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4차 대유행 현실화 우려
경기도, 유증상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발령
기사입력  2021/04/19 [11:43]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관내 지자체장들, 대시민 호소문 발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전국적으로 700명에 가까운 신규 확진자가 나오는 날도 있으며, 안양·군포·의왕·과천 관내 역시 연일 20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새로 나오고 있는 형편이다. 심지어 지난 12일에는 31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계측 이후 최고 수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오히려 방역에 대한 마음이 해이해지는 경향이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특히 사업장, 실내체육시설, 모임을 위한 다중이용시설 등의 클러스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추세를 보이는 것이 그 증거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되고, 계절이 변화하면서 다양한 형태의 사회 활동이 늘어나는 사회 현실이 지금의 확진자 확산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물론 개학 이후 학교에서 발생하는 확진자도 증가 추세에 있다. 다만 학원 등과 같이 불가피한 시설이 아닌 경우 자제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이 같은 상황에서 경기도는 지난 15일부터 5월 5일까지 3주 동안 코로나19 유증상자 진단검사를 위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에 따라 의사나 약사의 진단검사 권고사항은 병·의원의 진료기록서, 약국의 방문자 기록을 통해 관리되며 진단검사를 권고 받은 사람은 48시간 이내에 보건소 선별진료소 또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진단검사를 권고 받았음에도 검사를 받지 않고 이후 코로나19에 감염된 경우에는 200만원 이하의 벌금을 처분 받을 수 있으며 도는 확산에 따른 방역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사회, 경제, 문화적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방역의 성과를 얻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방법은 ‘유증상자 조기발견’”이라며 “의심 증상을 느낄 때 주저 없이 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임 단장은 유증상자 조기 발견이 초기대응과 확산 방지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두 가지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최근 누적 확진자가 35명 발생한 모(某) 사업장과 교회 집단감염의 경우 초기 확진자들이 진단검사 5~6일 전부터 발열, 근육통, 인후통 등의 증상이 있었음에도 출근을 하고 예배에 참석하며 확진자가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도내 한 요양원에서는 요양보호사 1명이 퇴근 후 발열, 인후통 등의 증상을 느끼자 다음날 출근하지 않고 진단검사를 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아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유흥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도 강화된다. 도는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시설로 분류돼 있는 6종에 대해 집합금지를 하는 동시에 유흥시설, 음식점, 카페와 같은 식품접객업소, 미용실, 목욕탕 등 공중위생업소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을 강화해 추진 중이다. 앞서 도는 작년 12월 8일부터 경기도, 31개 시군, 경찰, 민간 감시원 등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운영하고 있다. 점검 대상은 도내 유흥업소, 식품접객업소, 공중위생업소 등 23만4251개소다. 4월 12일까지 위반업소 278개소를 적발해 42개소를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고발했으며 236개소는 과태료 부과, 1개소에 대해 행정지도 조치했다.

 

한편 이 같은 확산세에 지자체장들의 호소문도 이어지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는 지난 15일 안양시청 접견실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이대로라면 감염자 수가 2배 이상으로 급격히 증가하는 ‘더블링’ 현상과 함께 4차 대유행이 현실화될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여전히 최고의 방역은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라고 시민 방역 협조를 간곡히 요청했다. 또 “‘설마 내가 걸리겠느냐’는 안일한 생각과 ‘나는 괜찮겠지’라는 무책임한 태도가 4차 대유행을 촉발시키는 직접 원인이 될 수 있다”며 “아직은 우리 모두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종천 과천시장 역시 지난 12일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는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김 시장은 “최근 들어 과천지역에서도 지속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각종 행사와 소모임은 최대한 자제하고, 마스크 쓰기, 손 씻기, 거리두기, 개인위생 소독, 출입명부 체크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을 더욱더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cerns about the realization of the 4th coronavirus pandemic

Gyeonggi Province issues an administrative order for diagnosis and examination for symptomatic patients

