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 핵심 가치로 다양한 도정 펼쳐
김동연 지사, 취임 100일 맞아 성과와 향후 과제 발표
기사입력  2022/10/06 [14:10]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왼쪽 세 번째)가 9월 8일 추석 명절을 맞아 안양 남부시장을 찾아 명절용품 등 장보기 등을 하며 시장 상인들을 만나고 있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오는 10월 8일 취임 100일을 맞이하며 그동안의 성과와 향후 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경기도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동연지사의 100일 간의 5대 업적으로 △미래 먹거리 확보, △실사구시 정신 담은 민생정책, △세계지도자가 찾아오는 ‘글로벌 경기도’, △‘소통’과 도민을 위한 ‘협치, △금기를 깨는 ‘혁신’ 정책을 들었다.

 

미래 먹거리 확보의 구체적인 사례로는 △반도체 장비 기업 투자유치, △평택 수소생산시설 준공식, △판교·용인에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서울대 시흥캠퍼스에 글로벌 의료·바이오 혁신지구 조성 등을 들었다.

 

실사구시 정신 담은 민생정책으로는 △광역버스 연장운행, △시내버스 준공영제 시군 전 노선 확대 추진, △결식아동 급식단가 인상 등을 예로 들었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앞 오른쪽)가 지난 7월 15일 경기도청 대강당에서 ‘기회 수도 경기’를 주제로 맞손토크를 하고 있다.     ©

 

‘글로벌 경기도’의 사례로는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대사,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 독일대사, △보리스 타디치 세르비아 전 대통령 등 세계의 외교사절들의 경기도 방문을 예로 들었다.

 

격식 없는 ‘소통’과 도민을 위한 ‘협치’로는 △청원경찰과 미화원 등 현장 근무직원 초청 간담회, △도지사 초청 경기 중소기업인 간담회, △1기 신도시 재정비와 원도심 노후 주택 문제 해결을 위해 분당, 일산, 안양 구도심 방문, △경기도의회와 함께하는 정책 협치 등을 예로 들었다.

 

금기를 깨는 ‘혁신’ 정책으로는 △레드팀 신설, △인사혁신과 관사개방 등을 예로 들었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앞줄 오른쪽 세 번째)가 지난 7월 19일 용인시 성남시 간 고기교 인근 상습 교통체증 현장을 살펴보고 주민 불평사항 등을 청취하고 있다.     ©

 

 

‘경기가 기회다’, 경기도를 위한 5대 기회

 

100일간의 행보로 ‘기회수도 – 경기도’의 초석을 다진 김동연 지사는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다.

 

경기도가 밝힌 김동연지사의 앞으로의 경기도의 5대 과제는 △기회사다리, △기회소득’, △‘기회안전망’, △기회발전소, △기회터전을 어떻게 만들어가느냐이다.

 

‘기회사다리’는 기회의 차이를 메꿀 수 있는 경기도의 지원책이다. 도는 사회진출을 준비하는 청년들과 그동안 정책 대상에서 소외됐던 430만 베이비부머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기회소득’은 김동연 지사가 최근 도정질의를 통해 도입 의사를 밝힌 개념으로 예술인, 장애인 등의 사회적 가치 창출과 기여에 대한 공공 보상안에 해당한다. 경기도는 이른 시간 내에 지원 대상과 규모 등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경제 위기상황에서는 위기에 대한 사전 대비가 부족한 취약 계층에 대한 선제적 지원이 시급하다. 경기도는 아동, 어르신, 장애인 등에 대해 돌봄 강화, 일자리 지원, 자립, 보건의료서비스 지원 등의 사회적 안전망을 촘촘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기회를 끊임없이 만들어 낼 수 있는 이른바 기회생산 기반이 필요하다. 경기도는 △반도체·미래차·바이오·AI·빅데이터 등 글로벌 첨단산업 육성, △수소경제 실현, △RE100 선도, △K-콘텐츠 산업 육성 등을 통해 대한민국의 혁신성장과 미래산업을 선도할 계획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00일 동안 현장을 누비면서 도민의 어려움을 몸으로 체감할 수 있었고 기회의 소중함과 절실함을 더욱 확신하게 됐다”며, “임기 동안 우리 도민들께서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entre of Change, Game of Opportunity’, unfolding various paths as the core value

 

Governor Dong-yeon Kim announces achievements and future tasks on the 100th day of inauguration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announced his achievements and future tasks as he celebrated his 100th day in office on October 8.

 

In a press release on the 6th,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e five achievements of Governor Kim Dong-yeon in 100 days: △Securing food for the future, △People's livelihood policy with the spirit of diligence, △ 'Global Gyeonggi-do' where world leaders visit, △ 'Communication' and I heard the policy of 'innovation' that breaks the taboos of 'cooperation, △ taboo.

 

Specific examples of securing future food include △attracting investment from semiconductor equipment companies, △completion of the Pyeongtaek hydrogen production facility, △building a semiconductor cluster in Pangyo and Yongin, and △creating a global medical/bio innovation district at the Siheung campus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As examples of policies for people's livelihood that reflect the spirit of the city, △extended operation of intercity buses, △promoting expansion of intercity bus routes to all cities and counties, and △increasing the price of meals for undernourished children.

 

As an example of ‘Global Gyeonggi-do’, the visits of diplomatic envoys from around the world, such as British Ambassador to Korea Colin Crooks, German Ambassador to Korea Michael Reifenstul, and former Serbian President Boris Tadic, to Gyeonggi Province, were cited as examples.

 

Informal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for the local residents include △Cheongwon Police and field workers such as cleaning services, △Gyeonggi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invited by the governor, △Bundang, Ilsan, and A visit to the old downtown of Anyang, △policy cooperation with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etc. were cited as examples.

 

As examples of ‘innovation’ policies that break taboos, △the establishment of a red team, △innovation of personnel and opening of the office were cited as examples.

 

 

‘Gyeonggi is an opportunity’, 5 major opportunities for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who has laid the groundwork for ‘The Capital of Opportunity – Gyeonggi-do’ with 100 days of walking, is facing a new challenge.

 

Gyeonggi Province's five major tasks for Gyeonggi-do in the future by Governor Kim Dong-yeon are △opportunity ladder, △opportunity income, 'opportunity safety net', △opportunity power plant, and △how to build a place of opportunity.

 

The ‘opportunity bridge’ is a support measure from Gyeonggi Province that can bridge the gap in opportunities.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provide more opportunities to young people preparing to enter society and to 4.3 million baby boomers who have been excluded from policy targets.

 

‘Opportunity Income’ is a concept that Governor Kim Dong-yeon recently expressed his intention to introduce through a polishing inquiry, and corresponds to a public compensation plan for creating and contributing to social values ​​of artists and people with disabilities. Gyeonggi-do plans to specify the target and scale of support in the near future.

 

In an economic crisis situation, it is urgent to provide preemptive support to the vulnerable class who lack preliminary preparation for a crisis. Gyeonggi Province plans to provide tight support for social safety nets such as strengthening care for children, the elderly, and the disabled, job support, self-reliance, and support for health and medical services. In order to provide more opportunities, we need a so-called opportunity production base that can constantly create opportunities. Gyeonggi Province plans to lead Korea's innovative growth and future industries by fostering global high-tech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s, future cars, bio, AI, and big data, realizing the hydrogen economy, leading the RE100, and fostering the K-content industry. .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said, “I was able to feel the difficulties of the residents while walking around the site for 100 days, and I became more convinced of the preciousness and urgency of opportunities. We will do our best to provide better opportunities.”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