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학영 의원, 22대 국회 전반기 더불어민주당 부의장 후보 선출
기사입력  2024/05/16 [13:5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국회 부의장 후보에 당선된 이학영 의원(오른쪽)이 의장 후보에 당선된 우원식 의원과 손을 잡고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

 

이학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시)이 5월 16일 22대 전반기 더불어민주당 국회 부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이학영 의원은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해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총회에서 169표 중 과반을 획득해 부의장에 당선됐다. 정확한 득표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 의원은 4·10 총선 경기 군포에서 4선 의원이 됐다. 민주당 국회부의장 경선에선 마찬가지로 4선 고지에 오른 남인순·민홍철 의원과 경쟁했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부의장은 국회 본회의 무기명투표로 선거하고, 재적의원 과반수의 득표로 2명을 선출한다. 이에 따라 22대 국회와 같이 교섭단체가 2개(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일 경우, 원내 1당과 원내 2당에서 한 자리씩 맡아왔다.

 

이학영 의원은 YMCA 전국연맹 사무총장,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공동대표 등을 역임한 시민사회 출신으로 경기도 군포시에서 19대 국회부터 22대 국회까지 연 4회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 이학영 의원이 당선 소감을 밝히고 있다.     ©

 

국회에서는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정무위원회 간사,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으며, 비정규직 노동자, 대-중소기업 상생과 영세상인 지원 등 사회적, 경제적 약자의 권리를 보호하는 의정활동에 집중해왔다.

 

이학영 의원은 당선소감으로 “3년 뒤 (대통령 선거를 통해) 집권할 민주당을 위해 당원들, 지역위원장들과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22대 국회에서 귀한 직군을 맡게 해주신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171명의 (민주당) 당선자 여러분, (생중계로) 현장을 보고 계신 당원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국회의장 보좌역으로서 국회의장이 민심과 당심을 대변할 수 있도록 열심히 소통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 호민관(고대 로마에서 평민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 평민 중 선출한 관직)처럼 곳곳에 찾아가 국민과 함께 눈물을 흘리고, 국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뛰겠다”고 했다.

 

이어서 “영광과 책무를 주신 당원과 당선인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실망시키지 않고 밥을 열심히 사는 부의장 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Lee Hak-young elected as vice-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for the first half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National Assembly member Hak-young Lee (Democratic Party of Korea, Gunpo City) was elected as the candidate for vice-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National Assembly for the first half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on May 16.

 

Rep. Lee Hak-young was elected vice-chairman by receiving a majority of 169 votes at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general meeting held to elect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The exact number of votes was not disclosed.

 

Rep. Lee became a fourth-term congressman in Gunpo, Gyeonggi Province, in the April 10 general elections. In the primary for Vice-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he competed with Reps. Nam In-soon and Min Hong-cheol, who also reached the 4th term.

 

According to the National Assembly Act, the Vice-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is elected by secret ballot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wo people are elected by a majority vote of the registered members. Accordingly, in cases where there are two negotiating groups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People Power Party), such as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the first party in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two parties in the National Assembly each hold one seat.

 

Rep. Lee Hak-young was elect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ur times a year from the 19th National Assembly to the 22nd National Assembly in Gunpo-si, Gyeonggi-do as a member of the civil society organization, having served as secretary general of the YMCA National Federation and standing co-representative of the Civil Society Organization Alliance.

 

In the National Assembly, she served as chairman of the Industry, Trade, Resources and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secretary of the Political Affairs Committee, and chairman of the Euljiro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and worked on legislation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socially and economically disadvantaged, such as non-regular workers, coexistence between large and small businesses, and support for small merchants. I have been focusing on my activities.

 

Rep. Lee Hak-young said in his speech about being elected, “I will work hard with party members and local committee chairs for the Democratic Party that will take power three years later (through the presidential election).”

 

Rep. Lee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to the 171 (Democratic Party) elected officials, including Representative Lee Jae-myung, for allowing me to take on a valuable position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as well as to the party members and citizens who are watching the event (live broadcast),” and “As an assistant to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I promise to work hard to communicate so that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can represent the public sentiment and the party sentiment. “Like a tribune (an official elected from the common people in ancient Rome to protect the rights of the common people), I will go to various places, shed tears with the people, and run to solve the people’s difficulties,” he said.

 

She continued, “I am sincerely grateful to the party members and elected officials who gave me the honor and responsibility. “I will become a vice-chairman who does not disappoint and works hard to make a living,”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