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자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장은 나서지 마라, 주민소환도 불사”
안양권 통추협, "정치권 개입 마라" 경고
기사입력  2012/06/29 [14:54] 최종편집    홍인기 기자
“주민의견을 물을 기회마저 뺏는 지역 시장들의 개입에 대해서는 주민소환제를 통해서라도 주민의 뜻을 보여줘야 한다”

의왕·군포·안양 통합추진협의회(이하 통추협)의 강력한 경고 메시지다.
 
통추협은 28일 안양권 3개시(안양 군포 의왕) 통합문제와 관련해 3개시 시장들의 개입을 더 이상 용납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통합에 대한 지자체 시장들의 적극적인 찬반 의사표현으로 주민의 뜻이 왜곡되고,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조차 해 볼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진다는 것이다.

통추협은 이날 오전 10시 안양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군포·안양 통합은 시민들의 뜻에 따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통합대상에서 의왕시를 제외시킨 지방행정체제개편추진위원회의 결정에 강력히 항의했다.

통추협은 “안양권 105만 시민의 뜻을 저버리고 의왕시를 제외한 데 대해 실로 안타까움을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3개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시민 서명을 모두 받아 통합건의서를 제출했음에도 예고 없는 단 한 번의 전화설문 조사로 의왕시를 제외한 것은 원칙과 절차를 벗어난 탁상공론 행정”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또 “통합은 안양권의 100년 대계와 자라나는 자녀들을 위한 미래 지향적 안목에서 추진돼야 하기 때문에 시민의 뜻이 반영된 공감대 형성이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찬반으로 갈린 3개시 시장들의 엇갈린 입장에 대해서도 더 이상 개인적인 입장표명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통추협은 “단체장이나 의회의 지나친 의견 표명은 시민들의 판단에 영향을 주는 만큼 의견표명보다는 통합의 장단점에 관한 정확한 정보제공과 찬반토론의 장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통추협은 또 “군포 안양 통합은 시민들의 자율적 주도와 협력으로 상생발전 해야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주민설명회와 토론회 등 두 도시 시민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그 결과에 따라 통합을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통추협은 통합을 반대하는 김윤주 군포시장과 김성제 의왕시장, 통합을 찬성하는 최대호 안양시장에 대해서도 더 이상의 ‘개인적’ 의견을 공식적인 자리에서 표명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대신 시민들에게 통합의 장단점에 관해 정확한 정보를 알리는 공론의 장을 만들라고 요구했다.

자치단체장들의 정치적 입지가 고려된 입장표명 때문에 주민이 정보 습득과 의사 결정에 혼란을 겪는다는 주장이다.

통추협은 통합문제는 주민의 의사결정으로 진행돼야 하며, 정치인이 자신의 입장을 시민들에게 강요하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하은호 통추협 군포시 공동대표는 “통합문제는 주민이 투표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며, 지역 정치인의 찬반 입장표명이 계속될 경우, “주민소환제를 통해서라도 주민의 뜻을 지역 정치인에게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경기도혁신교육연수원, 새로운 경기교육 학부모아카데미 2기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