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과천시, 반려동물 돌봄 취약가구에 의료‧돌봄 서비스 지원
3월 12일부터 돌봄 취약가구 반려동물 의료서비스 등 지원사업 신청받아
기사입력  2024/03/12 [14:38] 최종편집    김미영 기자

▲ 과천시가 지난해 10월 ‘찾아가는 반려동물 간이 건강검진’ 서비스를 하고 있다.     ©

 

과천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반려동물 돌봄 취약가구에 대해 반려동물 진료비 및 돌봄 서비스 이용 부담을 덜어주는 반려동물 의료 및 돌봄 서비스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서비스 대상으로는 관내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며 동물등록이 완료된 반려동물(개, 고양이)을 키우는 중위소득 120% 미만의 돌봄 취약가구(저소득층, 중증장애인, 한부모 및 다문화 가정, 1인 가구)가 해당된다.

 

시는 해당 가구 반려동물의 백신접종, 중성화수술비, 기본검진 및 수술을 포함한 치료비 등의 의료비와 반려동물 돌봄 위탁비(최대 10일 이내)에 대해 1마리당 총비용의 80%, 최대 16만원까지 지원한다.

 

올해 과천시는 대상 가구의 반려동물(개, 고양이) 총 10마리에 대해 지원한다.

 

방법은 동물병원 또는 동물위탁관리업체를 방문하여 의료·돌봄 서비스를 받고 선결제 후 과천시에 보조금을 청구하면 된다. 한 가구당 2마리까지 지원이 가능하며, 2024년 당해연도에 사용한 금액에 대해서는 소급 적용도 할 수 있다.

 

다만, 서비스 이용 병원 및 업체는 관내에 등록된 곳이어야 한다.

 

이달 12일부터 과천시청 기후환경과에 지원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시는 예산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지원한다.

 

과천시 관계자는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사회경제적 취약가구에 동물 의료비 지원을 통해 동물복지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할 수 있는 동물복지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과천시는 반려동물 주인이 관내 동물병원에서 1만원을 자부담하면 ‘내장형 무선식별장치’를 통한 동물등록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cheon City provides medical and care services to households vulnerable to pet care

 

Starting March 12th, applications for support projects such as pet medical services for vulnerable households will be accepted.

 

 

Continuing from last year, Gwacheon City will carry out a pet medical and care service support project this year to relieve the burden of pet medical expenses and care services for households vulnerable to pet care.

 

Service targets include care-vulnerable households (low-income groups, severely disabled people, single parents, multicultural families, single-person households) with an income of less than 120% of the median income who live in the area with resident registration and raise pets (dogs, cats) with completed animal registration. do.

 

The city supports 80% of the total cost per pet, up to a maximum of KRW 160,000, for medical expenses such as vaccination, neutering surgery, basic checkups, and treatment expenses including surgery, as well as pet care consignment fees (up to 10 days) for the household pet.

 

This year, Gwacheon City will provide support for a total of 10 pets (dogs and cats) of eligible households.

 

To do this, visit a veterinary hospital or animal foster care company, receive medical and care services, pay in advance, and then claim the subsidy from Gwacheon City. Up to two animals can be supported per household, and the amount used in the current year in 2024 can also be applied retroactively.

 

However, hospitals and companies using the service must be registered within the jurisdiction.

 

Starting on the 12th of this month, you can apply for support at the Climate and Environment Department of Gwacheon City Hall, and the city will provide support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until the budget is exhausted.

 

An official from Gwacheon City said, “We will be able to contribute to improving animal welfare by providing support for animal medical expenses to socio-economically disadvantaged households raising pets,”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implement animal welfare projects that can create a proper companion animal culture.” .

 

Meanwhile, Gwacheon City supports pet owners to register their animals through a ‘built-in wireless identification device’ by paying 10,000 won at a local animal hospital.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여성새로일하기센터, 여성 취창업 컨설팅 참여자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