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全) 노선 확대 추진
시-군 간 노선 200개에서 전체 노선으로 확대 2025년까지 조기 완료
기사입력  2022/09/27 [10:37]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경기도 북부청사 전경     ©

 

경기도가 버스 업계 노사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 도내 시내버스 일부 노선이 아닌 전(全) 노선에 준공영제 도입을 추진하는 새로운 시내버스 안정화 대책을 9월 27일 밝혔다.

 

이는 경기도가 민선 8기 김동연 지사의 교통 분야 공약인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행’의 일환으로, 지난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한 ‘경기도 시내버스 안정화 종합 대책’보다 더욱 확대된 내용이다.

 

당시 경기도는 2026년까지 시-군 간 운행 비수익·필수·공익 노선 200개에 대해 준공영제 전환을 순차 추진하고, 시군 내 노선은 시장·군수와 업체가 자율적으로 준공영제 시행 여부를 결정·관리토록 유도해 나간다고 발표했다.

 

경기도는 종합대책 발표 이후에도 실질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버스 업계와 운수종사자, 31개 시·군 등 관계 주체들과 만나 의견수렴 및 협의 등을 추진하며 이번 확대 대책 마련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특히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버스업체의 경영수지를 개선하고 운수종사자의 처우개선을 위해서 시내버스 준공영제를 더욱 확대하는 것으로 의견이 모인 바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시-군 간 비수익·필수·공익 노선의 준공영제 도입 대상을 당초 200개에서 전체 노선으로 확대하고, 시기도 1년 앞당겨 2025년까지 조기 완료하기로 했다. 해당 노선은 경기도가 전부 주관해 전환을 추진하게 된다.

 

시군 내 운행 노선은 각 시군이 준공영제 도입을 주관하되, 도에서 관련 재정을 지원함으로써 도내 시내버스 전 노선에 준공영제를 시행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또한 시내버스 준공영제 전면 시행 시 버스 업계의 혼란방지를 위해 준공영제 도입 방식을 ‘노선 입찰제 준공영제’가 아닌 ‘수입금 공동 관리형’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노극 교통국장은 “이번 확대 대책은 실질적인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노사와 시군 등과 머리를 맞대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버스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 주체들과 지속해서 열린 자세로 소통하고 협의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5일 버스 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도민의 대중교통 이용권 보장을 위해 시내버스 준공영제 확대, 운수종사자 처우개선, 민영 업체 경영 지원 등을 담은 ‘시내버스 안정화 종합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아울러 노-사 및 31개 시군과 시내버스 준공영제 추진을 위해 지속적인 의견수렴 및 협의를 진행해 오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promotes expansion of all routes of city bus completion system

 

Expand from 200 city-county routes to all routes Early completion by 2025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September 27 a new city bus stabilization plan that actively collects the opinions of labor and management in the bus industry and promotes the introduction of a semi-public system on all routes, not just some of the city buses.

 

This is part of the ‘implementation of the city bus quasi-public operation system’, which is the promise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governor Kim Dong-yeon of Gyeonggi-do in the transportation sector, and is more expanded than the ‘Gyeonggi-do City Bus Stabilization Comprehensive Measures’ announced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e 15th.

 

At that time, Gyeonggi Province promoted the conversion of 200 non-profit, essential, and public routes between cities and counties sequentially by 2026, and for routes within cities and counties, the mayor/gun and companies voluntarily decided and managed whether to implement the semi-public system. announced that it would be done.

 

Even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comprehensive measures, Gyeonggi Province has been working tirelessly to come up with this expansion plan by meeting with relevant entities such as the bus industry, transportation workers, and 31 cities and counties to gather opinions and consult with them in order to find practical solutions.

 

In particular, opinions were gathered about expanding the city bus semi-public operation system to improve the business balance of bus companies and the treatment of transport workers through candid dialogue.

 

Accordingly, Gyeonggi-do has decided to expand the target of introducing the quasi-public management system for non-profit, essential, and public routes between cities and counties from 200 initially to all routes, and to complete it by 2025, one year earlier. All of these routes will be managed by Gyeonggi-do, and the conversion will be promoted.

 

Each city and county will be in charge of the introduction of the semi-public management system, but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support the implementation of the semi-public management system for all city bus routes in the city by providing financial support.

 

Gyeonggi-do is also reviewing ways to introduce the semi-public management system as a 'joint management of revenues' rather than a 'route bidding system' to prevent confusion in the bus industry when the full implementation of the semi-public management system for city buses is implemented.

 

Park No-geuk, head of the Transportation Bureau, said, “This expansion measure is the result of continuous efforts jointly with labor and management, city and county, etc. to find practical solutions. We will negotiate.”

 

Meanwhile,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15th, ‘Comprehensive measures for stabilizing city buses’, including expanding the semi-public operation system for city buses, improving the treatment of transportation workers, and supporting the management of private companies to overcome difficulties in the bus industry and guarantee citizens’ right to use public transportation. there is a bar

 

In addition, the company has been continuously collecting opinions and negotiating with the labor and management and 31 cities and counties to promote the city bus quasi-public operation system.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