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대호 안양시장, 인덕원콤팩트시티 조성 3비전 4중점 추진방향 제시
독일·네덜란드 개발사례 벤치마킹 방문 국내외 도시개발 트렌드 공유
기사입력  2024/06/10 [17:0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최대호 안양시장이 인덕원콤팩트시티 조성 관련 비전과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

 

최대호 안양시장이 인덕원콤팩트시티 조성을 위한 3가지 비전과 4가지 중점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최 시장은 최근의 독일, 네덜란드 등 국외 선진도시 개발사례 벤치마킹 방문을 바탕으로, 안양 인덕원 주변을 첨단산업의 중심지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도시개발사업과 관련 3가지 비전으로 △인재·기업·청년이 모이는 곳, △모든 것이 통하는 새로운 중심지, △창조적 아이디어가 넘치고 꿈을 펼치는 곳으로 제시했다. 4가지 중점 추진방향으로는 △‘스마트 콤팩트시티’ 조성, △‘머물고 싶은 복합환승시설’ 조성, △건축규제 최소화 및 창의적 디자인 실현, △에너지 효율의 극대화를 제시했다.

 

최 시장은 지난 6월 5일 오전 9시 시청 강당에서 열린 월례조회에서 “이번 방문은 안양시가 국내외의 변화하는 도시개발 트렌드를 수용하기 위한 것”이라며, “효과적인 콤팩트시티 조성, 스타트업 지원과 독창적인 주거개발, 탄소중립 및 제로 에너지 등을 안양시에 잘 적용해 경기도 대표의 랜드마크를 건설하고, 도시의 활력을 증진시키겠다”고 말했다.

 

안양 인덕원 주변 도시개발사업 구역은 타 개발사업 대상지에 비해 평면적 규모는 작지만, 시는 서울~수원, 광명~판교를 잇는 핵심 교통지로서 입지적 장점을 살려 다양한 시설을 한 공간에서 이용할 수 있는 ‘콤팩트시티(압축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최대호 시장은 인덕원 도시개발사업의 네 가지 추진방향을 밝히며 우선 “‘스마트 콤팩트시티’ 조성을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독일 포츠다머플라츠, 네덜란드 드 로테르담의 성공 사례와 같이 주거·기업·문화·상업시설 등 다양한 기능을 하나의 건물이나 단지 안에서 이용하고, 4중 역세권의 입지를 활용해 더욱 빠르고 편리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콤팩트시티 조성 과정에서 특히 인공지능(AI) 등 최신 스마트 기술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둘째로는 ‘머물고 싶은 복합환승시설’ 조성이다. 독일 베를린 중앙역, 네덜란드 덴하그 중앙역의 경우 철도와 트램, 버스, 승용차 등 교통수단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뿐 아니라 단순히 지나치는 공간이 아니라 머물면서 여가·문화·체육 등을 즐길 수 있도록 조성할 필요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셋째는 건축규제 최소화 및 창의적 디자인 실현이다. 경기도를 대표할 수 있는 특별한 디자인의 랜드마크(상징건물)를 건설해 도시의 매력을 한층 높이고, 이 과정에서 창의적인 설계를 반영할 수 있도록 건축규제를 완화하고 자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최 시장은 “네덜란드 큐브하우스 등과 같이 특색 있는 디자인의 건축물은 그 자체가 지역의 랜드마크가 돼 지역경제 활성하게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넷째는 독일 반슈타트, 오이레프 캠퍼스 사례와 같이 에너지 사용량을 최소화하는 패시브 하우스, 능동적으로 에너지를 만드는 액티브 하우스 등을 복합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충분한 녹지공간 조성으로 환경친화적인 정주공간 조성은 물론 탄소중립까지 기여해 지속가능한 도시를 조성해 간다는 계획이다.

 

최 시장은 “이번 벤치마킹은 도시개발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인덕원 주변 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안양시가 경기도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yang Mayor Choi Dae-ho presents 3 visions and 4 key directions for the creation of Indeokwon Compact City

 

Benchmarking visits to development cases in Germany and the Netherlands Sharing domestic and international urban development trends

 

 

Anyang Mayor Choi Dae-ho presented three visions and four key implementation directions for the creation of Indeokwon Compact City.

 

Based on a recent visit to benchmark development cases in advanced cities such as Germany and the Netherlands, Mayor Choi came up with three visions related to urban development projects to transform the area around Anyang Indeokwon into a center of high-tech industries: △A place where talents, companies, and youth gather , It was presented as a new center where everything connects, and a place where creative ideas abound and dreams unfold. Four key directions were presented: △creating a ‘smart compact city’, △creating a ‘complex transfer facility where people want to stay’, △minimizing building regulations and realizing creative design, and △maximizing energy efficiency.

 

At the monthly assembly held at the City Hall auditorium at 9 a.m. on June 5, Mayor Choi said, “This visit is for Anyang City to accept changing urban development trends at home and abroad,” and added, “We will create an effective compact city, support startups, and create creative solutions.” “We will apply human residential development, carbon neutrality, and zero energy to Anyang City to build a representative landmark of Gyeonggi Province and enhance the vitality of the city,” he said.

 

Although the urban development project area around Anyang Indeokwon is smaller than other development project sites, the city has taken advantage of its location as a key transportation area connecting Seoul-Suwon and Gwangmyeong-Pangyo to create a 'compact' facility where various facilities can be used in one space. It is planned to be created as a ‘city (compressed city)’.

 

Mayor Choi Dae-ho revealed the four directions of the Indeokwon urban development project and said, “We aim to create a ‘smart compact city’ first.” Like the successful cases of Potsdamer Platz in Germany and Rotterdam in the Netherlands, various functions such as residential, corporate, cultural, and commercial facilities can be used in one building or complex, and the location near the quadruple station can be used to provide faster and more convenient public transportation. The goal is to make it possible. In the process of creating a compact city, we plan to actively utilize the latest smart technologies, especially artificial intelligence (AI).

 

The second is the creation of a ‘complex transfer facility where people want to stay.’ In the case of Berlin Central Station in Germany and Den Haag Central Station in the Netherlands, there is a need to not only organically connect transportation methods such as railways, trams, buses, and cars, but also create a space where people can stay and enjoy leisure, culture, and sports, rather than simply passing by. mentioned.

 

Third is minimizing building regulations and realizing creative design. We plan to further enhance the city's attractiveness by constructing a landmark (symbolic building) with a special design that can represent Gyeonggi-do, and in this process, we plan to relax building regulations and increase autonomy to reflect creative design. Mayor Choi said, “Buildings with unique designs, such as the Dutch Cube House, will themselves become local landmarks and greatly contribute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Fourth, as in the case of the Bahnstadt and Oiref campuses in Germany, we plan to maximize energy efficiency by applying a combination of passive houses that minimize energy use and active houses that actively generate energy. The plan is to create an environmentally friendly residential space by creating sufficient green space, as well as contributing to carbon neutrality to create a sustainable city.

 

Mayor Choi said, “This benchmarking has become an important opportunity to suggest the direction of urban development,” and added, “By successfully promoting development projects around Indeokwon, we will lay the foundation for Anyang City to go beyond Gyeonggi-do and become a city representing Korea.” emphasize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