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형뉴딜’의 성과, 지난 5월까지 3만590명 일자리 창출
최대호 시장, 제도개선과 규제개혁 병행 주문
기사입력  2021/06/21 [11:12]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안양시의 ‘안양형뉴딜’로 3만590명이 새 일자리를 가지게 됐다고 안양시가 밝혔다.

 

지난 9일 청사 상황실에서 열린 안양형뉴딜 추진상황 보고회에 따르면 작년 8월부터 올해 5월까지 4대 분야에서 총 3만590명에게 일자리를 안겨줬으며, 특히 청년뉴딜 분야에서 가장 많은 9213명이 새로운 일자리를 얻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청년창업기업 집중육성, 청년창업펀드 조성(921억원), 안양형 청년일자리 두드림사업, 중소기업 인턴사원제 등 시가 청년창업과 취업에 역점을 두고 추진한 사업들이 효과를 본 것으로 풀이된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과 IoT데이터 센터 구축 등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응하기 위한 ‘스마트뉴딜’ 분야에서는 6273명이 취업의 기쁨을 안았다.

 

또 ‘그린뉴딜’에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친환경 생활공간 조성을 통해 1838명에게 일자리가 창출됐고, 고용과 사회안전망 확충 및 지역경제활성화가 관건인 ‘휴면뉴딜’에서는 1만3266명이 일자리를 찾았다.

 

한편 시는 올해 안양형뉴딜에 총 8729억원을 투자해 4만6천여명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results of the ‘Anyang New Deal’, created 30,590 jobs by May

Mayor Choi Dae-ho places an order for institutional improvement and regulatory reform at the same time

 

Anyang City announced that 30,590 new jobs were created through the Anyang New Deal.

 

According to a report on the progress of Anyang New Deal held in the situation room of the government building on the 9th, a total of 30,590 jobs were created from August last year to May of this year in four fields, and in particular, 9,213 new jobs were created in the youth New Deal field, the largest number. was found to have been obtained.

 

This is interpreted as the result of projects promoted by the city focusing on youth startups and employment, such as intensive nurturing of young start-up companies, creation of a youth startup fund (92.1 billion won), Anyang-type youth job dream project, and the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internship system.

 

In the field of ‘Smart New Deal’ to respond to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n integrated smart city platform and IoT data center, 6,273 people enjoyed employment.

 

In addition, in the ‘Green New Deal’, jobs were created for 1,838 people by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and creating eco-friendly living spaces, and in the ‘Dormant New Deal’, where employment, expansion of social safety nets and revitalization of the local economy are key, 13,266 people found jobs.

 

Meanwhile, the city aims to create 46,000 jobs by investing a total of 872.9 billion won in the Anyang New Deal this year.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이동도서관 희망지역 추가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