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경기도 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카페인 등 식품 기피성분 표기 규제 개선 국민 건강권·선택권 보장
기사입력  2024/06/05 [11:06]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안양시가 ‘2024년 경기도 시군 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

 

안양시가 차(茶) 제품에 ‘無카페인’ 표기를 할 수 있도록 식품 기피성분 표기 규제 해소를 이끈 공로로 ‘2024년 경기도 시군 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안양시는 지난 6월 4일 오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4년 경기도 시군 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카페인 등 식품 기피성분 표기 규제 개선으로 국민의 건강권과 선택권 보장’ 사례를 발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안양시는 심사위원의 심사와 도민투표 점수를 반영한 결과 최우수상에 선정되고, 시상금 2,000만원을 받았다.

 

안양시는 올해 수상으로 지난 2019~2022년에 이어 경기도 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총 5차례를 수상하며 ‘최다 수상 도시’가 됐다.

 

기존 식품표시광고법령에 따르면 국내 업체가 식품을 생산하거나 수입할 때, 제품 안에 사용하지 않은 성분에 대해 ‘사용하지 않았다’고 표시하는 것이 금지됐었다. ‘無카페인’ 표기는 소비자로 하여금 ‘無카페인’ 표기가 없는 제품에 대해 카페인이 있는 것으로 오인하게 할 수 있는 ‘부당한 광고’라고 봤기 때문이다.

 

이 같은 규제 때문에 소비자가 카페인이나 고기, 우유 등 특정 성분을 피하고 싶은 경우 해당 성분의 함유 여부를 쉽게 알기 어려웠다. 해외 제품을 직접구매 할 때는 ‘無카페인’ 표기가 있는 제품을 그대로 구입할 수 있는 것과 비교하면 국내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저해하는 규제였다.

 

안양시는 지난 2020년 찾아가는 규제신고센터를 통해 이 같은 기업의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설문조사, 전문가 자문, 해외사례 및 논문 조사, 지방규제혁신 토론회를 비롯한 300여회에 이르는 소통 등 다방면의 노력을 통해 개선을 추진해왔다.

 

▲ 최대호 안양시장이 ‘2024년 경기도 시군 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또 기존 ‘카페인’에 한정된 건의 대상을 ‘알레르기 유발물질’까지 확대했다. 지난해 4월 경기중부권행정협의회 제86차 정기회의에서 최대호 안양시장이 직접 제안설명을 통해 규제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 결과 추진 4년여 만인 지난해 12월 식품 등의 표기·광고에 관한 법률 시행령과 식품 등의 부당한 표시 또는 광고의 내용 기준 고시가 개정되면서, 올해부터 차 제품에 ‘無카페인’ 표기가 가능해졌고, 식품에 ‘無땅콩’, ‘無우유’와 같이 알레르기 유발물질이나 채식주의자 기피성분 관련 표기도 가능해졌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포기하지 않는 끈기와 창의성으로 기업과 국민 모두를 살리는 규제혁신 성과를 이뤄낸 공직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창의적인 사고로 세상을 바꾸는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양시는 지난해 지방규제혁신 성과평가에서 전국 기초지자체 1위로 대통령 표창, 지방규제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전국 유일 5년 연속 수상(2019~2023년), 적극행정 우수기관 4년 연속 선정 등 규제혁신 도시로서의 기록을 세워나가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yang City wins ‘Grand Prize’ at Gyeonggi-do Regulatory Innovation Best Practice Contest

 

‘Improvement of labeling regulations for ingredients to avoid in foods such as caffeine, guaranteeing people’s right to health and choice’

 

 

Anyang City won the grand prize at the ‘2024 Gyeonggi-do City-County Regulatory Innovation Best Practice Contest’ for its contributions in leading the resolution of regulations on labeling ingredients to avoid in foods so that tea products can be labeled as ‘caffeine-free’.

 

Anyang City presented the case of ‘Guaranteeing the people’s right to health and choice by improving the labeling regulations for ingredients to avoid in foods such as caffeine’ at the ‘2024 Gyeonggi-do City-County Regulatory Innovation Best Practice Contest’ held at the Suwon Convention Center on the afternoon of June 4th and won the grand prize. did.

 

Anyang City was selected as the grand prize winner after reflecting the judges' review and residents' voting scores, and received a prize money of 20 million won.

 

With this year's award, Anyang City has won a total of 5 awards in the Gyeonggi-do Regulatory Innovation Best Practices Competition from 2019 to 2022, becoming the ‘most awarded city’.

 

According to existing food labeling and advertising laws, domestic companies were prohibited from labeling ingredients that were not used in the product as “not used” when producing or importing food. This is because the ‘caffeine-free’ labeling was viewed as ‘unfair advertising’ that could cause consumers to mistakenly believe that products without a ‘caffeine-free’ label contain caffeine.

 

Because of these regulations, it was difficult for consumers to know whether certain ingredients, such as caffeine, meat, or milk, were contained if they wanted to avoid them. Compared to the fact that when purchasing overseas products directly, you can purchase products with a ‘caffeine-free’ label, this was a regulation that hindered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domestic companies.

 

In 2020, Anyang City discovered the difficulties faced by these companies through a visiting regulatory reporting center, and through various efforts such as surveys, expert advice, research on overseas cases and papers, and about 300 communication sessions, including local regulation innovation discussions. Improvements have been pursued.

 

In addition, the scope of the case, which was previously limited to ‘caffeine,’ was expanded to include ‘allergenic substances.’ At the 86th regular meeting of the Gyeonggi Central Area Administrative Council in April last year, Anyang Mayor Choi Dae-ho emphasized the need for regulatory improvement through a personal explanation of the proposal.

 

As a result, in December of last year, four years after its implementation,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Act on Labeling and Advertising of Food, etc. and the Notice on Content Standards for Unfair Labeling or Advertising of Food, etc. were revised, making it possible to label tea products as 'caffeine-free' starting this year, and foods. It is now possible to label ingredients that cause allergies or are avoided by vegetarians, such as 'peanut-free' and 'milk-free'.

 

Anyang Mayor Choi Dae-ho said, “I am grateful to the public officials who have achieved regulatory innovation that saves both companies and the people through their persistence and creativity without giving up,”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listen to the voices of the field and continue to innovate to change the world through creative thinking.” said.

 

Meanwhile, Anyang City ranked first among basic local governments in the country in last year's local regulatory innovation performance evaluation, receiving a presidential commendation, being the only city in the country to win the Local Regulatory Innovation Best Practice Contest for five consecutive years (2019-2023), and being selected as an excellent active administration institution for four consecutive years, etc., for regulatory innovation. We are setting records as a city.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