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 9월 30일부터 화장장려금 84만원으로 대폭 증액
사망 당시 군포시 주민등록 돼 있으면 거주기간 관계없이 지원
기사입력  2021/10/05 [14:52]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앞으로 군포시민들은 사망자 발생 시 전국 어느 곳의 화장장을 이용하더라도 이용료를 최대 84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군포시는 시민들의 화장문화를 장려하고 화장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관련 조례 공포일에 발생한 사망자부터 전국 어느 곳의 화장장을 이용하더라도 이용료를 최대 84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도록 조례 공포일인 9월 30일부터 화장장려금을 대폭 증액했다고 지난 9월 23일 밝혔다.

 

이에 앞서 군포시의회는 지난 9월 14일 본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군포시 화장장려금 지급조례 개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군포시는 당초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지원했던 화장장려금을 2017년부터 전 시민으로 확대해 1구당 30만원을 지급했으나, 최근 화성시 함백산 추모공원 운영에 따른 관외 이용료와 타 지자체의 화장장 시설 이용 시 차별적인 이용료로 인한 경제적 부담 등을 고려해, 1구당 화장장려금을 기존 30만원에서 180% 인상한 84만원으로 증액했다.

 

특히 특정 화장장이 아닌 전국 모든 화장장에서 사망 당시 군포시민이면 누구나 화장장려금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으며, 화장 이용금액이 지급기준 이하일 경우 실 소요비용 전액을 지급받게 된다.

 

즉, 사망 당시 군포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으면, 군포시 거주기간에 관계없이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이번 조례개정으로 그동안 화장장려금 신청 시 불편 사항으로 제기된 화장장려금 신청 기간이 화장일로부터 90일 이내에서 180일 이내로 대폭 확대됐으며, 사산아 또는 출생신고를 하지 못한 영아 등을 지원대상에 포함하는 등 화장시설 제도도 개선됐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화장장려금 증액지원은 군포시민 사망 시 최소한의 장사 복지 행정을 실천하고, 국가 장사정책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근 장례 추세인 화장 중심 장례문화를 반영한 것”이라며, “묘지증가에 따른 국토 훼손을 방지하고 타 지역 화장시설 사용 시 차별 이용료로 인해 군포시민이 사망해서도 차별받는 일이 없도록 화장장려금을 대폭 인상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npo City to significantly increase the cremation subsidy to 840,000 won from September 30

If you are registered as a resident in Gunpo at the time of death, you can apply regardless of the period of residence.

 

In the future, Gunpo citizens will be able to receive up to 840,000 won in fees for using crematoriums anywhere in the country in the event of a death.

 

In order to encourage citizens’ cremation culture and reduce the economic burden of cremation costs, the city of Gunpo will be able to receive up to 840,000 won for use from the deceased on the day of the promulgation of the relevant ordinance, regardless of the use of crematoriums anywhere in the country. It was announced on September 23 that it had significantly increased the cremation subsidy from the beginning of the year.

 

Prior to this, the Gunpo City Council passed the ‘Amendment to the Ordinance on the Payment of Cremation Encouragement Funds in Gunpo City’ at the plenary session on September 14.

 

Gunpo City expanded the cremation subsidy, which was initially provided for the low-income class, to all citizens from 2017 and paid 300,000 won per district. Considering the economic burden caused by this, the cremation subsidy per ward has been increased to 840,000 won, a 180% increase from the previous 300,000 won.

 

In particular, at all crematoriums nationwide, not a specific crematorium, any Gunpo citizen at the time of death can receive a cremation subsidy.

 

In other words, if you are registered as a resident in Gunpo at the time of death, you can receive support regardless of your period of residence in Gunpo.

 

In addition, with the revision of the ordinance, the period of application for cremation subsidies, which has been raised as an inconvenience when applying for cremation subsidies, has been greatly expanded from 90 days to 180 days from the cremation date. The cremation system was also improved.

 

Gunpo Mayor Han Dae-hee said, "The increase in the cremation subsidy reflects the cremation-centered funeral culture, which is a recent trend in funerals, so that Gunpo citizens can practice the minimum funeral welfare administration in the event of a death and contribute even a little to the national burial policy." The cremation subsidy has been significantly increased to prevent damage to the national land due to the insurgency and to ensure that Gunpo citizens are not discriminated against even if they die due to discriminatory fees when using cremation facilities in other region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