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득구 의원, 유아교육, 수학교육 핵심 담은 정책자료집 2종 발간
‘이상한 나라의 유아교육, 이상으로 비상하자’, ‘수학교육의 문제 데이터가 말한다’
기사입력  2022/10/04 [15:1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강득구 의원     ©

국회 교육위원회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지난 10월 4일 교육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교육‧시민단체들과 함께 준비해온 정책자료집으로 놀이를 되찾자는 유아교육 정책 제안 ‘이상한 나라의 유아교육, 이상으로 비상하자’와 수학교육의 실태를 담은 ‘수학교육의 문제 데이터가 말한다’를 발간했다. 

 

강득구 의원이 전국국공립유치원교사노동조합 정책연구팀과 함께 펴낸 ‘이상한 나라의 유아교육, 이상으로 비상하자’는 ‘만5세 초등취학’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과 대안을 내놓고 있다. 올해 여름을 뜨겁게 달구었던 ‘만5세 초등취학’ 정책은 교육부장관을 9일 만에 사퇴하게 만들었고, 11일 만에 정책 철회로 이어졌다. 윤석열 정부가 교육을 산업 논리로만 바라보는 이상하고도 가벼운 정책을 내놓은 데 따른 대가를 혹독하게 치른 셈이다.

 

하지만 현장 교사들은 이 사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이상, 이 이상한 정책은 언제든지 다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아교육 현장에서 놀이는 곧 교육이고, 교육은 곧 놀이. 어린이들은 놀이를 통해 배움을 이끌어내며, 이것이 유아기 발달에 적합한 교육이다. 만 5세 초등취학 정책은 정부가 이러한 유아기 교육의 중요성을 인정하지 않고, 산업 논리에 유아교육 현장을 내어줘도 된다고 여겼기 때문에 발생했다.

 

이번 정책자료집은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어린이들에게서 빼앗겨가고 있는 놀이의 의미와 중요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리고, 제대로 된 놀이를 통해 배움을 이루어내기 위한 교육 현장의 각종 제안을 담고 있다.

 

강득구 의원이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수학교육혁신센터와 함께 펴낸 ‘수학 교육의 문제 데이터가 말한다’는 현재 수학교육의 실태와 문제를 파악하기 위해 다양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분석 내용과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강득구의원실이 2021년 말 초·중·고 학생과 교사 4,09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국 수학 포기자(이하 ‘수포자’) 설문조사, 2022년 4월에 중·고학생, 교사, 학부모를 대상으로 한 △학교 수학시험에 대한 설문조사, 학교 수학 시험문제가 교육과정의 범위와 수준을 준수하여 출제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전국 10개교의 고등학교를 선정해 실시했던 △고등학교 수학시험의 교육과정 준수 여부 분석, 2024년부터 도입되는 새 교육과정 학습 내용의 적절성 파악을 위해 중·고 수학교사 3,553명을 대상으로 한 △2022 개정수학과 교육과정 전국 수학교사 설문조사 분석 결과를 한 권의 책에 모아놓았다.

 

강득구 의원은 '이상한 나라의 유아교육, 이상으로 비상하자'와 관련해해서 “탁상행정을 바로잡고 유아들의 행복을 되찾아준 선생님들과 학부모님들의 노력이 ‘정책자료집’으로 결실을 맺어서 만5세 정책 되풀이는 없을 것”이라며 감사를 표했다.

 

또한 '수학교육위 문제 데이터가 말한다'와 관련해서는 “그동안 수포자 실태 등을 꾸준히 데이터로 공론화했던 과정을 한 권의 정책자료집으로 묶어 내면서 수학 과목을 집중적으로 문제와 대안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보람을 느낀다”고 소회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ang Deuk-gu published two policy materials containing the core of early childhood education and mathematics education

 

‘Education of early childhood in a strange country, let’s soar to the ideal’, ‘The problem data of mathematics education says’

 

 

On September 4th, Rep. Kang Deuk-gu (Democratic Party, Anyang Man-an) of the Nation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 published two policy materials that had been prepared with education and civic groups ahead of a state audit by the Education Committee. These are the early childhood education policy proposal to bring back play, ‘Education of children in a strange country, let’s soar to the ideal’ and ‘the problem data of mathematics education speaks’, which contains the actual situation of mathematics education.

 

Rep. Kang Deuk-gu presents the fundamental causes and alternatives to the ‘five-year-old elementary school’ crisis, which was published with the national and national public kindergarten teachers union policy research team, ‘Education of children in a strange country, let’s rise to the ideal’. The policy of ‘five-year-old elementary school’, which heated up this summer, caused the Minister of Education to resign in 9 days, leading to the withdrawal of the policy in 11 days. This means that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has paid a harsh price for its strange and light policy that views education only as an industrial logic.

 

However, field teachers decided that it was necessary to come up with a fundamental solution to the situation. As long as the underlying problem is not addressed, this strange policy can reappear at any time.

 

In the field of early childhood education, play is education, and education is play. Children learn through play, and this is an education suitable for early childhood development. The policy of entering elementary school for the age of 5 occurred because the government did not recognize the importance of early childhood education and thought that it was okay to give up the field of early childhood education to industrial logic.

 

This policy booklet actively informs the meaning and importance of play that is being taken away from children in order to solve fundamental problems, and contains various suggestions from the educational field to achieve learning through proper play.

 

‘The Problem Data of Mathematics Education Speaks’, published by Rep. Kang Deuk-gu in collaboration with the Mathematics Education Innovation Center in a World Without Worrying about Private Education, conducts various surveys to understand the current situation and problems of mathematics education, suggests analysis content and solutions. have.

 

A nationwide survey of students who gave up mathematics (hereafter referred to as 'defeaters') survey conducted for 4,097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nd teachers at the end of 2021; In order to check whether the survey on the math test and the school math test questions are being asked in compliance with the scope and level of the curriculum, 10 high schools across the country were selected and conducted △ Analysis of the compliance with the curriculum of the high school math test, 2024 In order to understand the appropriateness of the learning contents of the new curriculum introduced from the beginning of the year, the results of the △2022 revised mathematics curriculum nationwide survey of mathematics teachers targeting 3,553 middle and high school mathematics teachers are collected in one book.

 

Rep. Kang Deuk-gu said, “Early education is the most important period in life, and play is learning, and the school policy for 5 years old elementary school students who do not understand this has caused great confusion among teachers and parents in the field of early childhood education.” The efforts of the teachers and parents who corrected the problem and restored the happiness of the children bore fruit as a 'policy material book', so there will be no repetition of the 5-year-old policy."

 

In addition, he said, "I feel very rewarding in that the process that has been steadily publicized as data on the actual conditions of the detainees, etc., has been consolidated into one policy booklet and intensively presented problems and alternatives in the subject of mathematics."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an alternative for the realization of mathematics responsible education that does not give up.”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