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병덕 의원, 안양시 예산 299억원 절감 방안 마련
인덕원역 월곶-판교선 승강장 확폭 비용 설계변경으로 299억원 절감
기사입력  2022/09/29 [17:4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민병덕 국회의원     ©

민병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시동안구갑)이 안양시 예산 299억원을 절감하는 대책을 마련했다.

 

민병덕 의원은 유관기관 정책협의를 통해서 인덕원역 기존 승강장 후면 대기공간 여유폭을 승강장폭으로 반영하여 확장을 최소화하는 설계변경으로 사업비를 5억원으로 줄이고 299억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해결책을 제시했다.

 

경기도 안양시는 4호선 인덕원역에 GTX-C 정차에 따라 인덕원~동탄선(인동선), 월곶~판교선(월판선)까지 4개 노선이 지나가는 통합정거장 건설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GTX-C 정차에 따른 추가비용은 수혜 지자체(안양시)가 분담해야 한다는 협약에 따라 승객 증가에 따른 승강장 확폭 비용 1,060억원의 사업비 중 304억원을 안양시가 부담하도록 요구받았다.

 

이에 민병덕 국회의원은 지자체의 과중한 예산압박을 해결하기 위하여, 승강장 확폭의 필요성을 제기한 한국교통연구원의 ‘인덕원역 재정사업구간 교통수요 및 시설규모 산정 최종보고서’를 검토 분석하고 관계기관인 국토부와 국가철도공단과 건설사인 현대건설과 함께 비용절감을 위한 해결책을 모색했다.

 

GTX-C 민간투자시설사업기본계획(RFP)에서 추가 정거장에 대한 국가의 건설보조금 지원이 없음을 명시하고 있어 국비지원이 불가한 상황이었으며, 안양시도 GTX-C가 아닌 월판선 사업비 부담의 고충을 토로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설계변경은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요구한 1일 승하차 최소 1,062명, 최대 7,027명 증가예상에 따라 현재 7.1m로 설계된 승강장의 폭을 1,22m로 확대해야 하는 필요성에 부합하며 일부 여유공간이 부족한 0,8m만 공사하면 약 5억원의 공사비 소요로 승강장 확폭이 가능할 예정이다.

 

민병덕 의원은 GTX-C 뿐만아니라, 인동선, 월판선까지의 공사로 안양시의 예산부담이 커지고 있는 와중에 국비를 가져오는 것보다 훨씬 큰 성과임을 강조했다. 또한 예산절감에 이어 안양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공사가 마무리 될 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Min Byung-deok, Anyang City Budget Reduction of KRW 29.9 Billion

 

Indeokwon Station Wolgyo-Pangyo Line Platform Expansion Expansion Cost Reduction of KRW 29.9 billion by design change

 

 

National Assemblyman Min Byung-deok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yang-si Dongan-gu-gap) came up with a measure to cut the Anyang-si budget by 29.9 billion won.

 

Rep. Min Byung-deok proposed a solution to reduce the project cost to 500 million won and the budget by 29.9 billion won through design changes that minimize expansion by reflecting the width of the waiting space at the rear of the existing platform at Indeokwon Station through policy consultations with related organizations.

 

Anyang-si, Gyeonggi-do, is in the process of constructing an integrated station through which four lines, Indeokwon-Dongtan Line (Indong Line) and Wolgyo-Pangyo Line (Wolpan Line) pass by GTX-C stop at Indeokwon Station on Line 4. However,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at the additional cost for GTX-C stopping should be shared by the beneficiary local government (Anyang City), Anyang City was required to bear 30.4 billion won of the 106 billion won project cost for platform expansion due to the increase in passengers.

 

In response, National Assembly member Min Byung-deok reviewed and analyzed the 'Final Report on Calculation of Transportation Demand and Facility Size for the Indeokwon Station Financial Project Section' of the Korea Transportation Research Institute, which raised the need to expand the platform in order to resolve the heavy budget pressure of the local government. Together with the industrial complex and construction company Hyundai E&C, we sought a solution to reduce costs.

 

As the GTX-C Private Investment Facility Basic Plan (RFP) stipulates that there is no state subsidy for construction for additional stations, it was impossible to receive government subsidies. It is being discussed. This design change meets the need to expand the width of the platform, currently designed from 7.1m, to 1,22m, according to the expected increase of at least 1,062 people and a maximum of 7,027 people per day requested by the Korea Transportation Research Institute. ,If only 8m is built, it will be possible to expand the platform with a construction cost of about 500 million won.

 

Rep. Min Byung-deok emphasized that it is a far greater achievement than bringing government funds while Anyang City's budget burden is increasing due to the construction of not only GTX-C, but also Indong Line and Wolpan Line. He also said that he will do his best until the construction is completed so that Anyang citizens can use it conveniently, following the budget cut.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