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재생에너지보다 LNG 투자에 집중 밝혀져
이학영 의원, 재생에너지 발전 위해 발행된 녹색채권 전체 15.2% 불과
기사입력  2022/10/04 [15:01]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이학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시)     ©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택소노미) 수립 이후 현재까지 녹색채권 발행 총액의 4분의 1이 액화천연가스(LNG) 발전 사업에 쓰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학영 의원(군포시,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9월 29일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공공기관 및 민간이 ‘녹색채권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발행한 녹색채권(3조 9,711억 원·49건) 중 24.9%(9,902억 원·16건)는 LNG 발전 사업목적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반면 전기배터리 등 관련 산업을 제외하고, 태양광·풍력과 같은 재생에너지 발전만을 위해 발행된 녹색채권은 6건으로 전체의 15.2%(6,050억 원)에 불과했다.

 

재생에너지 가운데 탄소저감 효과와 관련된 논쟁이 있는 바이오매스를 제외하면, 재생에너지 발전 발행액은 전체의 12.7%(5,050억 원·5건)까지 줄어들어 LNG 관련 발행액의 절반 수준밖에 되지 않았다.

 

한편 공공기관이 민간보다 더 많은 LNG 관련 녹색채권을 발행했다. 공공기관은 LNG 발전 사업에 12건, 6,902억 원의 녹새채권을 발행했는데, 이는 전체 공공기관이 발행한 녹색채권 21건, 1조502억 원의 65.7% 수준이다.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사업을 목적으로 발행한 녹색채권은 1,400억 원으로, 공공기관이 발행한 녹색채권의 13% 수준밖에 되지 않았다.

 

이학영 의원은 이와 관련, “녹색분류체계에 LNG가 포함돼 있어, 결과적으로 재생에너지로 갈 재원이 줄어들고 있다. 원전까지 녹색분류체계에 포함되면 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요인은 더욱 낮아질 수밖에 없고, 결국 국내 재생에너지 경쟁력을 현저히 낮추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번 환경부 국정감사를 통해 원전의 녹색분류체계 포함 문제를 낱낱이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orean green classification system revealed to focus on LNG investment rather than renewable energy

 

Rep. Hak-Young Lee, only 15.2% of all green bonds issued for renewable energy development

 

 

It was found that a quarter of the total issuance of green bonds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green classification system (K-taxonomy) was used for the liquefied natural gas (LNG) power generation project.

 

Hakyoung Lee (Gunpo City,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Climate Solu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 issued green bonds (3 trillion 9,711 trillion) from January to August of this year based on the 'Green Bond Guidelines'. 24.9% (990.2 billion won, 16 cases) out of 49 cases) were confirmed to be for the purpose of LNG power generation business.

 

On the other hand, 6 green bonds were issued only for renewable energy generation such as solar and wind power, excluding related industries such as electric batteries, accounting for only 15.2% (605 billion won) of the total.

 

Excluding biomass, which is controversial about the effect of reducing carbon among renewable energy, the issuance of renewable energy power decreased to 12.7% (KRW 505 billion, 5 cases) of the total, which was only half of the issuance of LNG.

 

Meanwhile, public institutions issued more LNG-related green bonds than the private sector. Public institutions issued 12 green bonds worth 690.2 billion won for the LNG power plant project, which is 65.7% of the 21 green bonds issued by all public institutions, or 1.502 trillion won.

 

Green bonds issued for the purpose of renewable energy projects such as solar and wind power were 140 billion won, which was only 13% of the green bonds issued by public institutions.

 

Rep. Hak-Young Lee, related to this, said, “LNG is included in the green classification system, and as a result, the financial resources to go to renewable energy are decreasing. If nuclear power plants are included in the green classification system, the investment factor in renewable energy will inevitably be lowered, and this will lead to a remarkably lowering of domestic renewable energy competitiveness. We are going to look at it in detail,”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