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학영 국회의원, 「국가유공자법 개정안」 대표 발의
“의무복무 중 사망한 군인은 국가가 책임지고 순직 결정할 것”
기사입력  2021/04/05 [15:55]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이학영 국회의원     ©경기브레이크뉴스(안양주간현대)

이학영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군포)이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군인으로서 직무 수행이나 교육 훈련 중 사망한 사람을 순직군경으로 정하고 국가유공자로 예우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국방부 심사에서 순직이 인정되더라도, 국가보훈처 심사에서는 국가유공자로 인정되지 않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

 

개정안은 복무 중 사망한 군인은 직무 수행이나 교육 훈련 중 사망한 것으로 추정함을 원칙으로 하고, 사망과 직무의 연관성이 없을 시 소속 기관장이 이를 입증하도록 해 군 복무 중 사망한 군경을 국가유공자로 폭넓게 인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학영 의원은 “2017년 군 적폐청산위원회는 ‘의무복무 중 사망한 군인은 국가가 책임지고 순직 결정할 것’을 국방부에 권고했으며, 이후 국방부의 순직 인정률은 97% 수준으로 상승했다”며 “국방부가 순직으로 인정했음에도 국가보훈처가 유공자로 인정되지 않는 것은 유족들의 마음을 두 번 아프게 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resentative Lee Hak-young, a member of the National Merit Act, proposed

“The state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soldiers who die while serving their duty and decide to die”

 

Lee Hak-young, chairman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Democratic Party, Gunpo), representatively proposed the 「Amendment to the Act on Honor and Support for National Merit, etc.」.

 

The current law makes it possible for a person who died during his/her job performance or training as a soldier to be appointed as a military officer and honored as a national merit. However, even if a job is recognized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it is still not recognized as a national merit by the National Veterans Affairs Office.

 

The revised bill assumes that soldiers who die during service are assumed to have died during job performance or education and training, and if there is no relationship between death and duty, the head of the affiliated institution is required to prove this. It contains content that is recognized.

 

Rep. Lee Hak-young said, “In 2017, the Military Completion Clearing Committee recommended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at'the state will take responsibility for soldiers who died during mandatory service and decide to die.' Since then, the recognition rate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has risen to the level of 97%. He pointed out that the fact that the Ministry of Veterans Affairs is not recognized as a merit even though he has been recognized as a deceased job hurts the hearts of the bereaved twic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청년발전소 고천센터, 청년 테마특강 수강생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