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데스크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감사원, ‘안양시 구 시외버스 터미널부지’ 공익감사 청구 기각·각하
안양시, “절차 하자 없는 만큼 공람공고 후 공동심의위원회 열 계획”
기사입력  2021/01/26 [17:39]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 구시외버스터미널부지(사진제공 안양시)     ©

 

[경기브레이크뉴스 이여춘 발행인] 경기도 안양시 평촌동 ‘구 시외버스 터미널부지 개발사업’에 대해 지역 주민들이 청구한 공익감사에 감사원이 기각·각하 결정을 내렸다.

 

해당 부지 인근 주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하여 “생활권·학습권·재산권 등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며, 안양시의 위법, 부당한 행정행위에 대한 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한 결과가 나온 것이다.

 

감사원은 지난해 5월부터 7개월여 동안 도시계획시설 실효 관련 자료와 시외버스터미널 부지 매각 경위, 지구단위계획 변경, 공공기여 부담계획의 적정여부 등 각종 자료들을 수집해 검토했고 안양시, LH, 해조건설㈜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LH의 터미널부지 매각 관련 의혹과 안양시 행정처리 과정에 대해서 감사원은 문제가 없다며 주민들의 공익감사청구를 기각했고, 민간법인 양도·양수와 관련해서는 감사 대상이 아니라는 취지로 각하 결정을 내렸다.

 

 

 

30년간 표류해온 ‘구 시외버스 터미널부지 사업’

 

이번 안양시 구 시외버스 터미널부지 사업의 시작은 30년 전으로 돌아간다.

 

안양시는 지난 1992년 동안구 평촌동에 위치한 1만8천여㎡의 부지를 시외버스터미널 부지로 결정했지만, 1993년 평촌동 꿈마을 현대·한신 등 4개 아파트단지 주민 1천여 가구가 반발하면서 해당 부지는 2004년 4월 최종 사업에서 제외됐다.

 

이후 2014년 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해당 부지를 행복주택 후보지로 정하고 안양시와 협의를 진행했다. 하지만 이 역시 주민반대 등으로 무산됐다. 결국 LH는 2017년 6월 해당 부지를 일반 경쟁입찰로 매각하기로 결정했으며, 해조건설이 낙찰 예정가격 보다 2배가량 높은 금액(1100억 원)으로 최종 낙찰 받았다. 이 낙찰액은 3.3㎡당 1977만원 수준으로 용적률 800% 이상 받는 인근 상업 구역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후 해조건설은 2019년 10월 해당 부지를 용적률 800%인 일반상업용지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 달라고 안양시에 신청했다. 하지만 다시 인근 주민들이 이에 반발하며 공익감사를 감사원에 청구하게 됐으며, 이번에 감사원에 의해 기각·각하 결정이 내려진 것이다.

 

 

 

모두를 패자로 만든 소모적 분쟁

 

이번 감사원의 결정으로 해당 부지는 30년 만에 드디어 ‘쓸모’를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 결과는 소모적인 분쟁이 얼마나 인적·물적 낭비를 초래하게 하는 지의 교훈만을 남긴 채 모두를 패자로 만들었다.

 

해당 부지 인근 주민들은 최초 공공시설인 시외버스터미널로 개발되는 것에 대해 반대했으며, 이후 행복주택(공공임대주택)으로 개발되는 것 역시 반대했다. 그리고 현재의 개발사업에도 반대하고 있다. 이에 해당 주민들은 님비(Nimby, Not In My Backyard)라는 비난을 듣게 됐지만, 자신들의 요구가 관철되기도 어렵게 됐다.

 

이 사안은 정치적 분쟁의 도구로 사용되기도 했다.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최대호 예비후보는 상대 당 후보로부터 ‘시외 버스터미널 부지 문제’로 공격을 당했으며, 심지어 같은 당이었던 임채호·이정국 안양시장 예비후보로부터도 같은 문제를 이유로 공천배제 공격을 받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2년 뒤인 2020년 4월 총선에도 이 사안은 관내 더불어민주당 의원 후보들을 공격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됐다.

 

하지만 기술했듯이 소모적인 분쟁은 승자 없이 모두를 패자로 만들었다.

 

이용돼야 할 토지는 30년이라는 시간동안 낭비됐으며, 반대해온 해당지역 주민들은 비난을 얻은 채 요구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0에 수렴하게 됐다. 해당 부지를 정쟁의 소품으로 사용한 정치인은 모두 낙선했으며, 안양시는 해당 사실여부를 해명하기 위해 행정력을 낭비해야 했다. 여기에 해조건설은 해당 부지 매입 이후 4년 간 개발사업을 진행하지 못해 여전히 상당한 경제적 손실을 입고 있다.

 

 

 

현재 최대호 시장은 “법적 절차에 하자가 없는 만큼 공람공고가 끝나면 공동심의위원회를 열 계획”이라며, “시민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사업이 진행되도록 노력할 방침이지만 근거 없는 주장이나 허위사실로 본인은 물론 안양시 명예를 훼손하는 사례에는 법적대응 등 강경히 맞설 생각”이라고 밝혔다.

