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년/교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교육청, ‘2024 경기 수업나눔 한마당’ 전 지역 개최
2,264명 교사 참여, 우수수업 공개…‘사유하는 학생, 깊이 있는 수업’ 확산
기사입력  2024/05/28 [14:45]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경기도교육청이 ‘2024 경기 수업나눔 한마당(이하 수업나눔 한마당)’ 정책브리핑을 했다.     ©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이 올해를 교실수업 변화의 원년으로 삼고 ‘사유하는 학생, 깊이 있는 수업’ 확산을 위해 ‘2024 경기 수업나눔 한마당(이하 수업나눔 한마당)’ 활동을 펼친다.

 

경기도교육청은 25개 교육지원청별로 지난 5월 21일부터 30일까지 2,264명의 교사가 참여하는 ‘2024 경기 수업나눔 한마당’을 개최, 학교가 추천하는 우수수업을 공개한다.

 

올해 수업나눔 한마당의 핵심은 사전에 본인의 수업을 돌아보고 우수 수업사례를 나눈 후, 수석 교사와 1:1 대응해 지속적인 수업 성장을 지원한다는 데 있다.

 

이에 따라 신규(저경력) 교사가 지역에서 추천받은 과목별 수업 전문가를 만나 수업 경험을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수업에 대한 고민 상담을 수시로 나눌 수 있도록 수업 성찰과정을 담은 직무연수를 함께 추진한다.

 

2024년 수업나눔 한마당은 교육지원청별로 2022 개정 교육과정 및 경기교육 정책을 반영해 수업 주제를 나눠 △학생 질문중심 수업, △수업의 깊이, 탐구중심수업, △삶의 문제해결 수업, △생성형 인공지능(AI) 활용 수업, △하이러닝 활용 수업, △국제바칼로레아(IB) 학교 수업 등 모두 여섯 주제로 구성했다.

 

교육지원청별로는 △안양과천(하이러닝 활용 수업), △군포의왕(IB 후보학교 공개의 날 연계 수업 공유), △광주하남(질문하는 학교 수업공개 및 방법 공유), △용인(지역 수업 전문가 11명과 함께 하는 수업나눔), △성남(지역 자원과 연계한 10개 과목 융복합수업 프로젝트 수업 공유), △동두천양주(생성형 인공지능 활용 수업) 등이다.

 

임태희 교육감은 지난 21일 광수중학교(교장 이정환) 질문하는 학교 수업공개의 날에 참석해 학생과 교직원의 교육활동을 격려했다. 관심 있는 교사는 집중주간 동안 보고 배우고 싶은 수업나눔 활동에 언제든 참여할 수 있다.

 

경기도교육청 김윤기 교육과정정책과장은 “이번 수업나눔 한마당으로 수업의 본질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동료 교사와 함께 나누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며, “교실 수업의 변화를 수업나눔 한마당에 공유해 교원의 수업성찰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선순환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2024 Gyeonggi Class Sharing Festival’ held in all regions

 

2,264 teachers participated, excellent classes revealed... Spread of ‘thinking students, in-depth classes’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Lim Tae-hee) regards this year as the first year of change in classroom classes and is carrying out the ‘2024 Gyeonggi Class Sharing Festival (hereinafter referred to as Class Sharing Festival)’ to spread ‘thinking students, in-depth classes.’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held the ‘2024 Gyeonggi Class Sharing Festival’ with 2,264 teachers participating from May 21st to 30th from May 21st to 30th in each of 25 education support offices, and revealed excellent classes recommended by the school. 

 

The key to this year's Class Sharing Festival is to look back on your own classes in advance, share best class cases, and support continuous class growth through one-on-one correspondence with the head teacher.

 

Accordingly, we provide support so that new (low-experience) teachers can learn teaching experience by meeting subject-specific teaching experts recommended by the region. In addition, we are promoting job training that includes a class reflection process so that students can frequently discuss concerns about class. 

 

The 2024 Class Sharing Hanmadang divides class topics by reflecting the 2022 revised curriculum and economic education policy for each office of education. △Student question-centered classes, △Depth of classes, inquiry-centered classes, △Life problem-solving classes, and △Generation type classes. It consists of a total of six topics, including classes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AI), classes using high learning, and classes at the International Baccalaureate (IB) school. 

 

By educational support office, △ Anyang Gwacheon (classes using high learning), △ Gunpo Uiwang (sharing classes linked to the IB candidate school disclosure day), △ Gwangju Hanam (opening classes and sharing methods for schools asking questions), △ Yongin (local class experts 11) Class sharing with people), △ Seongnam (sharing 10 subject convergence class project classes linked to local resources), △ Dongducheon Yangju (class using generative artificial intelligence), etc. 

 

On the 21st, Superintendent Lim Tae-hee attended Gwangsu Middle School's (Principal Lee Jeong-hwan's) Questioning School Class Open Day and encouraged the educational activities of students and faculty. Interested teachers can participate in class sharing activities they want to see and learn at any time during the intensive week. 

 

Kim Yoon-ki, Director of the Curriculum Policy Department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aid, “I hope that this Class Sharing Festival will be a place to think deeply about the essence of class and share it with fellow teachers.” “We will actively support this so that it can be achieved and create a virtuous cycle,”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