>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제363회 임시회 개회…제2차 추경 등 안건 74건 심의
염종현 의장, 1차 본회의 개회사에서 ‘김동연식 협치모델’ 제도화 강력 촉구
기사입력  2022/09/26 [15:01]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경기도의회 제363회 임시회 1차 본회의가 9월 20일 개회했다.     ©

 

경기도의회가 9월 20일부터 10월 7일까지 18일 간 제363회 임시회를 열어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포함한 74건의 안건을 심의한다.

 

경기도의회 염종현 의장(더민주, 부천1)은 20일 오전 열린 제36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개회사에서 경기도에 ‘김동연식 협치모델’을 조속히 제도화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염 의장은 “산적한 민생과제를 속도감 있게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 여야정협의체’를 서둘러 구성하고, 의회와 집행부 간 정책 합의를 문서화 하는 등 협치모델을 구체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염 의장은 ‘김동연식 협치모델 구축’, ‘2023년도 예산안 확정 전 사전협의 실시’, ‘지방자치와 분권 강화를 위한 실질적 대책마련’ 등 의회와 집행부 간 협치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염 의장은 “도민들의 삶이 날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우리의 사명은 첫째도 민생문제 해결, 둘째도 민생문제 해결, 셋째도 민생문제 해결이어야 한다”라며 “도의회와 경기도가 선제 대응을 통해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기관 간 협치모델 제도화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우선, 그는 최근 경기도 인사를 ‘소통부재’의 결과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지적하며 소통과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염 의장은 “경기도는 소통을 통한 대화와 타협, 이해와 협력이 바탕이 된 협치를 필요로 한다”라면서 “‘경기도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서둘러 진전시키고, 경기도 의회와 경기도가 문서화된 정책 합의문을 통해 민생문제를 해결하며 삶의 질을 진일보 시킬 수 있는 ‘김동연표 지방자치와 협치모델’을 마련해 달라”라고 도에 요청했다.

 

▲ 염종현 의장이 제363회 임시회 1차 본회의 개회사를 하고 있다.     ©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에게는 여야 교섭단체와 구체적 내용을 조율하며 의회와 교육청 간 협치 체계를 구축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의 2023년도 예산안 확정 전 의회 및 여야 대표와 집행부 간 협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염 의장은 “4선 도의원으로서 지난날을 되돌아보면 권력과 인사, 예산은 지사와 교육감께서 내려놓을수록 더 자유롭고 더 커진다. 특히, 예산안의 경우 의회 여야와 협의를 통해 반영했을 때 정책 수단으로서 최고의 힘을 발휘할 수 있었다”라며 예산안에 의회 의견을 적극 반영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지방자치와 분권 강화를 위해 국가사무와 지방사무 비율 조정 등 현행 제도의 미비점을 보완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염 의장은 “지방자치법 전면개정의 주요 내용은 국민 삶과 직접 연결된 대부분의 행정 업무를 지방정부가 맡고, 중앙정부는 보충성의 원칙에 입각해 보조적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현재 8:2 비율인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국가사무를 6:4로 조정하고, 국가 예산비율도 8:2에서 6:4가 될 때까지 우리의 노력은 계속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염 의장은 “경기도의회는 전국 최대 광역의회로서 지방자치와 분권이 온전히 구현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아 대응할 것”이라며 “모두가 힘을 모으면 더 크게 나아갈 수 있는 만큼 도와 도교육청의 협력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363th Extraordinary Session Opened... Deliberation of 74 items including the 2nd supplementary budget

 

Chairman Yeom Jong-hyun strongly urges institutionalization of the 'Kim Dong-yeon-sik cooperative governance model' in the opening remarks of the 1st plenary session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held the 363th extraordinary meeting for 18 days from September 20 to October 7 to deliberate on 74 items, including the “2nd Supplemental Budget for 2022”.

 

At the opening address of the 1st plenary session of the 363th extraordinary session held on the morning of the 20th, Gyeonggi Provincial Council Chairman Yeom Jong-hyeon (The Min-ju, Bucheon 1) strongly urged Gyeonggi-do to institutionalize the “Kim Dong-yeon-sik cooperative governance model” as soon as possible.

 

Chairman Yeom insisted, “It is necessary to quickly form a ‘Gyeonggi-do Opposition Council’ and to materialize a model of cooperation, such as documenting policy agreements between the parliament and the executive branch to quickly solve the mass problems of people’s livelihood.”

 

Chairman Yeom presented concrete plans for cooperation between the parliament and the executive branch, such as ‘establishing a model for cooperative governance by Kim Dong-yeon’, ‘conducting prior consultations before finalizing the budget for 2023’, and ‘preparing practical measures to strengthen loc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hairman Yeom said, “The lives of the residents are getting more difficult day by day. Our mission should be first to solve the problems of the people’s livelihood, the second to solve the problems of the people’s livelihood, and the third to solve the problems of the people’s livelihood,” he said. explained the need for

 

First of all, h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by pointing out that recent personnel in Gyeonggi-do are raising concerns as a result of “lack of communication.”

 

Chairman Yeom said, “Gyeonggi-do needs cooperation based on dialogue and compromise, understanding and cooperation through communication. He asked the provincial government to prepare a 'Kim Dong-yeon-pyo local autonomy and cooperative governance model' that can solve problems of people's livelihood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He asked Gyeonggi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m Tae-hee to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between the parliament and the Office of Education while coordinating specific details with the opposition and opposition negotiating groups.

 

Next, he mentioned the need for consultation between the parliament and the representatives of the opposition and the executive branch before the Gyeonggi-do and Gyeonggi 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finalize the budget for 2023.

 

Chairman Yeom said, “Looking back on the past as a four-term provincial legislator, the more free and larger the power, personnel, and budget are laid down by the governor and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the budget, when it was reflected through consultations with the parliamentary opposition, it was able to exert its best power as a policy tool,” he said.

 

At the same time, there was also an opinion that the focus should be on improving the deficiencies of the current system, such as adjusting the ratio of national and local affairs, in order to strengthen loc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hairman Yeom said, “The main content of the full revision of the Local Autonomy Act is that the local government is in charge of most administrative tasks directly related to the lives of the people, and the central government plays an auxiliary role based on the principle of subsidiarity. Our efforts should continue until the central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adjust national affairs to 6:4, and the national budget ratio also changes from 8:2 to 6:4.”

 

Lastly, Chairman Yeom said, “As the nation’s largest metropolitan council, we will respond by gathering all our capabilities so that loc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an be fully realized. Please,”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