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해망상1지구 동해이씨티 발전방향 기자회견 개최
남헌기 회장, “미흡한 점 지적하면 더 보완해서 반영할 것”
기사입력  2021/04/19 [18:03]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 동해이씨티 남헌기 회장     ©

 

지난 16일 동해이씨티복합관광도시개발 본사 회의실에서 동해망상1지구 발전방향에 대한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동해이씨티국제복합관광도시개발 남헌기 회장은 동해시가 도시기본계획 심의를 유보한 것에 유감을 표시하며, “토지보상을 준비하다 날벼락 맞은 꼴”이라고 말을 꺼냈다.

 

남 회장에 따르면 2016년 캐나다 던디그룹이 땅 한 평 구매 없이 강원도비만 사용 후 철수했고, 경제자유구역특별법에 의해 구역이 해지될 위기에 처하자 최문순 도지사 등은 민간사업자 유치에 나서게 됐다.

 

이에 동해이시티가 2018년 ‘토지 선구매’라는 악조건에서 투자 및 사업 의향을 밝혔다.

 

하지만 이후 개발에 따른 토지보상 과정에서 ‘골프장’ 얘기가 나왔다. 시민단체 등의 민원으로 동해시는 도시기본계획 심의를 유보했다.

 

남헌기 회장은 “개발계획 유보 공문을 보낸다는 소리를 듣고 토지보상 문제를 전면 중단하게 됐다. 이자 손실은 계속 나고 있는 형편”이라고 강조했다.

 

남 회장은 “이 사업은 진행될 수밖에 없다. 토지를 안 샀으면 중단할 수 있겠지만. 나름대로 사업을 잘 진행하고 있는데 동해시가 훼방을 놓고 텃세를 부린다”고 주장했다.

 

남 회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자료를 내보이면서 현재 진행하고 있는 아파트 시행사업과 관련해 655가구 완판으로 365억원이 확보됐다고 밝혔다. 자금력이 의심된다는 일각의 의혹을 떨쳐내는 자신감이었다.

 

‘골프장’부지와 관련 남 회장은 “저희(동해이시티)가 몇 차례 ‘골프장’ 조성 계획을 올렸으나 환경부가 ‘안 된다’고 했다. 그 때부터 동해시장과 동자청의 갈등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이어 “골프장 조성은 환경부 반대로 할 수 없다. 동해시 주최가 아니고 강원도, 동자청이 주도적으로 진행하는 것에 대해 동해시가 소외감을 느낀 것 아닌가 싶다. 골프장 조성은 억지”라고 강조했다.

 

남헌기 회장은 “만약 동해이시티가 사업을 포기하면 동해시 경제자유구역은 해체된다. 사업이 무산되면 전 거기에 농사짓던 지 할 것”이라고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남헌기 회장은 이어 취재팀에게 “사업을 하고 싶다”면서 “(동해시가)공공성 부분에서 무엇이 미흡한지 지적하면 더 보완해서 반영하겠다. 제 입장은 무조건 이 사업은 잘 진행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onghae delusion 1 district Donghae ECT development direction press conference held

 

Chairman Nam Heon-ki, “If we point out any deficiencies, we will further complement and reflect”

 

 

 

On the 16th, a press conference was held on the development direction of the Donghae Mangsang 1 District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Donghae ECT Complex Tourism City Development Headquarters. At this meeting, Chairman Nam Heon-ki of Donghae ECT International Multi-Tour City Development expressed regret that Donghae City had withheld the deliberation of the urban master plan, and said, “I was struck in preparation for land compensation”.

 

According to Chairman Nam, in 2016, the Dundee Group in Canada withdrew after using Gangwon-do without buying a pyeong of land, and when the area was in danger of being terminated under the Special Act on Free Economic Zones, Provincial Governor Choi Moon-soon and others began to attract private businesses.

 

Accordingly, Donghae E-City announced its intention to invest and do business in 2018 under the adverse conditions of'pre-purchase of land'.

 

However, in the process of compensation for land following development, the talk of “golf course” came out. Due to civil complaints from civic groups, Donghae City delayed the deliberation of the urban master plan.

 

Chairman Nam Heon-ki said, “After hearing that we are sending an official notice of reservation of the development plan, we have completely stopped the land compensation issue. Interest loss continues to occur,” he stressed.

 

Chairman Nam said, “This project has no choice but to proceed. If you don't buy the land, you can stop it. The business is proceeding well in its own way, but Donghae City is doing a lot of damage over it,” he argued.

 

In an interview that day, Chairman Nam revealed his data and announced that 655 households were sold out and KRW 36.5 billion was secured in relation to the apartment implementation project currently underway. He was confident to dispel some suspicions that he had doubts about his financial power.

 

Regarding the “golf course” site, Chairman Nam said, “We (Donghae City) have put up plans to create a “golf course” several times, bu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said “No.” From then on, the conflict between Donghae Mayor and Dongjacheong began.”

 

“The creation of a golf course cannot be revers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t seems that Donghae City felt alienated from the initiative of Donghae City and Gangwon Province and Dongjacheong's initiative. The creation of a golf course is compulsory.

 

Chairman Nam Heon-ki said, “If Donghae City gives up its business, Donghae Free Economic Zone will be disbanded. If the business goes down, I will either farm there.”

 

Chairman Nam Heon-ki said to the report team, “I want to do business,” saying, “If you point out what is inadequate in (Donghae City) publicity, we will further supplement and reflect it. My position is unconditionally, this project must go well.”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청년발전소 고천센터, 청년테마특강 수강생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