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년간,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아동학대 2,836건
강득구 의원, 국감서 지적…58.8% 민간 어린이집서 발생
기사입력  2021/10/21 [15:4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최근 3년간, 어린이집 보육교직원에 의한 아동학대 건수가 2,836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2018~2020년) 시도별 보육교직원에 의한 아동학대 건수’ 자료에 따르면, △2018년 818건 △2019년 1,384건 △2020년 634건으로 총 2,836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년간 시도별 자료를 보면, △경기 728건 △경북 330건 △충북 272건 △서울 267건 △울산 191건 △광주 147건 △부산 126건 △인천 125건 △경남 121건 △전북 108건 △대구 95건 △강원 82건 △충남 74건 △전남 67건 △대전 56건 △제주 40건 △세종 7건 순으로 많았다.

 

3년간 어린이집 유형별로는 △민간 1.339건 △가정 399건 △국공립 296건 △사회복지법인 113건 △법인·단체 92건 △직장 36건 △협동 3건 순으로 많았다. 지자체에서 미입력해 유형 파악이 안 된 558건을 제외한 2,278건 중, ‘민간’ 어린이집 보육교직원의 아동학대 비율이 58.8%(1,339건)에 달하는 수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득구 의원은 “아동학대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을 경우, 해당 보육교직원에게 즉각 조치를 취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하고, “이를 알면서도 외면하거나 방관하는 동료 보육교직원에게도 문제가 크다”며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어 강득구 의원은 “보육교직원의 자질을 검증하고 전문성을 기르는 체계를 마련하는 것도 제도적으로 중요하다.”고 언급하면서도 “민간 어린이집의 경우, 호봉표도 없어 경력과 상관없이 최저 임금을 받는 등 열악한 처우 문제도 있다. 아이와 교사와 부모가 모두 안전하고 행복한 보육 현장을 만들기 위한 대책 마련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2,836 cases of child abuse by daycare staff for 3 years

Rep. Kang Deuk-goo pointed out the National Inspectorate… 58.8% occurred in private daycare centers

 

In the past three years, the number of cases of child abuse by daycare staff at daycare centers reached 2,836 cases.

 

According to the data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submitted by Rep. Kang Deuk-gu (Democratic Party, Anyang Manan), who is affiliated with the Nation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 on the number of cases of child abuse by childcare staff by city and province in the past 3 years (2018-2020), △818 cases in 2018 △ There were 1,384 cases in 2019 and 634 cases in 2020, a total of 2,836 cases.

 

If we look at the data by city and province over the three years, △Gyeonggi 728 △Gyeongbuk 330 △Chungbuk 272 △Seoul 267 △Ulsan 191 △Gwangju 147 △Busan 126 △Incheon 125 △Gyeongnam 121 △Jeonbuk △Daegu 95 cases △ Gangwon 82 cases △ Chungnam 74 cases △ Jeonnam 67 cases △ Daejeon 56 cases △ Jeju 40 cases △ Sejong 7 cases.

 

By type of daycare center for the past three years, △private 1.339 cases, △family, 399 cases, △national and public 296 cases, △social welfare corporations, 113 cases, △corporate/organizational cases, 92 cases, △workplace 36 cases, and △cooperation 3 cases. Out of 2,278 cases, excluding 558 cases that were not entered by the local government and whose types were not identified, the rate of child abuse by childcare teachers at “private” daycare centers was 58.8% (1,339 cases).

 

Rep. Kang Deuk-gu said, “If there is a circumstance suspected of child abuse, it is necessary to take immediate action with the childcare staff and come up with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He urged that measures be taken.

 

Rep. Kang Deuk-gu continued, “It is also institutionally important to establish a system to verify the qualifications of daycare staff and to develop professionalism.” But, “In the case of private daycare centers, there is no salary mark, so poor treatment is a problem, such as receiving the minimum wage regardless of experience. there is also It is also urgent to come up with measures to create a safe and happy childcare site for children, teachers, and parent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