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평통 안양시협의회, ‘4.27 판문점 선언’ 3주년 성명서 발표
“북한과 대화 재개하며 평화 향해 촛불 들고 전진 하자”
기사입력  2021/04/28 [13:55]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안양시협의회 안대종 회장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안양시협의회(회장 안대종, 협의회)가 지난 27일 ‘4.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맞이하여 성명서를 발표하고, 평화정착 의지를 다졌다.

 

지난 4월 27일은 4.27 판문점 선언이 발표된 지 3주년이 되는 날로, 3년 전 남북정상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통해서 한반도에 새로운 평화시대가 왔음을 세상에 알렸다.

 

협의회는 3주년을 맞이하여 안양시 자문위원들과 함께 성명서를 통해 ▲평화의 시계를 다시 돌려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고 ▲평화를 위해서 촛불을 들고 전진하자고 평화정착 의지를 다졌다.

 

안대종 회장은 성명서를 통해 “안양시민과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노력하면서, 한반도 평화·통일의 길을 닦을 것”이라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안양시협의회 소속 114명 자문위원은 헌법기관인 대통령자문기구의 구성원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다시 평화, 어게인 4.27’이라는 슬로건 아래 평화의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선언을 통해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은 없다’는 메시지를 남겨 남북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의 가슴에 평화를 뚜렷이 새겼다. 그러나 평화는 오래가지 못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순식간에 잿더미가 되었고 한미연합훈련은 재개되었다. 지금 한반도에는 위기와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며, “우리가 갈 길은 분명하다.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어떤 순간에도 우리의 선택이 될 수 없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만이 남과 북이 선택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남북이 공생, 번영하는 길은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또 “이렇게 ‘다시 평화’의 길을 가기 위해서는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남북문제를 바라보지 말고, 한반도의 운명은 우리가 결정한다는 원칙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대통령이 나서서 새로운 평화프로세스의 비전을 제시하고 남북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8월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져야 할 것 ▲국회가 판문점선언 등 모든 남북 정상 간의 합의에 대한 비준 동의안을 즉각 처리 할 것을 주창하면서, 국회 비준 동의안 처리를 지체하거나 거부하는 것은 결과적으로 한반도 평화를 교란하는 행위로 봐야 한다고 강변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emocratic PyeongTong Anyang City Council releases a statement on the 3rd anniversary of the '4.27 Panmunjom Declaration'

 

“Let's resume dialogue with North Korea and move forward with candles toward peace”

 

 

 

The Anyang City Council (Chairman Daejong Ahn, Council) of the Advisory Committee for Democratic Peace and Unification issued a statement on the 27th, celebrating the 3rd anniversary of the '4.27 Panmunjom Declaration', and reinforced the will to establish peace.

 

April 27 was the 3rd anniversary of the announcement of the April 27 Panmunjom Declaration, and three years ago, the North and South Korean leaders announced to the world that a new era of peace had come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the Panmunjom Declaration for Peace and Prosperity and Unific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On the 3rd anniversary, the council made a statement with the Anyang city advisory committee to ▲turn the peace clock again ▲to resume dialogue with North Korea and ▲to move forward with a candlelight for peace.

 

In a statement, Chairman Ahn Dae-jong said, “We will pave the way for peace and reunific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while working together with the citizens of Anyang to denuclearize the Korean Peninsula and establish a peace regime.” As a member of the organization and one of the people, I will solidify my will for peace under the slogan of'Peace Again, Again 4.27'.”

 

“Through the last declaration, “there is no more war on the Korean peninsula,” leaving a message that clearly engraved peace not only in the hearts of the North and South, but also in the hearts of people around the world. But peace did not last long. The inter-Korean joint liaison office quickly turned into ashes, and ROK-US joint exercises resumed. There is a sense of crisis and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right now,” he said. “The path we will go is clear. War on the Korean Peninsula cannot be our choice at any moment.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establishment of a peace regime are the only paths the South and the North can choose. The only way for the two Koreas to coexist and prosper is a permanent and solid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In order to go on the path of'peace again' like this, we must not look at the inter-Korean issues according to political reasons and disadvantages, and return to the principle that we determine the fate of the Korean Peninsula.” And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he said.

 

To this end, ▲Appropriate measures should be taken for the ROK-U.S. combined exercise in August ▲The National Assembly delayed or refused to process the ratification motion by advocating that the National Assembly immediately process the ratification motions for all agreements between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including the Panmunjom Declaration. He insisted tha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should be viewed as a disturbing ac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청년발전소 고천센터, 청년테마특강 수강생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