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만안구청, 구청 정자에서 ‘만안 철쭉 버스킹’ 진행
출연진과 관객들 함께 즐기는 축제 한마당 돼
기사입력  2024/04/30 [16:55]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최광현 만안구청장(두 번째 줄 왼쪽에서 네 번째)이 안양시 만안구청 정자에서 진행된 ‘만안 철쭉 버스킹’ 출연진과 기념촬영을 했다.     ©

 

안양시 만안구청(구청장 최광현)이 지난 4월 29일 만안구청 정자에서 ‘만안 철쭉 버스킹’을 진행했다.

 

박진영 복지문화과 문화체육팀장이 사회를 맡아 진행한 이날 공연은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만안구청 직원들을 비롯해 안양시 공무원들로 구성된 출연진들과 주로 만안구청 직원들로 구성된 관객들이 함께 즐기는 축제 한마당이었다.

 

▲ 안양시 공무원 풍물패 ‘옛소리’가 ‘만안 철쭉 버스킹’ 첫번째 공연했다.     ©

 

공연은 풍물패 옛소리의 오프닝 공연으로 시작됐다. 안양시 공무원 풍물패 옛소리의 이날 공연에는 최윤호(만안 지방소득세팀장)‧김병로(안양시청 총무과)‧구난숙(안양시의회 사무국)‧정영란‧이희숙(평생학습원 평생학습과)‧고순주(동안구청 행정지원과)씨가 참여했다. 옛소리는 2003년도에 결성된 이래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요양병원, 마을 경로잔치, 정월대보름 축제행사, 안양시 춤축제, 안양시 승격 50주년 축하사절단 환영공연, 중국 북경과 웨이팡시 공연 등 국내외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두 번째 무대는 통기타 음악회로 안양시 통기타 동아리 ‘하모니’의 마지막 남은 두 멤버 선연석 과장(안양시 세정과)과 노형성 과장(안양시 위생정책과)이 등장해 소리새의 ‘오월의 편지’ 스탠딩 에그의 ‘오래된 노래’를 신나게 기타 치면서 불렀다.

 

▲ 안양시 통기타 동아리 ‘하모니’ 멤버 선연석 안양시 세정과장(오른쪽)과 노형성 안양시 위생정책과장이 신나게 기타 치면서 노래를 불렀다.     ©

 

세 번째 무대는 김복수 부팀장(안양시 자원순환과)이 노사연의 ‘바램’, 진성의 ‘보릿고개’를 색소폰으로 연주해 관객들의 어깨를 들썩들썩하게 했다. 김 부팀장은 색소폰을 취미로만 배우고 있었는데 이날 ‘만안철쭉버스킹’공연 출연자로 섭외 받은 후 휴가까지 내서 맹연습을 했다고 사회자인 박진영 팀장이 멘트를 했다.

 

네 번째 출연자는 특별게스트인 곽동윤 안양시의원으로 목회자인 아버지의 찬송가 반주를 위해 어릴 때부터 기타를 쳐서 거의 프로 수준에 이른 연주를 보여주며 자신의 아내와 함께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과 YB밴드의 ‘나는 나비’를 불렀다.

 

▲ ‘만안 철쭉 버스킹’ 세 번째 출연자인 김복수 안양시 자원순환과 부팀장이 노사연의 ‘바램’, 진성의 ‘보릿고개’를 색소폰으로 연주해 관객들의 어깨를 들썩들썩하게 했다.     ©

 

다섯 번째이자 이날의 피날레는 만안구 여성합창단이 중창으로 김동진 곡 ‘목련화’, 스페인민요 ‘라밤바’를 율동과 함께 불렀다. 만안구 여성합창단은 1993년 창단한 이래 정기연주회 150회 이상의 찾아가는 공연, 사회복지시설 등 소외계층을 위한 위문공연 등으로 만안구를 대표하는 문화사절단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 특별게스트인 곽동윤 안양시의원이 기타를 치면서 자신의 아내와 함께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과 YB밴드의 ‘나는 나비’를 불렀다.     ©

 

최광현 만안구청장은 기자와의 사전 인터뷰에서 “‘만안 철쭉 버스킹’을 왜 기획했느냐? 나는 직원들이 열심히 일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힐링 타임도 필요하다 생각했다. 그리고 여기 사는 시민들과 함께 문화도 향유하고 여유를 즐기는 게 필요하다 보았다. 그래야 직장생활도 열심히 할 수 있는 거 아니겠나? 우리 직원들에게 자극도 주고 싶었다. 내가 늘 보던 사람이 ‘기타를 친다’, ‘섹소폰을 분다’ 그러면 ‘아 나도 이렇게 취미생활을 해야겠구나’ 생각하게 되고, 취미생활을 하게 되면 삶이 윤택해진다. 삶이 풍족해야 일도 열심히 하게 되는 거다”라고 말했다. 최광현 만안구청장은 자신이 처음으로 시도한 ‘만안 철쭉 버스킹’이 성공적으로 끝나고 난 뒤 “공연을 너무 자주하면 식상해 질 수 있으니까 올 가을에 더 잘 준비해 한 번 더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만안 철쭉 버스킹’은 출연진도 만족하고 관객들도 만족한 멋진 공연이었다. 

