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한미친선협회, 가평 미국 한국전 참전기념비 참배
기사입력  2024/05/23 [13:05]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안양시 한미친선협회 회원들이 가평 미국 한국전 참전기념비를 참배했다.     ©

 

안양시 한미친선협회(회장 신보영) 회원들이 지난 5월 21일 경기도 가평에 있는 미국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참배했다.

 

이번 참배는 안양시 한미친선협회 창립 30주년을 맞아 6.25전쟁에서 피로 맺어진 한미 양국의 우의를 되새겨 보기 위한 것으로 오는 9월 예정된 미국자매도시인 햄튼시와 가든그로브시 방문에 앞서 이루어졌다. 지난해에는 안양시승격 5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햄튼시(시장 Donnie Tuck)와 가든그로브시(시장 Steve Jones)에서 시장을 포함한 각계 인사들이 안양시를 방문한 바 있다.

 

미국 한국전 참전 기념비는 6.25전쟁에서 보여준 미국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2016년 2월 4일 세워졌다.

 

 

1951년 4월 미군 제72전차대대는 목동리 전투에서 영연방 군을 지원해 중공군을 격퇴했고, 5월 26일에는 제213야전포병대대 240명이 북면 화악리 일대에서 단 한 명의 사상자도 없이 중공군 4,000 명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어 ‘가평의 기적’이라고 불리고 있다.

 

그동안 안양시 한미친선협회는 미국 자매도시인 햄튼시와 가든그로브시 고교생 연수 지원, 6.25전쟁 참전용사 초청 및 기념재단 추진, 불우이웃 돕기 및 수해 성금 모금 등 의미 있는 사업을 펼쳐오면서 민간 외교 사절 및 지역봉사단체로 성장해 왔다.

 

 

신보영 한미친선협회장은 “한미친선협회의 미국 한국전 참전 기념비 참배는 동족상잔의 비극인 6.25전쟁의 아픔을 되돌아보는 좋은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 다시는 전쟁이 없는 평화로운 대한민국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yang City Korea-U.S. Friendship Association visits the U.S. Participation in Korean War Memorial in Gapyeong

 

 

Members of the Anyang City Korea-U.S. Friendship Association (Chairman Shin Bo-young) visited the U.S. Korean War Memorial in Gapyeong, Gyeonggi-do on May 21.

 

This visit was to mark the 3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Anyang City Korea-U.S. Friendship Association and to reflect on the friendship between Korea and the U.S. that was forged in blood during the Korean War. It was conducted prior to a visit to Hampton City and Garden Grove, the American sister cities scheduled for September. Last year, to celebrate the 50th anniversary of Anyang's elevation to city status, figures from all walks of life, including mayors from Hampton City (Mayor Donnie Tuck) and Garden Grove City (Mayor Steve Jones), visited Anyang City.

 

The U.S. Participation in the Korean War Monument was erected on February 4, 2016 to commemorate America's achievements in the Korean War.

 

In April 1951, the US 72nd Tank Battalion supported the Commonwealth forces in the Battle of Mokdong-ri and defeated the Chinese army, and on May 26, 240 soldiers of the 213th Field Artillery Battalion defeated 4,000 Chinese soldiers without a single casualty in the area of Hwaak-ri, Buk-myeon. It is called the ‘Miracle of Gapyeong’.

 

Meanwhile, the Anyang City Korea-U.S. Friendship Association has been carrying out meaningful projects such as supporting training for high school students in Hampton City and Garden Grove, which are sister cities in the United States, inviting veterans of the Korean War and promoting a memorial foundation, helping disadvantaged neighbors and raising money for flood victims, and serving as a private diplomatic mission and local volunteer group. has grown into

 

Shin Bo-young, president of the Korean-American Friendship Association, said, “The Korean-American Friendship Association’s visit to the U.S. Korean War Memorial was a good opportunity to look back on the pain of the Korean War, a tragedy of fratricide, and I hope that there will be a peaceful Republic of Korea without war again in the future.”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