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귀근 군포시의원, ‘군포시 이주노동자 지원 및 인권증진 조례’ 제정 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2024/05/21 [15:23]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귀근 군포시의원(정면 가운데)이 조례 제정을 위한 의견수렴 간담회를 개최했다.     ©

 

김귀근 군포시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라)이 지난 5월 7일 군포시의회 문화강좌실에서 군포시 관련 단체인 ‘아시아의 창’ 이영아 소장과 ‘군포이주와 다문화센터’의 김강남 사무국장 등 관계공무원이 참석한 자리에서 ‘군포시 이주노동자 지원 및 인권증진 조례’ 제정을 위한 의견수렴 간담회를 개최했다.

 

김귀근 의원은 조례 내용을 소개하며, 이주노동자에 대한 지원강화 확산을 위해 “경기도 내는 물론, 전국 기초 자치단체 중 최초로 관련 단체 지원조례 제정을 추진했다”고 입법 취지를 설명하였다.

 

김귀근 의원은 ‘군포시 이주노동자 지원 및 인권증진 조례제정’ 입법취지로 △용어 정의에 ‘외국인근로자’를 ‘이주노동자’로 사용한 배경으로 유엔총회에서 채택된 ‘이주노동자 권리협약’에 따랐다며, 주요 내용으로 △이주노동자 지원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 △이주노동자 지원센터 및 쉼터의 설치‧운용 △기관‧법인 또는 단체 등에 예산의 범위에서 사업비 지원 등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에서 ‘아시아의 창’ 이영아 소장과 ‘군포이주와 다문화센터’ 김강남 사무국장은 한목소리로 “조례를 통해 지원 근거를 마련하게 돼 다행”이라며, “군포시 이주민 모두에게 해당 되는 법으로 확대 되기를 바란다”며 지원의 현실태가 미흡함을 토로했다.

 

신완섭 리영희기념사업회 운영위원장은 “이주노동자들에 대한 제도적 지원근거가 마련된 만큼 관련 단체에서의 역할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 조례안은 6월 3일 열리는 제274회 군포시의회 임시회에서 상정 처리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npo City Councilor Kim Gwi-geun held a meeting to enact the ‘Gunpo City Migrant Workers Support and Human Rights Promotion Ordinance’

 

 

Gunpo City Councilor Kim Gwi-geun (Democratic Party of Korea, Gunpo-la) held a conference at the Gunpo City Council's cultural lecture room on May 7th, attended by related officials including Lee Young-ah, director of 'Window of Asia', a Gunpo city-related organization, and Kim Kang-nam, secretary general of 'Gunpo Migration and Multicultural Center'. A meeting was held to collect opinions for the enactment of the 'Gunpo City Migrant Workers Support and Human Rights Promotion Ordinance'.

 

Rep. Kim Gwi-geun introduced the contents of the ordinance and explained the purpose of the legislation, saying that in order to expand stronger support for migrant workers, “We have promoted the enactment of an ordinance to support related organizations for the first time not only in Gyeonggi Province but also among basic local governments nationwide.”

 

Rep. Kim Gwi-geun said that the purpose of the legislation was to 'enact an ordinance to support migrant workers and promote human rights in Gunpo City' and that 'foreign workers' were used as 'migrant workers' in the definition of terms, and that it followed the 'Migrant Workers' Rights Convention' adopted at the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It was explained that the contents included △establishing a basic plan to support migrant workers,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migrant worker support centers and shelters, and △supporting project costs to institutions, corporations, or organizations within the budget.

 

At this meeting, Lee Young-ah, director of 'Window of Asia', and Kim Kang-nam, secretary general of 'Gunpo Migration and Multicultural Center', said in one voice, "We are fortunate to have established the basis for support through the ordinance," and "I hope it will be expanded to apply to all immigrants in Gunpo City." He complained that the actual state of support was insufficient.

 

Shin Wan-seop, chairman of the steering committee of the Lee Young-hee Memorial Association, emphasized, “As the basis for institutional support for migrant workers has been established, we are also looking forward to our role in related organizations.”

 

This ordinance is scheduled to be submitted and processed at the 274th Gunpo City Council extraordinary meeting to be held on June 3.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