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빗썸 코인’ 수사 지연, 피해자 우려 깊어져
기사입력  2021/05/12 [14:41]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가상화폐 BXA토큰, 이른바 ‘빗썸 코인’과 관련된 검찰수사가 늦어지고 있어 피해자들의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 4월 23일 빗썸 거래소의 최대주주인 이정훈(45) 전 빗썸홀딩스, 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특경가법)상 사기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곳은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검사 김지완)다.

 

하지만 검찰에 넘겨진 후 진행되고 있는 수사 과정에서 당초 알려진 소환 일정이 갑자기 변경되는 것은 물론 변호사 선임 등을 이유로 이미 진행된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가 다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는 등 수사가 지연되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웅 변호사는 “아직은 검찰이 사건을 덮으려고 한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다”라면서도 “그렇다고 검찰이 현 단계에서 법률적인 절차를 위배하고 있지는 않지만 피해자들에게 유리하게 전개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이정훈 전 의장 측이 국내 최고의 로펌을 총동원하다시피 선임해 검찰수사에 대비하고 있고, 다른 측면으로는 해외 도주 우려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 피해자는 “이정훈 전 의장은 현재 수사 등으로 일시 입국하였으나 언제라도 해외로 도주할 수 있어 피해 회복이 요원해질 우려가 있다”면서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중앙지검 조사2부는 지금이라도 즉시 구속기소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로 재산 상당 부분을 해외로 빼돌린 것으로 알려진 이 전 의장이 국적 세탁을 계속해서 시도하고 있다. 최근 한 언론에서도 이 전 의장의 국적 세탁에 대해서 심층 보도했다. 이 전 의장이 지중해 국가 사이프러스(키프로스) 국적을 취득하려 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한 것.

 

이 매체는 “유럽연합(EU) 회원국인 사이프러스는 215만유로(약 30억원) 이상의 현지 부동산만 취득하면 국적 취득을 허용하는 나라”라고 하면서 “또 시민권이 있으면 유럽연합 27개 회원국에서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다. 유럽 내 은행 계좌에 돈을 예치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또 이 전 의장은 현재 혐의를 받고 있는 사건 이외에도 약 10여 건의 사기 등 사건에도 연루돼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BXA 투자자 50여명을 대리해 고소한 차앤권 법률사무소 권오훈 변호사(전 법무법인 오킴스)는 지난 11일 “(사건을)경찰에서 검찰로 송치한 것은 맞는데 그 이후 연락 받은 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입장을 묻는 질문에 서울중앙지검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소가 되기 전에는 말씀 드릴 수 없는 점을 양해 바란다”고 답변했다.

 

한편 이정훈 전 의장은 지난 2018년 10월 빗썸 매각 추진 과정에서 암호화폐인 BXA 코인을 상장한다며 선판매를 했으나 실제로는 상장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3월 BXA 투자자 50여 명은 코인 판매 과정에서 빗썸이 BXA 토큰을 발행한 것처럼 여겨지도록 홍보해 피해를 봤다며 이 전 의장 등 빗썸 관계자 10여 명을 사기와 특가법상 재산 국외 도피 등 혐의로 고소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elayed investigation of'Bithumb Coin', increasing concerns about victims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related to the cryptocurrency BXA token, the so-called'Bithumb Coin', is delaying, increasing concerns among victims.

 

On April 23,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s Financial Crimes Investigation Unit sent Lee Jung-hoon (45), the largest shareholder of Bithumb Exchange, to the prosecution on charges of fraud under the Certain Economic Crimes Weighted Penalty Act (Special Police Act).

 

The second part of the investigation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Chief Prosecutor Kim Ji-wan) was handed over the case.

 

However, in the course of the investigation after being handed over to the prosecution, the original known subpoena schedule was suddenly changed, as well as the situation that the investigation was delayed, such as the fact that the investigation of those who had already been conducted due to the appointment of an attorney was revealed. There are voices of concern.

 

Attorney Han Woong said, "We can't conclude that the prosecution is trying to cover the case yet," he said. "That doesn't mean the prosecution is violating the legal process at this stage, but it doesn't seem to be unfolding in favor of the victims."

 

As former chairman Lee Jung-hoon has chosen the best law firm in Korea, he is preparing for the prosecution investigation, and on the other side, concerns about overseas fleeing are also raised.

 

One victim said, “Former Chairman Lee Jung-hoon has entered Korea temporarily due to investigations, etc., but he may escape overseas at any time, and there is a fear that the recovery of the damage will be operative.” “The second part of the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 charge of the investigation should immediately prosecute detention even now. "I do," he raised his voice.

 

In fact, former chairman Lee, who is known to have stolen a large portion of his fortune abroad, continues to attempt nationality laundering. Recently, a media also reported in-depth about the laundering of former chairman Lee's nationality. Former Chairman Lee reported that the circumstances of his attempt to acquire Cyprus (Cyprus) citizenship were revealed.

 

The media said, “Cyprus, a member of the European Union (EU), is a country that permits acquisition of nationality by acquiring local real estate over 2.15 million euros (approximately 3 billion won). I can. You can also deposit money in a bank account in Europe.”

 

In addition to the case currently under suspicion, former Chairman Lee is known to be involved in about 10 frauds and other cases, and as it is known that an investigation is underway, the voice calling for a strict investigation is growing.

 

On the 11th, attorney Kwon Oh-hoon (formerly law firm O'Kims) at Cha & Kwon law firm, who sued about 50 BXA investors, said on the 11th, "It is true that (the case) was sent from the police to the prosecution, but there has been no contact since."

 

In response to this question,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swered, "Please understand that I cannot tell you until the prosecution is being prosecuted in the context of an investigation."

 

Meanwhile, former chairman Lee Jung-hoon said that he listed the cryptocurrency BXA coin in the process of selling Bithumb in October 2018, but was suspected of not listing it in reality.

 

In March last year, about 50 BXA investors sued about 10 people related to Bithumb, including former chairman Lee, for fraud and evacuation of property under the Special Act, saying that they had suffered damage by promoting Bithumb to be considered as if it issued BXA tokens during the coin sale process. .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청년발전소 고천센터, 청년테마특강 수강생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