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비대면-디지털 조사 방식 도입 주민등록 전 세대 사실조사
사망 의심자, 미취학아동 등 주민등록 실거주지 불일치 전수조사
기사입력  2022/10/05 [10:1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경기도가 10월 6일부터 12월 28일까지 84일간 2022년 주민등록이 돼 있는 전 세대에 대한 사실조사를 실시한다. 이번 조사부터는 비대면-디지털 사실조사 방식을 새롭게 도입한다. 조사대상자가 주민등록지에서 정부24(모바일) 본인인증 로그인을 통해 비대면 조사 시스템에 접속한 후 사실조사 사항에 응답하는 방식이다. 비대면-디지털 조사에 참여했더라도 유선 조사는 보조적으로 진행된다.

 

 

올해 중점 추진 조사 대상은 △사망의심자 포함 세대 △장기결석 및 학령기 미취학 아동 포함 세대 △복지 취약계층 (보건복지부의 중앙 복지 위기가구 발굴대상자 중 고위험군) 포함 세대 등이다. 중점 조사 대상 세대는 원칙적으로 방문 조사를 하는 등 강화된 주민등록 사실조사가 이뤄진다.

 

경기도는 산하 각 시‧군 읍‧면‧동에서 공무원과 통·이장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반을 편성해 유선(전화) 혹은 방문 조사를 실시하고 허위전입자, 무단전출자 등에 대해서는 직권 조치로 정리를 하게 된다.

 

주민등록 사실조사는 경기도민의 실제 거주지와 주민등록지를 일치시키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주민등록법에 의거해 매년 진행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introduces non-face-to-face-digital investigation method Fact-finding of all households with resident registration

 

Investigation of inconsistencies in resident registration real estate, such as suspects of death and preschoolers

 

 

Gyeonggi Province will conduct a fact-finding survey on all households with resident registration in 2022 for 84 days from October 6 to December 28. From this investigation, a new non-face-to-face-digital fact-finding method will be introduced. It is a method in which the subject of the investigation accesses the non-face-to-face investigation system through the government 24 (mobile) authentication login at the resident registration area and then responds to the facts of the investigation. Even if you participated in a non-face-to-face-digital survey, the wired survey is conducted as an auxiliary.

 

The focus of this year's investigation includes △ households with suspected death △ households including long-term absenteeism and school-age preschoolers △ households with welfare-vulnerable groups (high-risk groups among those targe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n central welfare crisis). In principle, the households subject to the main investigation are subject to a strengthened resident registration fact-finding, such as a visitation investigation.

 

Gyeonggi Province organizes a joint investigation team consisting of public officials and the head of the city/gun city/gun eup/myeon/dong to conduct landline (phone) or visit investigations. .

 

The resident registration fact check is conducted every year in accordance with the Resident Registration Act to match the actual residence of Gyeonggi-do residents with their resident registration address.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