 

▲ 만안구 여성합창단이 김동진 곡 ‘목련화’, 스페인민요 ‘라밤바’를 율동과 함께 부르면서 ‘만안 철쭉 버스킹’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yang City Manan-gu Office, ‘Manan Azalea Busking’ held at the district office pavilion

 

It is a festival enjoyed by performers and audiences together.

 

 

Anyang City Manan-gu Office (Chairman Choi Gwang-hyeon) held a ‘Manan Azalea Busking’ at the Manan-gu Office pavilion on April 29th.

 

The performance on this day, hosted by Park Jin-young, head of the Culture and Sports Team of the Welfare and Culture Department, was a festival enjoyed by the cast consisting of Anyang City officials, including Manan-gu Office employees, and the audience mainly composed of Manan-gu Office employees, in a friendly atmosphere.

 

The performance began with an opening performance by the old singers of the pungmul group. The performance on this day by the Anyang City civil servant pungmul troupe included Choi Yun-ho (Manan Local Income Tax Team Leader), Kim Byeong-ro (Anyang City Hall General Affairs Department), Koo Nan-suk (Anyang City Council Secretariat), Jeong Yeong-ran, Lee Hee-sook (Lifelong Learning Center Lifelong Learning Department), and Ko Sun-ju (Dongan-gu Office Administrative Support Department). ) participated. Since its formation in 2003, Guetsori has been involved in domestic and international activities for over 20 years, including nursing hospitals, village senior citizens' parties, New Year's Day full moon festival events, Anyang City dance festival, welcome performances for congratulatory delegations celebrating the 50th anniversary of Anyang City's elevation, and performances in Beijing and Weifang, China. continues.

 

The second stage was an acoustic guitar concert, where the last two members of Anyang City's acoustic guitar club 'Harmony', Manager Seon Yeon-seok (Anyang City Cleansing Department) and Noh Hyeong-seong (Anyang City Sanitation Policy Department), appeared and performed Sori Bird's 'May Letter' standing egg. I sang ‘Old Song’ while playing the guitar with excitement.

 

On the third stage, Deputy Team Leader Kim Bok-soo (Anyang City Resource Circulation Department) performed Noh Sa-yeon's 'Hope' and Jin-seong's 'Barley Pass' on the saxophone, shaking the audience's shoulders. Deputy team leader Kim was learning the saxophone only as a hobby, but after being invited to perform at the ‘Manan Azalea Busking’ performance on that day, he even took time off to practice hard, said team leader Park Jin-young, the moderator.

 

The fourth performer is a special guest, Anyang City Councilman Kwak Dong-yoon. He has been playing the guitar since he was young to accompany his father, a pastor, in hymns, and has reached an almost professional level. He performs Kim Gwang-seok's 'Where the Wind Blows' and YB's 'Where the Wind Blows' with his wife. I sang the band's 'I am a Butterfly'.

 

The fifth and finale of the day was the Manan-gu Women's Choir, which sang Kim Dong-jin's song 'Magnolia Flower' and the Spanish folk song 'La Bamba' as a ensemble with dance moves. Since its founding in 1993, the Manan-gu Women's Choir has been playing the role of a cultural mission representing Manan-gu with more than 150 regular concerts, visiting performances, and consolation performances for the underprivileged at social welfare facilities.

 

In a preliminary interview with a reporter, Manan-gu Mayor Choi Gwang-hyeon asked, “Why did you plan ‘Manan Azalea Busking’? I thought it was important for employees to work hard, but they also needed healing time. And I thought it was necessary to enjoy culture and leisure time with the citizens living here. Wouldn’t that help you work hard at work? I also wanted to stimulate our employees. When someone I see all the time ‘plays the guitar’ or ‘plays the saxophone,’ I think, ‘Oh, I should have a hobby like this, too.’ And when I pursue a hobby, my life becomes richer. “You have to have a prosperous life to work hard,” he said. After the successful completion of his first attempt at ‘Manan Azalea Busking,’ Manan-gu Mayor Choi Gwang-hyeon said, “If you perform too often, it can get boring, so I will prepare better and do it again this fall.”

 

On this day, ‘Manan Azalea Busking’ was a great performance that satisfied both the cast and the audience.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