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년/교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임태희 교육감, “학생인권과 교권, 후퇴시킬 마음 추호도 없다” 밝혀
경기도교육청,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 및 표창장 전수식’ 개최
기사입력  2024/05/16 [13:4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 및 표창장 전수식’을 개최했다.     ©

 

“학생인권과 교권을 후퇴시킬 마음은 추호도 없다”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이 지난 5월 14일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에서 진행된 ‘제43회 스승의 날 정부포상 및 표창장 전수식’에 참석해 “해서는 안 될 것을 제외한 나머지는 자율의 바탕에서 할 수 있도록 바꾸겠다”며, “최근 학생인권조례, 교권보호조례로 논란이 있는데, 학생인권과 교권을 후퇴시킬 마음은 추호도 없다”고 밝혔다.

 

이날 전수식에는 임태희 교육감을 비롯해 수상자 가족, 경기도교육청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함께 축하했다. 경기도교육청은 교원의 사기 진작과 스승 존경의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매년 스승의 날을 맞아 정부포상 전수식을 개최하고 있다.

 

▲ 임태희 교육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올해 수상 인원은 총 1,384명으로 △홍조근정훈장 1명 △녹조근정훈장 1명 △근정포장 3명 △대통령 표창 18명 △국무총리 표창 25명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 610명 △교육감 표창 726명이다.

 

장관 및 교육감 표창은 △교과지도 △생활지도 △진로직업 △교육혁신 △교육복지·봉사활동 △평생교육 6개 분야 공적자를 대상으로 추천을 받아 심사 후 선정했다.

 

 

임태희 교육감은 “자율은 책임이 따르는 자유”라며, “권리에 대한 책임이 따른다는 것을 안내하는 게 교육이 필요한 관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고, “보는 관점의 차이에 따라 균형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을 수 있는데 얼마든지 토론해도 좋다. 교육가족 담당자와 충분히 토의해서 안을 만들 수 있다”며, “그런 부분을 통해 수정할 여지가 얼마든지 있다. 그러나 그 취지는 현장의 당사자인 교사와 학생, 학부모 등 교육공동체가 서로 존중하고, 그를 바탕으로 선생님이 존경받는 분위기가 돼야 건강한 교육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 교육감은 “교육공동체가 서로 존중하고 존경받는 관계로 나아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난해 그런 상황을 겪고, 뭔가 변화가 있고, 교훈이 있어 한 시대가 발전적으로 나아가는 기반과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임 교육감은 끝으로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하신 선생님들을 존경한다”며, “학생들에게 선한 역할을 해주시고, 선생님을 통해 더 성장하는 교육의 기회를 만들 수 있게 모두 힘써 주시길 바란다”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perintendent Lim Tae-hee says, “I have no intention of backtracking on student human rights and teacher rights.”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holds ‘43rd Teacher’s Day Government Award and Commendation Ceremony’

 

 

“I have absolutely no intention of backtracking on student human rights and teacher rights.”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Lim Tae-hee attended the '43rd Teacher's Day Government Award and Commendation Ceremony' held at the Southern Building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on May 14 and said, "Except for the things that should not be done, we will change everything so that it can be done on the basis of autonomy." “Recently, there has been controversy over the Student Human Rights Ordinance and the Teacher Rights Protection Ordinance, and we have absolutely no intention of rolling back student human rights and teacher rights,” he said.

 

At the ceremony, about 100 people, including Superintendent Lim Tae-hee, the winners' families, and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officials attended and congratulated the winners.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holds a government award ceremony every year on Teacher's Day to boost teachers' morale and create a social atmosphere of respect for teachers.

 

A total of 1,384 people were awarded this year: △ 1 person with the Red Bird Service Medal △ 1 person with the Green Bird Service Medal △ 3 people with the Service Medal △ 18 people with the Presidential Citation △ 25 people with the Prime Minister’s Citation △ 610 people with the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Education’s Citation △ 726 with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s Citation am.

 

The Minister and Superintendent of Education commendations were selected after review after receiving recommendations from those who had made public contributions in six fields: △ Curriculum Guidance △ Life Guidance △ Career Occupation △ Educational Innovation △ Educational Welfare/Volunteer Activities △ Lifelong Education.

 

Superintendent Lim Tae-hee emphasized, “Autonomy is freedom that comes with responsibility,” and “I think education is a necessary perspective to guide people to the idea that rights come with responsibility.” He added, “Depending on differences in perspective, there are differences of opinion on balance. There may be, and you can discuss it as much as you like. “We can create a plan after sufficient discussion with the person in charge of education and family,” he said. “There is a lot of room for modification through those aspects.” However, the purpose is that healthy education can only be achieved when the educational community, including teachers, students, and parents, who are involved in the field, respect each other, and based on this, create an atmosphere in which teachers are respected.”

 

Superintendent Lim said, “It is important for the educational community to move forward in a relationship of respect and respect for each other.” He added, “I hope that after going through such a situation last year, there will be some change, and there will be lessons learned, which will serve as a foundation and opportunity for an era to move forward in a progressive manner.” .

 

In the end, Superintendent Lim said, “I respect the teachers who are here today,” and congratulated them, saying, “I hope you all play a good role for the students and work hard to create opportunities for further education through teachers.” .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