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정 의원, 22대 국회 제1호 법안 ‘더 큰 안양 패키지 3법’ 대표발의
‘노후계획도시정비법 개정안’ ‘유료도로법 일부개정 법률안’ ’형집행법 개정안’ 내
기사입력  2024/06/07 [14:2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이재정 안양시동안구을 국회의원     ©

이재정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시동안구을)이 지난 6월 7일 제22대 국회 제1호 법안으로 안양지역과 관련된 법안 3개를 패키지로 대표발의했다 .

 

이번 이재정 의원이 발의한 패키지 3법은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노후계획도시정비법 개정안)’과 ‘유료도로법 일부개정법률안’, ‘형의 집행 및 수용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하 형집행법 개정안)’ 등 총 3건으로, 3법안 모두 이 의원이 제22대 안양시동안구을 총선에서 제안한 공약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

 

먼저 ‘노후계획도시정비법 개정안’은 재건축 과정에서 무주택 세입자를 위한 정부의 저리대출 지원 근거를 구체화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노후계획도시정비법’ 통과 이후 안양을 포함한 1 기 신도시에 광역 재건축·재개발이 예견되는 만큼, 그 과정에서 무주택 세입자가 겪을 수 있는 부담을 법률로써 완화할 수 있도록 했다.

 

‘유료도로법 개정안’은 안양시의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을 목표로 한다. 일명 ‘착한수레 지원법’으로 불리는 이 법안은 교통약자를 위해 운행하는 특수교통차량(안양시의 ‘착한수레’ 등)이 유료도로를 이용할 때 도로통행료를 감면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형집행법’ 개정안은 ‘안양교도소 이전’ 공약의 이행을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교도소 노후화 문제는 수용자 처우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발전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는 문제의식 아래, 법무부장관이 교정시설의 낙후도 등을 고려해 교도소 이전 및 신설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도록 해 교도소 이전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있다 .

 

이재정 의원은 법안 발의 후 “1호 법안을 오직 안양을 위한 법으로 채운 것은 저를 이 자리에 있게 해준 안양시민에게 반드시 보답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며, “개정안 모두 지난 선거기간 동안 안양시민에게 약속한 공약을 토대로 해 저에게 더욱 의미가 있다. 제22대 국회 1호 법안인 만큼 반드시 통과시켜 더 큰 안양을 위한 토대로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Lee Jae-jeong, representative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s first bill, ‘The 3 Larger Anyang Package Act’

 

‘Amendment to the Aging Planning and Urban Development Act’, ‘Partial amendment to the Toll Road Act’, and ‘Amendment to the Criminal Execution Act’

 

 

Rep. Lee Jae-jeong (Democratic Party of Korea, Anyang City East District) proposed a package of three bills related to the Anyang region as the first bill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on June 7.

 

The three package laws proposed by Rep. Lee Jae-jeong are ‘Partial Amendment Bill to the Special Act on Redevelopment and Support of Old Planned Citi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Amendment Bill to the Redevelopment and Support of Old Planned Cities Act)’, ‘Partial Amendment Bill to the Toll Road Act’, and ‘Partial Amendment Bill to the Execution of Sentences and Treatment of Prisoners. There are a total of three bills, including the ‘Partial Amendment to the Ac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Amendment to the Penalty Execution Act)’, and all three bills are intended to fulfill the pledge proposed by Rep. Lee in the 22nd Anyang City Eastern District general election.

 

First, the ‘Amendment to the Aging Planning and Urban Development Act’ specifies the basis for government support for low-interest loans for homeless tenants during the reconstruction process. Since the passage of the ‘Old-age Planning and Urban Development Act’ in December last year, wide-area reconstruction and redevelopment is expected in the first new city, including Anyang, and the burden that non-home tenants may experience in the process has been alleviated by law.

 

The ‘Toll Road Act Amendment’ aims to improve the transportation convenience of the transportation vulnerable in Anyang City. This bill, also known as the ‘Good Float Support Act,’ contains provisions that allow special transportation vehicles (such as Anyang City’s ‘Good Float’) operated for the transportation vulnerable to receive a reduction in road tolls when using toll roads.

 

The amendment to the ‘Execution of Punishment Act’ contains contents to fulfill the pledge to ‘relocate Anyang Prison’. Recognizing that the issue of prison deterioration has a negative impact not only on the treatment of inmates but also on the development of the community, the Minister of Justice established a plan for prison relocation and new construction in consideration of the underdevelopment of correctional facilities, thereby establishing a legal basis for prison relocation. I'm doing it.

 

After proposing the bill, Rep. Lee Jae-jeong said, “Filling Bill No. 1 with a law solely for Anyang is an expression of my will to repay the citizens of Anyang who brought me to this position.” He added, “All of the amendments are in line with the promises made to the citizens of Anyang during the last election period.” It is even more meaningful to me because it is based on pledges. “As this is the first bill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we will make sure to pass it and lay the foundation for a greater Anyang,”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