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피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평촌라이온스클럽 임휘안 회장 인터뷰
관내 어르신 위해 실버카 100대 기증
기사입력  2021/03/19 [17:44]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안양시 평촌라이온스클럽 임휘안 회장     ©

 

안양시 평촌라이온스클럽(회장 임휘안)이 오늘(22일) 안양시청에서 ‘실버카 전달식’을 갖고 거동이 불편한 관내 어르신들을 위해 실버카 100대를 기증한다. 실버카는 근력 약화와 관절 질환 등으로 걷는데 불편을 겪는 어르신들을 위한 보행 보조기구로, 이날 기증할 실버카 100대는 안양시 31개동 전체에 전달될 예정이며, 평촌라이온스는 그 중 3개 동에 직접 찾아 전달한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꾸준히 봉사활동 이어가

 

평촌라이온스클럽의 임휘안 회장은 ‘실버카 전달식’ 전 본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지팡이나 낡은 유모차에 의지해 이동하시는 모습을 보는 것이 안타까웠다”며 “어르신들의 보행 안전을 위한 자그마한 효도 선물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임휘안 회장은 평촌라이온스클럽을 ‘행복한 봉사 위대한 클럽’이라는 슬로건 아래, 코로나19로 위축돼 있는 상황에서도 봉사활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태풍 ‘몰라베’와 ‘밤꼬’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 피해를 입은 필리핀 수해 복구를 위해 성금을 모금해 전달했으며, 부부사랑로타리클럽(회장 조성현), 부흥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회장 전제홍) 및 개인·법인들과 연합해서 부흥동행정복지센터(동장 한영자)를 찾아 ‘추석명절 행복꾸러미 나눔사업’을 통해 모금한 1170만원의 성금 및 물품을 기부해 부흥동 저소득 취약계층 486가구에게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거기에 더해 임기의 종반에 선 지금에서 다시 한 번 어르신들을 위한 선물을 야심차게 준비한 것이다.

 

 

임 회장은 “우리나라는 급속한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형편이다. 고령친화환경과 노인복지정책에 대한 고민이 절실해진 상황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며 “‘노인이 건강해야 사회가 건강해진다’는 말이 있는데, 우리 사회가 노인문제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생각에 이번 봉사를 기획하게 됐다”고 봉사 취지를 설명했다.

 

신뢰와 봉사, 두 단어를 인생모토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라이온이 있습니다’라는 슬로건처럼 라이온스클럽은 봉사에 가장 큰 존재의의를 두고 있다. 그중에서도 평촌라이온스클럽은 관내에서 가장 젊고도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으며, 그만큼 높은 활동력으로 인정받고 있다.

 

“라이온스클럽 자체가 신뢰와 봉사라는 말로 이루어진 단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하지만 단순히 특정 활동에서만 이 단어가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경제활동에서도 신뢰와 봉사라는 말은 무엇보다 지향되야 할 지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임휘안 회장은 서울과 경기 일원을 대상으로 참치를 유통하는 (주)동안물산을 22년간 운영하며, 질 좋은 참치를 합리적인 가격에 대중에 알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질 좋은 참치를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것도 일종의 봉사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무항산무항심(無恒産無恒心)이라고 생활이 안정되지 않으면 본말전도니, 수익에도 당연히 신경을 씁니다. 다만 그 경제활동마저도 ‘신뢰’를 헤치지 않는 선에서 쌓아갈 수 있어야 한다고 다짐을 거듭합니다.”

 

합리적인 가격과 품질 모두 충족해야 대중화 실현

 

임 회장이 사업적으로 목표하고 있는 것은 참치의 대중화다. 참치는 건강식이며 맛의 선호도도 높지만, 대중적인 음식이라고 하기는 어렵다. 이유는 가격 때문이다. 참치 회는 고급 음식으로 인식되어 있고, 실제로 비싸게 판매되고 있다. 참치 회 전문매장에서 다소 저렴하게 판매되는 곳도 있으나, 특수부위가 포함된 코스를 먹으려고 하면 가격은 크게 올라간다.

 

“우리가 참치라고 부르는 생선은 꾀나 많은 종류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다랑어를 포함해서 새치도 참치라 통칭했지만, 현재는 참다랑어, 눈다랑어, 황다랑어, 날개다랑어, 가다랑어 등 다랑어 종류만을 참치라 부르는 것이 보통입니다. 그 중에서도 참다랑어는 최고급 어종으로 분류되고 있으며, 가격도 가장 높게 형성돼 있죠. 참치라고 불려도 어종에 따라 가격도 맛도 천차만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판매자도 소비자도 공부가 필요할 정도로 어려운 식재료라고 여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판매자가 먼저 좋은 참치를 대중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꾸준하게 제공하다 보면, 참치의 대중화가 좀 더 가까워 질 것이라 믿고 있습니다.”

