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강칼럼]발목 부상 중 ‘전거비인대 손상’ 가장 흔해
“2~3주 내 치료 않으면 추가 관절 손상 등 2차 질환 유발 가능”
기사입력  2024/06/05 [11:04]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 안양윌스기념병원 관절센터 김승민 원장     ©

다양한 스포츠를 시작하기 좋은 계절이다. 스포츠를 즐기다 보면 발목을 접질리는 등 여러 가지 부상이 많아질 수 있다. 특히 발목 외측 인대 손상이 생기는 경우가 종종 있다. 발목 부상 중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부상은 외측 인대 중에서도 전거비인대 손상이다. 전거비인대 손상은 격렬한 스포츠 활동뿐만 아니라 계단을 내려가던 중 삐끗하는 등의 상황에서 쉽게 발생할 수 있다.

 

발목은 크게 외측부와 내측부 인대로 구성되어 있고 그중 외측부의 경우 전거비인대, 종비인대, 후거비인대로 나뉘는데 그중 전거비인대 손상이 가장 흔하다.

 

발목관절이 보행 시 내번(內飜)되는 것을 막아주는 발목 외측부 인대는 발목 관절 안정성에 많은 기여를 한다.

 

발목을 접질리게 되면 갑작스러운 통증이 발생하며 심한 통증 및 부종이 생기게 된다. 보통 피가 차기 때문에 관절이 붓는 현상으로 제대로 딛기 힘들거나 걷기 힘든 통증이 동반된다. 통증이 심하지 않아 정확한 진단 치료를 받지 않은 채 지내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다친 인대가 나은 것이 아니라 시간이 지날수록 부종이 줄어 통증이 줄어든 것이기 때문에 추후 인대가 완전히 파열시에는 발목이 불안하거나 자주 접질리는 증상이 지속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농구, 축구, 테니스, 배드민턴 등 우리가 일상적으로 많이 하는 운동 중 방향을 전환하거나 뛰고 나서 착지를 할 때, 혹은 급격하게 회전하거나 발목이 안쪽으로 접질리고 꺾이는 과정에서 주로 파열이 생기게 된다. 운동선수뿐만 아니라 운동을 많이 즐기는 일반인들에게도 흔하게 발생할 수 있다.

 

전거비인대 손상 시 인대라는 구조물 자체가 자연적으로 회복이 되지는 않고 추가적으로 다른 구조물 손상 등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전거비인대 손상이 의심된다면 빠른 시일 내 정형외과를 방문하여 진료 후 정밀 검사를 진행하고 치료를 시작해야한다. 우선 정형외과에서는 이학적 검사를 진행하고 필요시 X-ray 및 MRI검사를 시행한다.

 

전거비인대 손상으로 진단이 된다면 응급으로 수술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2~3주 내 치료를 진행하지 않으면 추가적인 관절 손상 및 퇴행성관절염 유발 등 2차적으로 질환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너무 늦지 않은 시간 내 치료가 필요하다.

 

가끔 환자들 중 수술을 꼭 해야 하는지 묻는 분들이 있다. 모든 파열에서 수술이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발목의 불안정성 정도이다.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길 정도라면 수술을 꼭 필요로 하며 환자의 나이, 직업, 활동 정도 등을 고려하여 선택하게 된다.

 

즉 파열이 되더라도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는 정도라면 수술을 진행하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내측부 인대 손상 및 발목 연골 손상 등 동반 질환이 있는 경우 불안정성이 별로 없어도 수술적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고령 환자의 경우 젊은 환자에 비해 활동이 비교적 적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1차적으로 수술적 치료보다는 약물치료, 주사치료, 운동 등을 진행하게 되는데 이에 반응하지 않는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게 된다. 수술적 치료나 비수술적 치료 모두 발목 인대 손상 시 차는 보조기를 착용하게 되며 이와 동시에 발목 관절 가동범위를 유지하는 스트레칭과 같은 운동도 추가적으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ealth Column]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injury’ is the most common ankle injury

 

“If not treated within 2-3 weeks, secondary diseases such as additional joint damage may occur.”

 

 

It is a good season to start playing various sports. Playing sports can lead to various injuries, such as sprained ankles. In particular, damage to the ligaments on the outside of the ankle often occurs. The most common ankle injury is the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among the lateral ligaments. Damage to the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can easily occur not only during intense sports activities, but also in situations such as a sprain while going down the stairs.

 

The ankle is largely composed of lateral and medial ligaments, of which the lateral ligament is divided into the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calcaneal ligament, and posterior talofibular ligament. Among them,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damage is the most common.

 

The lateral ankle ligaments, which prevent the ankle joint from inverting during walking, contribute greatly to ankle joint stability.

 

If you sprain your ankle, you will experience sudden pain and severe pain and swelling. Usually, joints swell due to blood build-up, which is accompanied by pain that makes it difficult to stand or walk properly. There are cases where the pain is not severe and the correct diagnosis and treatment are not received. This is not because the injured ligament has healed, but because the swelling has decreased over time and the pain has decreased. If the ligament is completely ruptured in the future, the symptoms of ankle instability or frequent sprains will persist. You can.

 

In general, ruptures usually occur when changing direction or landing after running during sports that we play a lot on a daily basis, such as basketball, soccer, tennis, and badminton, or when the ankle is turned sharply or the ankle is twisted or bent inward. It can occur commonly not only in athletes but also in the general public who enjoy a lot of exercise.

 

When the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is damaged, the structure called the ligament itself does not recover naturally and may additionally cause inflammation and damage to other structures. Therefore, if you suspect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damage, you should visit an orthopedic surgeon as soon as possible to undergo a detailed examination and begin treatment. First, the orthopedic department conducts a physical examination and, if necessary, performs X-ray and MRI examinations.

 

If an anterior talofibular ligament injury is diagnosed, emergency surgery is not required, but if treatment is not performed within 2 to 3 weeks, secondary diseases such as additional joint damage and degenerative arthritis may occur, so treatment is needed before it is too late. do.

 

Sometimes patients ask whether surgery is necessary. Not all ruptures require surgery, but the most important factor is the degree of ankle instability. If it interferes with daily life, surgery is absolutely necessary and is selected taking into account the patient's age, occupation, level of activity, etc.

 

In other words, even if there is a rupture, there is no need to undergo surgery if it does not interfere with daily life. However, if there are concomitant diseases such as medial collateral ligament damage or ankle cartilage damage, surgical treatment is recommended even if there is little instability.

 

Elderly patients are likely to be relatively less active than younger patients, so drug treatment, injection treatment, and exercise are initially used rather than surgical treatment. If the patient does not respond to these, surgical treatment is considered. In both surgical and non-surgical treatments, ankle ligament damage requires wearing a brace, and at the same time, additional exercises such as stretching to maintain ankle joint range of motion are necessary.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