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병덕 의원, “뉴스테이 초과이익 3조 공공 환수해야”
박근혜 정권 ‘뉴스테이’ 18개 사업지 상세 분석 결과 밝혀
기사입력  2021/10/21 [15:46]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민병덕 국회의원     ©

안양동안갑 민병덕 국회의원이 “박근혜 정부에서 허가해준 ‘뉴스테이’ 사업의 초과 이익 3조원을 환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병덕 의원의 주장에 다르면 2015년부터 1월 당시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은 뉴스테이법을 발의, 청와대 관심법안 이라며 긴급하게 추진했다. 뉴스테이 법은 같은 해 8월 기업형 임대사업자 규제를 전면 폐지하는 방향으로 본회의를 통과했다. 뉴스테이 법은 국공유지나 그린벨트 지역을 추첨이나 수의계약으로 제공할 수 있고, 금융지원이나 세제 지원도 엄청난 법안이었다.

 

민 의원은 (뉴스테이법은) “무엇보다 집값상승의 이익을 모두 건설사가 가져가고, 임차인에게 분양할 의무 자체도 삭제해 버린 법안이었다”며, “그 뉴스테이 아파트가 2년 전부터 입주를 시작했다. 18개 뉴스테이 사업지 모두 엄청난 수익이 났고, 1,500억원 이상 초과이익 발생한 곳이 11개 사업지”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에 따르면 화성에서 대우건설은 1,135 세대를 건설해서 임대했고, 보장 수익 외에 추가 수익만 현재 시세 기준 3,962억원이 발생했다. 대우건설이 투입한 자기 자본은 225억원으로 자기자본 비율은 고작 6퍼센트. 건설사 자기자본대비 21배 수익을 얻었다.

 

충북혁신도시의 우미건설 역시 1,345세대를 건설 임대해서 현재 시세 기준 2,984억원 초과이익을 얻고, 투입 자본대비 19배 수익을 얻었다.

 

민병덕 의원은 “2015년 2016년 우리나라의 부동산 정책은 그런 식이었다”며 “우리 국민이 아닌 건설사를 위한 정책이었다”고 주장했다.

 

뉴스테이법에 따르면, 건설사들의 이러한 초과수익에도 불구하고, 최근 입주한 뉴스테이 임차인들은 8년 후에 그대로 퇴거해야 한다. 임차인들에게 분양전환할 의무가 전혀 없기 때문이다.

 

민 의원은 “초과이익의 50%는 공공에서 환수해야 한다. 이대로 그들의 불로소득을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국무조정실, 총리실이 환수를 위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뉴스테이와 같은 우리 사회의 정당하지 않은 과도한 초과이익을 국민에게 되돌려 줄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찾겠다”고 강조하며 기자회견문을 마무리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Min Byung-deok, “We should publicly recover 3 trillion won of excess profits from Newsstay”

The results of detailed analysis of 18 business sites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New Stay' revealed

 

Anyang Dong-gap Min Byeong-deok,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sisted, “We need to recover 3 trillion won in excess profits from the ‘New Stay’ project, which was approved by the Park Geun-hye government.”

 

According to Rep. Min Byung-duk's argument, from January 2015 to January, then-Saenuri Party lawmaker Kim Seong-tae initiated the New Stay Act and urgently promoted it as a bill of interest to the Blue House. The New Stay Act was passed at the plenary session in August of the same year in the direction of completely abolishing the regulations on corporate rental businesses. The New Stay Act could provide public land or green belt areas by lottery or private contracts, and financial support and tax support were also huge bills.

 

Rep. Min said, “Most of all, the New Stay Act was a bill that took all the profits from the increase in house prices and eliminated the obligation to sell to the lessee itself.” “The New Stay apartment started moving in two years ago. did. All 18 New Stay projects made huge profits, and 11 of them generated excess profits of 150 billion won or more.”

 

According to Rep. Min, Daewoo E&C built and leased 1,135 households in Hwaseong, generating 396.2 billion won in additional revenue based on the current market price in addition to the guaranteed income. The equity capital invested by Daewoo E&C was KRW 22.5 billion, and the ratio of equity capital was only 6%. It has earned 21 times the return of the construction company's equity capital.

 

Umi Construction in Chungbuk Innovation City also built and leased 1,345 households, earning an excess of 298.4 billion won based on the current market price and 19 times the amount of capital invested.

 

Rep. Min Byung-deok said, "Korea's real estate policy in 2015 and 2016 was like that."

According to the New Stay Act, despite the excess profits of construction companies, New Stay tenants who have recently moved in must move out after 8 years. This is because the lessee has no obligation to convert the property.

 

Rep. Min said, “50% of the excess profits should be recovered by the public. We can't just look at their unearned income as it is," he urged, "The Office of Government Coordination and the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should step in to recover it."

 

He concluded the press conference by emphasizing, “We will find all possible ways to return the excessive and unjustified profits of our society, such as Newsstay, to the peopl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