 

해당 부지를 매입해 개발 중인 해조건설 측도 “절차에 하자가 없다는 것이 다시 확인된 만큼 분쟁으로 인한 사업 지연으로 손실이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소송 등 강경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시사하기도 했다.

 

한편 안양시는 지난 12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주민제안에 의한 지구단위계획변경결정 공람을 진행하고 있으며,이후 공동심의위원회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dismisses or dismisses the request for a public interest audit for the “Old Intercity Bus Terminal Site in Anyang City”

 

Anyang City, “Plan to open a joint review committee after public announcement as there is no procedure defect”

 

 

 

[Publisher of Gyeonggi Break News Yeochun Lee] In response to a public interest audit requested by local residents for the “old intercity bus terminal site development project” in Pyeongchon-dong, Anyang-si, Gyeonggi-do,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decided to dismiss or dismiss it.

 

Residents in the vicinity of the site formed an emergency countermeasure committee, saying, “It is expected that enormous damages such as the right to live, the right to study, and property rights will be expected.”

 

Since May last year,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collected and reviewed various data related to the effectiveness of urban planning facilities, information on the sale of the intercity bus terminal site, changes in district unit plans, and appropriateness of public contribution plans. Anyang City, LH, Haejo Construction Investigation was conducted on Co., Ltd. etc.

 

As a result,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dismissed the public interest audit request, saying that there was no problem with the suspicion of LH's sale of the terminal site and the administrative process of Anyang City, and decided to dismiss it on the ground that it was not subject to audit regarding the transfer or acquisition of a private corporation.

 

 

 

“Old Intercity Bus Terminal Site Project” that has been drifting for 30 years

 

The start of the old intercity bus terminal site project in Anyang City goes back 30 years.

 

In 1992, Anyang City decided to build a site of 18,000 square meters in Pyeongchon-dong, Dongan-gu, as the site for the intercity bus terminal, but in 1993, the site was repelled by 1,000 residents of four apartment complexes including Hyundai and Hanshin in Pyeongchon-dong Dream Village. It was excluded from the final business in April.

 

Later, at the end of 2014,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decided the site as a candidate for happy housing and discussed with Anyang City. However, this also failed due to opposition from the residents. In the end, LH decided to sell the site through general competitive bidding in June 2017, and Haejo E&C received the final successful bid for an amount (110 billion won) twice higher than the expected bid price. The winning bid was KRW 197,000 per 3.3 square meter, similar to that of a nearby commercial area that received more than 800% floor area ratio.

 

Later, in October 2019, Haejo Construction applied to Anyang City to change the district unit plan to a general commercial site with a floor area ratio of 800%. However, neighboring residents again opposed this and requested a public interest audit to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and this time a decision was made to dismiss or dismiss it.

 

 

 

The exhausting dispute that turned everyone into a loser

 

It is expected that the site will finally gain ‘usefulness’ after 30 years with the decision of the audit agency.

 

However, this result made everyone loser, leaving only a lesson in how exhausting conflict can lead to waste of human and material.

 

Residents near the site objected to the development of an intercity bus terminal, the first public facility, and later opposes the development of happiness housing (public rental housing). And they are also against the current development projects. As a result, the residents were accused of being Nimby (Not In My Backyard), but their demands became difficult to fulfill.

 

This issue has also been used as a tool for political disputes. At the time of the June 13th local election in 2018, the largest candidate was attacked by the opponent's party candidate for the'intercity bus terminal site problem', and even from the same party, Lim Chae-ho and Lee Jeong-guk, who were mayor of Anyang, were attacked for the same problem. . In addition, in the general elections in April 2020, two years later, the issue was used as a means to attack candidates for the Democratic Party in the city.

 

However, as stated, exhausting disputes made everyone losers without winners.

 

The land that had to be used was wasted for 30 years, and the local residents who had opposed it were criticized, and the likelihood that the request would be accepted converged to zero. All politicians who used the site as props for the political struggle were defeated, and Anyang City had to waste administrative power to clarify the facts. In addition, Haejo Construction is still incurring significant economic losses as it has not been able to proceed with the development project for four years after purchasing the site.

 

 

 

Currently, Mayor Choi Choi said, “As there are no defects in the legal process, we plan to open a joint review committee after the public announcement is completed.” “We plan to collect the opinions of the citizens as much as possible and try to proceed with the project. He said, “I will take a strong confrontation with the case of defamation, such as legal action.”

 

Haejo Construction, which is purchasing the site and developing it, also hinted at the position that "As it has been confirmed again that there are no defects in the procedure, if a loss occurs due to a business delay caused by a dispute, we will take a strong response, such as a damages suit."

 

Meanwhile, Anyang City is in the process of publicizing the decision to change the district unit plan based on residents' proposals from the 12th to the 28th, and announced that it plans to open a joint review committee afterward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이동도서관 희망지역 추가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