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 중증장애인 자립생활 체험홈 4곳으로 늘린다
LH와 매입임대주택 최장 20년 장기계약 체결…입주 장애인 부담 없어
기사입력  2021/10/05 [14:53]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 2년간의 체험홈 생활을 마친 한 장애인이 체험홈 졸업장을 받았다.     ©

 

군포시가 중증장애인 자립생활 지원을 위한 체험홈을 10월부터 기존 2곳에서 4곳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중증장애인 체험홈’이란 생활시설 퇴소 후 자립을 희망하는 중증장애인이나 부모와 거주하는 장애인 중 자립을 준비하는 장애인을 위해 일정한 주거환경을 조성해서 ‘일상생활훈련’, ‘사회적응훈련’, ‘직업탐색’ 등 자립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스스로 자립생활을 익힐 수 있는 공간을 말한다.

 

군포시 중증장애인 체험홈은 그동안 아파트를 전세로 임차해 운영해왔기 때문에 계약만료 시기가 되면 이사를 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으나, LH와 매입임대주택을 장기 계약함으로써 앞으로 안정적인 주거가 가능하게 됐다.

 

군포시는 9월 초 기존 아파트 1곳은 재계약하고, 나머지 1곳의 임대료로 LH와 매입 임대주택 3곳에 대한 계약을 신규로 체결해 예산절감 및 최장 20년간 체험홈으로 사용할 수 있는 효과를 얻게 됐다.

 

설치비용 및 전·월세 임대료는 도비(30%)와 시비(70%)로 충당되는 만큼, 입주 장애인의 부담은 없다.

 

군포시 중증장애인 체험홈은 군포시자립생활센터가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으며, 입주 장애인들은 지원인력의 도움을 받아 요리하기, 장보기, 은행가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 지역사회 구성원으로서 다양한 체험을 하면서 자신감을 습득할 수 있다.

 

또한 체험홈에서 자립프로그램을 충분히 습득한 후 자립을 원하는 장애인에게는 자립생활 정착금(자립 초기경비 지원사업)을 지급하는 등 퇴소 후에도 자립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정부의 장애인 탈시설 정책에 맞춰 이번 체험홈 추가 신설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지역사회에서의 자립을 원하는 중증장애인들이 체험홈을 통해 일상생활 및 사회적응을 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훈련프로그램을 지원해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당당하게 자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npo City expands to 4 independent living experience homes for the severely disabled

Signed a long-term contract with LH for up to 20 years for purchased rental housing… No burden on residents with disabilities

 

Gunpo City plans to expand the number of experience homes to support independent living for the severely disabled from two to four from October.

 

'Experience Home for the Severely Disabled' means 'everyday life training', 'social adaptation training' It refers to a space where one can learn to live independently in the local community through the operation of independent programs such as 'job search'.

 

Gunpo City Experience Home for the Severely Disabled has been operating an apartment on a chartered basis, so it was inconvenient to move when the contract expired.

 

The city of Gunpo renewed the contract for one existing apartment in early September, and signed a new contract with LH for three rental houses with the rental of the remaining one, resulting in budget savings and the ability to use it as an experience home for up to 20 years.

 

As the installation cost and the monthly rental fee are covered by the provincial government (30%) and municipal expenses (70%), there is no burden on the residents with disabilities.

 

The Gunpo City Experience Home for the Severely Disabled is commissioned by the Gunpo City Independent Living Center, and the disabled residents gain confidence through various experiences as community members, such as cooking, shopping, going to the bank, and using public transportation with the help of support personnel. can do.

 

In addition, it plans to continue to carry out projects that enable them to become independent after discharge, such as paying an independent living settlement fund (initial self-reliance support project) to those with disabilities who want to become independent after they have sufficiently mastered the self-reliance program at the experience home.

 

Gunpo Mayor Han Dae-hee said,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to remov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this additional experience home has great implications. We expect that the severely disabled who want to be independent in the local community will be able to stand proudly as members of the local community by supporting a systematic training program so that they can adapt to their daily life and social life through the experience hom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