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경기도당, 일 외무상 ‘독도가 일본영토'라는 망언 비판 성명 발표
“일본의 독도 망언은 제국주의 망령의 부활, 후안무치 인면수심”
기사입력  2024/05/13 [17:52]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지난 4월 30일 민주당 경기도당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는 김병욱‧민병덕‧백혜련 의원과 함께 독도를 방문했다.     ©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 김병욱)이 지난 5월 8일 일본의 독도가 일본영토라는 망언을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은 지난 5월 8일 자국 하원에서의 답변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독도수호단의 4월 30일 독도 방문이 일본의 주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발언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이하 경기도당)은 “일본의 독도 망언은 제국주의 망령의 부활”이라고 즉각 성명을 통해 바판하고 “일본의 독도망언이 계속되고 있다. 인류사에 본 적 없는 후안무치고 앞으로도 볼 수 없는 인면수심”이라며, “앞으로도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과 당원들의 독도 방문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성명에서 경기도당은 “후안무치 인면수심이다. 침략과 약탈의 과거를 반성하기는커녕 오히려 역사를 왜곡하고 침략의 정당성을 부여코자 하는 일본 정부의 침략근성에 놀라울 뿐”이라며, “후안무치는 인류사에 본 적이 없고 인면수심도 앞으로 볼 수 없는 인면수심”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서 “침략의 근성과 군국주의 망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전쟁과 침략으로 얼룩진 과거의 그늘을 영광으로 재현코자 하는 일본의 뻔뻔함에 놀라움을 넘어 치욕을 맛본다”고 일갈했다.

 

이어 “독도는 역사적으로도 국제법으로도 엄연히 대한민국 고유 영토”라며 “일본이 아직도 독도를 자국 땅이라 우기는 것은 제국주의 망령의 부활이며 망령에서 벗어나지 못함을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경기도당은 “한일관계는 과거의 불행하고 암울한 역사에서 벗어나 이웃으로 평화롭게 살아가야 한다”면서 “그 전제는 일본의 철저한 반성과 보상, 재발 방지에 대한 다짐”이라며 “일본의 독도에 대한 침략야욕을 드러낼수록 한‧일 관계의 정상적 복원은 요원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 왼쪽부터 민병덕‧김병욱‧백혜련 국회의원.     ©

 

마지막으로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독도는 영원불변 우리 땅임을 선언한다. 일본의 침략야욕에 맞서 싸울 것이며 영토주권을 확실히 할 것임을 천명한다”면서 “향후 소속 국회의원들과 당원들의 독도 수호를 위한 방문을 계속하며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자주적 독립 역사를 바로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김병욱 경기도당 위원장은 “우리집 우리가 들어가는데 옆집 아저씨가 난리치는 꼴이다. 일본의 독도 망언은 한일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며 “침략과 약탈, 강제징용 등 과거를 반성하지 않는 한 일본은 우리와 이웃으로서 살아가기 힘들 것”이라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은 민병덕 국회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일굴욕외교대책위원회를 설치하고 2번에 걸쳐 독도 방문, 후쿠시마 핵오염수 방류 반대 서명 운동, 역사왜곡 바로잡기 등의 활동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issues a statement criticizing the Japanese Foreign Minister’s ‘absurd statement that Dokdo is Japanese territory’

 

“Japan’s outrageous remarks about Dokdo are the resurrection of the ghost of imperialism and the death of Juan Muchi.”

 

 

On May 8,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Gyeonggi Province Party (Chairman Kim Byeong-wook) issued a statement criticizing Japan's absurd statement that Dokdo is Japanese territory. Japanese Foreign Minister Yoko Kamikawa said in a response to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on May 8, “The visit to Dokdo on April 30 by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Gyeonggi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o Dokdo was a violation of Japan’s sovereignty.” .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Gyeonggi Province Par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Gyeonggi Province Party) immediately issued a statement saying, "Japan's nonsense about Dokdo is the resurrection of the ghost of imperialism," and added, "Japan's nonsense about Dokdo is continuing." He said, “It is a level of human depth that has never been seen before in human history, and is unprecedented in the future,”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visit Dokdo by Democratic Party lawmakers and party members in the future.”

 

In a statement, the Gyeonggi Provincial Party said, “It is a shame to see Juan Muchi in person. “Rather than reflecting on the past of invasion and plunder, the Japanese government’s willingness to distort history and justify the invasion is surprising,” he said. “He strongly criticized it.

 

He went on to say, “We are not only surprised but also humiliated by Japan’s shamelessness, which cannot escape the spirit of aggression and the specter of militarism and seeks to recreate with glory the shadow of a past stained by war and invasion.”

 

He continued by saying, “Dokdo is Korea’s inherent territory both historically and under international law.” He added, “The fact that Japan still insists that Dokdo is its territory is a revival of the ghost of imperialism and shows that it cannot escape the ghost.”

 

The Gyeonggi Provincial Party said, “Korea-Japan relations must break away from the unfortunate and dark history of the past and live peacefully as neighbors,” adding, “The premise is Japan’s thorough reflection, compensation, and commitment to preventing recurrence,” adding, “Japan’s ambition to invade Dokdo.” “The more it is revealed, the more distant it will be to restore normal relations between Korea and Japan,” he warned.

 

Lastl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Gyeonggi Province Party declare that Dokdo is our land forever and ever. “I declare that I will fight against Japan’s ambition to invade and ensure territorial sovereignty,” he said, adding, “I will continue to visit Dokdo with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party members to protect Dokdo in the future, and we will clear out the remnants of pro-Japanese relations and establish the history of independent independence.” .

 

Kim Byeong-wook, chairman of the Gyeonggi Provincial Party, said, “It’s like we’re entering our house and the guy next door is making a fuss. Japan's outrageous remarks about Dokdo will only worsen Korea-Japan relations, he warned, adding, "Unless Japan reflects on its past, including invasion, plunder, and forced labor, it will be difficult for Japan to live as a neighbor with us."

 

The Gyeonggi Provincial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established the Diplomatic Countermeasures Committee for Humiliation against Japan, chaired by National Assembly member Byeong-deok Min, and is carrying out activities such as visiting Dokdo twice, collecting signatures against the discharge of nuclear contaminated water from Fukushima, and correcting historical distortions.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