 

Local government heads announce appeals from Dashmin

 

The spread of Corona 19 is unusual. There are days when nearly 700 new confirmed cases are released nationwide, and close to 20 new confirmed cases are coming out every day in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Even on the 12th, 31 confirmed cases occurred, recording the highest number since measurement. As vaccination begins, it is a situation of concern whether the mind about quarantine tends to be weakened. In particular, it can be said that the evidence is that the number of corona19 confirmed in clusters such as workplaces, indoor sports facilities, and multi-use facilities for meetings is showing an increasing trend. It is an analysis that the social reality in which the social distancing stage is lowered and various forms of social activities increase as the seasons change is emerging as the spread of the current confirmed cases. Of course,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ccurring in schools after the start of school is on the rise. However, if it is not an inevitable facility such as an academy, it seems necessary to refrain from doing so.

 

In this situation, Gyeonggi Province issued an administrative order for the diagnosis of corona19 symptoms for three weeks from the 15th to May 5th. Accordingly, recommendations for diagnostic tests by doctors or pharmacists are managed through medical records of hospitals and clinics and visitor records of pharmacies, and those who are recommended for diagnostic tests must undergo diagnostic tests at a public health center screening clinic or temporary screening laboratory within 48 hours. Even if a diagnostic test is recommended, if the person is infected with Corona 19 after not being tested, a fine of not more than 2 million won can be punished, and the government plans to claim the right to remedy for the cost of quarantine caused by the spread.

 

Gyeonggi-do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Director Lim Seung-gwan held a regular press conference, saying, “The most important way to obtain results of quarantine while minimizing social, economic and cultural damage is'early detection of symptoms'. Please accept it” he emphasized. Director Lim explained the effects of early detection of symptoms on the initial response and prevention of spread by using two cases. In the case of group infection at the mother's workplace and church, where 35 cumulative confirmed cases recently occurre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creased as the initial confirmed cases had symptoms such as fever, muscle pain, and sore throat from 5 to 6 days before the diagnostic test. Turned out to be. On the other hand, in a nursing home in Tokyo, when one nursing care worker felt symptoms such as fever and sore throat after work, he did not go to work the next day.

 

The inspection of quarantine rules for entertainment facilities will also be strengthened.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quarantine guidelines, group bans are prohibited for 6 types of entertainment facilities such as entertainment pubs, danran pubs, sensation pubs, collate, hunting pot tea, and hold'em pubs. It is being promoted by reinforcing the inspection of quarantine rules for public hygiene establishments such as beauty salons and bathhouses. Prior to that, from December 8th last year, the province has been operating an inspection group consisting of 31 municipalities, police, and civilian watchdogs in Gyeonggi-do. The inspection targets are 23,4251 locations, including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food service establishments, and public sanitation establishments in the province. By April 12, 278 violating businesses were detected, and 42 were accused of violating the Infectious Disease Prevention Act, and 236 were fined for negligence, and administrative guidance was taken for one.

 

On the other hand, appeals from local government heads are continuing in response to this spreading trend.

 

On the 15th, Mayor of Anyang said, “The spread of Corona 19 is unusual,” and expressed concern at the reception room at Anyang City Hall on the 15th. did. "The best quarantine still is, "wearing a mask" and "washing your hands," he earnestly asked for cooperation in quarantine. He also appealed, “The uneasy thought of'I'll get caught' and the irresponsible attitude of'I'll be okay' can be the direct cause of the 4th pandemic.' .

 

On the 12th, Gwacheon Mayor Kim Jong-cheon also announced a call for Dashmin to strictly observe the quarantine rules in relation to the recent spread of Corona 19 through live streaming on YouTube. Mayor Kim said, “Recently, corona19 confirmed cases are continuously occurring in Gwacheon area.” Please follow the rules more and more thoroughl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청년발전소 고천센터, 청년 테마특강 수강생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