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문화재단, 반월호수공원에서 ‘2024 군포핫플레이스’ 진행
기사입력  2024/05/28 [14:13]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2024 군포핫플레이스’ 첫 공연이 지난 5월 18일 반월호수공원 야외무대에서 진행됐다. 사진은 홍삼캔디가 공연하는 모습.     ©

 

재단법인 군포문화재단(대표이사 전형주)이 지난 5월 18일(토)부터 오는 10월 26일(토)까지 7,8월 혹서기를 제외한 매주 토요일 시민과 함께하는 공연 프로그램 ‘군포핫플레이스’를 반월호수공원 야외무대에서 진행한다.

 

올해 2회를 맞는 ‘군포핫플레이스’는 공연예술인에게 무대를 지원하고, 시민에게는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을 누릴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프로그램.

 

군포문화재단은 지난 2월 공고를 통해 군포시에서 활동하거나 거주하는 전문공연예술단체와 비전문 공연예술팀(생활문화동호회)을 모집했다. 전문 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총 36개 팀이 선정돼 재즈, 밴드, 클래식, 앙상블, 퓨전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수준 높은 연주, 퍼포먼스로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예정이다.

 

▲ 지난 5월 18일 ‘2024 군포핫플레이스’ 첫 무대에서 갱년기뮤지션이 공연을 했다.     ©

 

지난 18일 첫 공연으로는 홍삼캔디, 군포윈드오케스트라, 갱년기뮤지션 총 3팀이 출연해 2024 군포핫플레이스를 시작했다. 공연 일정이나, 출연자 등 자세한 내용은 군포문화재단 SNS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야외에서 진행되는 공연 특성상 우천 시 공연 일정이 연기 될 수 있다.

 

군포문화재단 전형주 대표이사는 “반월호수와 낙조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다양한 공연예술가의 공연을 통해 시민이 일상 속에서 쉼이 되고 활력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다양한 문화예술인들에게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시민들이 다채로운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npo Cultural Foundation holds ‘2024 Gunpo Hot Place’ at Banwol Lake Park

 

 

Gunpo Cultural Foundation (CEO Jeon Hyeong-joo), a foundation, will hold a performance program 'Gunpo Hot Place' with citizens every Saturday from Saturday, May 18th to Saturday, October 26th, excluding the hot season in July and August, at Banwol Lake Park. It will be held on an outdoor stage.

 

‘Gunpo Hot Place’, now in its second year, is a program that provides stage support to performing artists and provides citizens with the benefit of enjoying culture and arts in their daily lives. 

 

The Gunpo Cultural Foundation recruited professional performing arts groups and non-professional performing arts teams (living culture clubs) active or residing in Gunpo City through an announcement last February. A total of 36 teams will be selected after review by professional judges and will delight the eyes and ears of citizens with music of various genres such as jazz, band, classical, ensemble, and fusion, as well as high-quality performances and performances. 

 

For the first performance on the 18th, a total of three teams, Red Ginseng Candy, Gunpo Wind Orchestra, and Menopause Musician, appeared to kick off the 2024 Gunpo Hot Place. Detailed information, such as performance schedules and performers, can be found through the Gunpo Cultural Foundation's SNS. 

 

Due to the nature of the performance being held outdoors, the performance schedule may be postponed in case of rain.

 

Gunpo Cultural Foundation CEO Jeon Hyeong-ju said, “I hope that the performances of various performing artists against the background of Banwol Lake and the sunset will provide citizens with rest and vitality in their daily lives.” He added, “We provide opportunities for activities for various cultural artists.” “We will work hard to ensure that citizens can enjoy a variety of culture and arts,”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