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TX-C노선 안양시 인덕원역 정차 사실상 확정
현대건설 컨소시엄 선정에 의왕역은 난항 예상
기사입력  2021/06/21 [10:49]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국토교통부는 지난 18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민자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공식 지정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현대건설이 주간사로서 한화건설, 태영건설, 동부건설, 쌍용건설, KB GTX-C 전문투자형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SOC) 등으로 이루어진 컨소시엄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의 선정 소식에 관내 안양시와 의왕시는 희비가 교차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제시한 계획안에는 의정부, 창동, 청량리, 삼성역, 양재, 과천 등 기존 10개 정차역에 안양시 인덕원역과 서울시 왕십리역 등 2개역을 추가 정거장으로 제안됐으나, 의왕시 의왕역은 사업제안서에서 빠졌기 때문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시민과 함께 이뤄낸 쾌거라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아울러 “국토부의 현명한 결정을 환영해 정부당국·우선협상대상자와 협업하고, 시민이 원하는 방향에서 인덕원역 정차가 이뤄질 수 있도록 후속 조치에도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현대컨소시엄 측은 지난 5월 17일 의왕역 반영을 검토할 것을 골자로 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의왕역 정차관련 양해각서’를 의왕시와 체결 한 바 있다”며, “국토부에서도 필요성을 충분히 공감해온 만큼 현대컨소시엄과 협상을 통해 실시협약(안)에 의왕역 추가정거장이 반드시 확정되도록 막바지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GTX-C 노선은 총 거리 74.8㎞, 사업비 4조3857억원의 대규모 사업으로, 사업 추진 방식은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법에 따라 민간 사업자가 민간 자금으로 건설한 후 40년간 운영 수입으로 투자비를 회수하는 ‘수익형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에 정차가 사실상 확정된 인덕원은 현재 지하철 4호선이 지나는 역으로, 향후 인덕원∼동탄선과 월곶∼판교 철도가 이곳을 거치면서 인덕원은 4개 노선이 한 지점에서 만나, 수도권남부 철도교통의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C노선은 인덕원에서 승차할 경우 삼성역이 있는 강남까지 약 15분이면 도착하고, 환승을 통해 강릉까지는 90분 정도면 다다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안양시는 이런 인덕원에 복합환승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C노선 정차에 이어 복합환승센터가 들어서게 되면 인덕원은 철도와 버스·택시 간 체계적 환승이 이뤄지게 된다. 또한 환승주차장이 확보돼 그야말로 미래형 대중교통의 허브로 태어날 전망이다.

 

한편 최근 무섭게 오르고 있었던 인덕원역과 인덕원역 일대 아파트값의 상승세도 분위기가 나뉠 것으로 전망된다.

 

안양시와 의왕시 지역의 올해 부동산 가격 누적 상승률은 각각 15.72%, 21%로 전국 최고 수준이었다. 일례로 인덕원역 인근의 포일동의 전용 84㎡ 아파트의 경우 지난 6일 16억3000만원(25층)에 매매계약이 체결됐는데 이는 작년 12월 평균 실거래가(9억7875만원)와 비교하면 무려 7억원 가까이 뛰었다. 단순 계약으로 한 달에 1억원씩 오른 셈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의왕역의 경우에는 정차역 가능성이 희박해지면서 근처지역의 부동산 가격 변동폭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TX-C route virtually confirmed to stop at Indeokwon Station in Anyang-si

Uiwang Station expected to face difficulties in selection of Hyundai E&C consortium

 

 

On the 18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fficially designated the Hyundai E&C consortium as the preferred bidder for the private capital project of the metropolitan area express railway (GTX)-C route.

 

The Hyundai E&C Consortium is a consortium consisting of Hanwha E&C, Taeyoung E&C, Dongbu E&C, Ssangyong E&C, and KB GTX-C Specialized Private Equity Investment Trust (SOC) with Hyundai E&C as the lead company.

 

Anyang-si and Uiwang-si within the jurisdiction were mixed with joy and sorrow at the news of the selection of the Hyundai E&C consortium.

 

According to the plan proposed by the Hyundai E&C consortium, two additional stations, Indeokwon Station in Anyang City and Wangsimni Station in Seoul, were proposed as additional stops to the existing 10 stops including Uijeongbu, Changdong, Cheongnyangni, Samseong Station, Yangjae, and Gwacheon.

 

Anyang Mayor Choi Dae-ho did not hide his joy, saying that it was a feat accomplished with the citizens. "We will welcome the wise decisio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authorities and preferred bidders, and strengthen our capacity for follow-up measures so that the stop at Indeokwon Station can take place in the direction desired by citizens."

 

Mayor Kim Sang-don of Uiwang said, “The Hyundai Consortium signed a MOU with the city of Uiwang on May 17th to review the reflection of Uiwang Station on the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Line C.”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lso recognized the need. As we have fully sympathized with it, we will do our utmost to ensure that the additional stop at Uiwang Station is confirmed in the concession agreement (draft) through negotiations with the Hyundai Consortium.”

 

The GTX-C route is a large-scale project with a total distance of 74.8 km and a project cost of KRW 4.385.7 trillion. According to the Private Investment Act on Infrastructure, a private operator built it with private funds and then recovered the investment cost with operating income for 40 years. It is carried out in the form of a 'revenue-type private investment project (BTO)'.

 

Indeokwon, whose stop has been confirmed this time, is currently a station where Subway Line 4 passes. In the future, the Indeokwon-Dongtan Line and Wolgot-Pangyo Railway will pass through this place. expected to do It is estimated that if you take Line C from Indeokwon, it takes about 15 minutes to get to Gangnam where Samseong Station is located, and it is estimated that you can reach Gangneung in about 90 minutes by transferring.

 

Anyang City plans to build a transfer center at Indeokwon. When the complex transfer center is built following the stop on Line C, Indeokwon will have a systematic transfer between railroads, buses and taxis. In addition, the transfer parking lot is secured, and it is expected to be born as a hub for future public transportation.

 

Meanwhile, the rising trend of apartment prices around Indeokwon Station and Indeokwon Station, which has been on the rise recently, is also expected to be divided.

 

The cumulative increase in real estate prices in Anyang-si and Uiwang-si this year was 15.72% and 21%, respectively, the highest in the nation. For example, in the case of an exclusive 84㎡ apartment in Foil-dong near Indeokwon Station, a sales contract was signed on the 6th for 1.63 billion won (25th floor), which is close to 700 million won compared to the average actual transaction price (97875 million won) in December last year. ran This is equivalent to an increase of 1 billion won per month with a simple contract.

 

An official from the real estate industry said, "In the case of Uiwang Station, the range of real estate prices in the vicinity is expected to increase as the possibility of stopping is slim."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이동도서관 희망지역 추가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