 

동안물산은 상황에 따라서 직접 해외에서 수입을 하기도 하고, 국내 사입을 하기도 한다. 또한 참치 가공공장도 직접 운영하고 있어서 질 좋은 참치를 합리적인 가격에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무엇보다도 제가 직접 개인 점포로서 참치 횟집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거래처의 애로사항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는 점을 고객들이 가장 좋아해주시더라고요.”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terview with Chairman Lim Hwi-an of Pyeongchon Lions Club in Anyang City

Donated 100 silver cars to the elderly in the hall


Anyang-si Pyeongchon Lions Club (Chairman Hwi-an Lim) today (22nd) held a “Silver Car Delivery Ceremony” at Anyang City Hall and donated 100 silver cars to the elderly in the hall. Silver Car is a walking aid for elderly people who have difficulty walking due to weakened muscle strength and joint disease, and 100 Silver Cars to be donated on this day will be delivered to all 31 dongs in Anyang City, and Pyeongchon Lions will directly find and deliver them to 3 of them. do.

 

Volunteer activities continued even in the corona 19 situation

 

Hwi-an Lim, chairman of the Pyeongchon Lions Club, said in an interview with this magazine before the'Silver Car Delivery Ceremony', "It was a pity to see the elderly with disabilities moving by relying on canes or old strollers." I hope it will be a filial gift.”

 

Chairman Hwi-an Lim has not stopped volunteering at the Pyeongchon Lions Club under the slogan of “Happy Volunteer Great Club,” even under the slogan of COVID-19.

 

At the end of last year, donations were raised and delivered for the recovery of flood damage in the Philippines, which was affected by floods and landslides in Daegu due to typhoons'Molabe' and'Bamko'. Hong) and individuals and corporations visit the Revival-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Dong Chief Han Young-ja) and donate 11.7 million won of donation and goods raised through the'Chuseok Holiday Happiness Package Sharing Project' and directly deliver it to 486 low-income vulnerable households in Buheung-dong I did. In addition, at the end of his term, he has once again ambitiously preparing gifts for the elderly.

 

Chairman Lim said, “Our country is experiencing a rapid aging process. It is necessary to recognize the situation in which concerns about the elderly-friendly environment and welfare policy for the elderly are urgently needed. “There is a saying that'the elderly can be healthy so that society can be healthy', and our society needs to be more interested in the elderly problem. I was planning this service because I thought that there is,” he explained the purpose of the service.

 

Trust and service, two words as the motto of life

 

Like the slogan “Lions are where you need help”, Lions clubs place the greatest significance in service. Among them, the Pyeongchon Lions Club is the youngest and largest in the building, and is recognized for its high activity.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Lions Club itself is an organization made up of the words of trust and service. However, I don't think this word has a significant meaning only in certain activities. Even in economic activities, I think that the words trust and service are the point that should be directed above all else.”

 

Chairman Hwi-an Lim has been running Dong-an Trading Co., Ltd., which distributes tuna to all parts of Seoul and Gyeonggi Province, for 22 years, and is playing a role in promoting quality tuna to the public at reasonable prices.

 

“I think providing high-quality tuna to consumers at an affordable price is a kind of service. Of course, if your life is unstable because it is unhanging, unharmed, you naturally pay attention to profits. However, we repeatedly pledge that even those economic activities should be able to build up without compromising'trust'.”

 

Realization of popularization only when both reasonable price and quality are met

 

Chairman Lim's business goal is to popularize tuna. Tuna is a healthy food and has a high taste preference, but it is difficult to say that it is a popular food. The reason is the price. Tuna sashimi is recognized as a high-end food and is actually sold at a high price. There are some places that are sold at a little cheaper at tuna sashimi shops, but if you try to eat a course that includes special parts, the price increases significantly.

 

“There are many kinds of fish that we call tuna. In the past, tuna, including tuna, was also commonly referred to as tuna, but nowadays only types of tuna such as bluefin tuna, bigeye, yellowfin tuna, wingspan, and bonito are commonly called tuna. Among them, bluefin tuna is classified as a top-notch fish species and has the highest price. Even if it is called tuna, the price and taste vary widely depending on the fish species. That's why both sellers and consumers consider it a difficult ingredient to study. However, I believe that the popularization of tuna will be closer if sellers first consistently provide good tuna to the public at a reasonable price.”

 

Dongan C&T directly imports from overseas or buys domestically depending on the situation. In addition, since the tuna processing plant is directly operated, it has a great advantage that it can continuously supply high-quality tuna at a reasonable price.

 

“First of all, I run a tuna sashimi shop as a personal store, and customers like the fact that I understand the difficulties of the customers better than anyone els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청년발전소 고천센터, 청년 테마특강 수강생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