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4 군포철쭉축제’ 연인원 36만명 방문하며 성황리 마무리
개막식 시작으로 군포시민과 지역예술인이 참여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선보여
기사입력  2024/05/09 [15:43]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2024 군포철쭉축제’ 개막식이 차없는거리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

 

군포시의 대표축제인 ‘2024 군포철쭉축제’가 지난 4월 20일부터 28일까지 9일간 연인원 36만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방문하며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올해 10주년을 맞이한 군포철쭉축제는 20일 백지영·김종국 가수의 축하공연과 드론쇼 등으로 구성된 개막식을 중심으로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올해는 기존 철쭉동산이 아닌 차없는거리에 특설무대를 설치해 더욱 많은 방문객들이 안전하게 공연을 즐길 수 있어 호응이 높았다. 또한 방문객들이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도록 사전 이벤트를 진행하고 당첨된 참여자에게 후원경품을 제공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달궜다.

 

 

이밖에도 차없는거리에서의 다양한 거리공연, 아스팔트 위 대형 철쭉꽃그리기, 초막골생태공원에서의 라이브 버스킹 공연 뿐 아니라, 시민 공모를 통해 선정된 군포의 멋, 군포의 맛, 군포의 락 및 이색체험들 역시 방문객 참여형으로 진행되며 즐거움을 선사했다. 군포시민을 대상으로 한 시민참여프로그램의 수익금은 군포사랑장학회에 기부될 예정이다.

 

군포철쭉축제는 지역 대표 문화축제로서 청소년 어울림마당, 한세대학교 학생들의 뮤지컬 갈라쇼, 군포 어린이들의 반려견 그림 전시, 군포문화재단 상주단체의 클래식 나잇 공연, 군포시 6개 단체의 합창제, 시민들의 끼를 마음껏 자랑할 수 있는 시민가요제 등 군포시민과 지역예술인들의 참여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선보였다.

 

축제장 곳곳에 마련된 포토존도 인기를 끌며 다양한 후기를 기록했다. 철쭉을 모티브로 한 포토존 외 임지빈, 김경민, 이일작가의 작품들이 전시되어 작품 감상과 함께 포토 스팟의 역할을 톡톡히 하였다.

 

▲ ‘2024 군포철쭉축제’ 포토존을 찾은 시민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

 

군포문화재단이 주관해 열린 올해 군포철쭉축제는 10주년을 맞아 군포시 대표 지역 문화축제에서 대한민국이 함께하는 축제로 도약하기 위해 대외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홍보에 특히 힘썼다. 군포문화재단 전형주 대표이사와 박진아 축제 TF팀장은 군포의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하여 역대급 방송노출 뿐 아니라 청년 서포터즈 및 군포시 대표 유튜버와 전국 단위 여행 인플루언서 등을 통해 ‘군포철쭉축제’키워드를 노출하며 군포를 알리는 기획 영상을 제작 소개함으로써 군포가 자연스럽게 방문하고 싶은 도시, 알고싶은 도시가 되도록 알렸다. 그 결과 올해 축제의 1일 평균 방문객 수가 4만명을 넘겨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2024 Gunpo Azalea Festival’ ends successfully with 360,000 visitors

 

Starting with the opening ceremony, various programs will be presented with the participation of Gunpo citizens and local artists.

 

 

The ‘2024 Gunpo Royal Azalea Festival’, Gunpo City’s representative festival, concluded successfully with over 360,000 tourists visiting over 9 days from April 20th to 28th.

 

The Gunpo Royal Azalea Festival, which celebrated its 10th anniversary this year, made a spectacular start on the 20th with an opening ceremony consisting of celebratory performances by singers Baek Ji-young and Kim Jong-guk and a drone show. This year, a special stage was installed on a car-free street instead of the existing Azalea Garden, so more visitors could safely enjoy the performance, which received a great response. In addition, a pre-event was held so that visitors could participate in a fun way, and sponsorship prizes were provided to the winning participants to warm up the atmosphere at the site.

 

In addition, there are various street performances on car-free streets, large azalea flower drawings on asphalt, and live busking performances at Chomakgol Ecological Park, as well as the beauty of Gunpo, the taste of Gunpo, the rock of Gunpo, and unique experiences selected through citizen contests. It was conducted with visitor participation and provided enjoyment. Proceeds from the civic participation program targeting Gunpo citizens will be donated to the Gunpo Love Scholarship Association.

 

The Gunpo Azalea Festival is a regional representative cultural festival that includes a youth gathering place, a musical gala show by Hansae University students, an exhibition of dog paintings by Gunpo children, a classic night performance by a resident group of the Gunpo Cultural Foundation, a choir festival by six groups in Gunpo City, and citizens' talents. We presented various programs in which Gunpo citizens and local artists participated, including a citizen song festival that we could be proud of.

 

Photo zones set up throughout the festival site were also popular and received various reviews. In addition to the photo zone with the azalea motif, works by artists Jibin Lim, Kyungmin Kim, and Il Lee were displayed, serving as a photo spot along with appreciation of the works.

 

This year's Gunpo Royal Azalea Festival, hosted by the Gunpo Cultural Foundation, celebrated its 10th anniversary and made special efforts to promote it to increase external awareness in order to leap from Gunpo City's representative local cultural festival to a festival shared by the Republic of Korea. In order to enhance the brand value of Gunpo, Gunpo Cultural Foundation CEO Jeon Hyeong-ju and Festival TF Team Leader Park Jin-ah not only received unprecedented broadcast exposure, but also exposed the keyword 'Gunpo Azalea Festival' through youth supporters, representative YouTubers of Gunpo City, and national travel influencers. By producing and introducing a special video promoting Gunpo, we promoted Gunpo to become a city people naturally want to visit and a city people want to know about. As a result, the average daily number of visitors to this year's festival exceeded 40,000, setting an all-time recor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