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태흥 의왕시의회 예결위원장, 문화예술회관 계약업체 추가 가압류 밝혀
기자회견 열어 “압류 총금액 16억2,100여만원…시민 불안감 가중” 주장
기사입력  2024/06/10 [17:22]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태흥 의왕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정면 오른쪽 두 번째)이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김태흥 의왕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왕나)이 지난 6월 7일 오전 의왕시의회에서 의왕시 문화예술회관 계약업체 추가 가압류 사실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김태흥 위원장은 “의왕시 문화예술회관 건립공사 계약업체의 공사대금 채권 가압류 통보가 지난 4월 이루어진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어 제1회 추경예산안 220억원 중 50억원이 승인된 가운데, 6월 4일 3억7,900여만원의 채권가압류 통보가 추가로 이루어져 현재 압류 총금액은 16억2,100여만원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채권가압류 금액과 횟수가 증가하고 있어 시민들 불안감은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문화예술회관 건립 관련 예산에 대한 심의과정에서 전액을 삭감하자는 안도 제안되었지만 오랜 숙원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되어야 한다는 판단 아래, 채권 가압류로 인한 위험부담에도 불구하고 대승적으로 시의회는 50억원이라는 거금을 승인해준 것이며 50억원은 의왕시 문화예술회관 건립공사 예정 공정표에 따라 제2회 추경심의가 열리는 9월까지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는 큰 금액”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의왕도시공사가 운영하는 체육센터의 생활체육강좌를 일방적으로 폐강을 결정하고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끼친 사태에 대한 의왕도시공사의 책임있는 사과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폐강 사태에 대한 관리감독의 책무가 있는 의왕시장과 의왕시청 공직자들은 조속히 책임있는 조치로 대민서비스 행정을 정상화해야 한다”면서 “도시공사가 위탁업무를 대행하는 기관으로서 책무를 다하지 않으며 시민의 불편을 가중시키고 있기 때문에 의왕시장은 조례상 명시되어 있는 공사의 업무를 감독하고 검사하는 권한을 행사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 의원들을 특정하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던 A씨가 지난 6월 3일 의회에 출근하는 의원의 뒤를 쫓아오면서 고성과 폭언, 욕설을 하는 초유의 사태가 있어 강력하게 경고한다”며 “최근 정치인들에 대한 혐오범죄와 피습사건 등 안전상의 문제가 크게 조명받고 있는 가운데, A씨의 시의회 앞 난입, 난동사태는 용납되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예산은 시민의 혈세이고 방만한 예산운영은 결국 시민에게 피해를 입히게 되는 것”이라며 “시민의 혈세를 보호하기 위한 노력과 책무를 의왕시의회는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Tae-heung, Chairman of the Uiwang City Council's Budget and Accounts Committee, reveals provisional seizure of additional contract companies for Culture and Arts Center

 

A press conference was held and “the total amount seized was 1.621 billion won… Claims of “increasing citizen anxiety”

 

 

Kim Tae-heung, chairman of the Uiwang City Council's Budget and Settlement Special Committee (Democratic Party of Korea, Uiwang Na),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Uiwang City Council on the morning of June 7 to reveal the fact that additional contract companies for the Uiwang City Culture and Arts Center were provisionally seized.

 

Chairman Kim Tae-heung said, “It was belatedly confirmed that the notice of provisional seizure of construction payment bonds from the contractor for the construction of the Uiwang City Culture and Arts Center was made last April, and 5 billion won out of the 22 billion won in the first supplementary budget was approved, and on June 4, 379 million won. “An additional notice of provisional seizure of bonds amounting to 10,000 won has been made, bringing the total amount of bond seizure to 1.621 billion won,” he said. “The amount and number of bond seizures are increasing, increasing citizen anxiety.”

 

Chairman Kim said, “During the deliberation process on the budget related to the construction of the Culture and Arts Center, a proposal was made to cut the entire amount, but under the judgment that the long-awaited project should be promoted normally, the city council unanimously decided to accept the large sum of 5 billion won despite the risk of bond provisional seizure. “The 5 billion won is a large amount that is expected to prevent any problems until September when the second supplementary budget deliberation is held according to the schedule for the construction of the Uiwang City Culture and Arts Center,” he said.

 

Chairman Kim demanded, “There is a need for a responsible apology from Uiwang City Corporation for the situation in which it unilaterally decided to close the daily sports classes at the sports center operated by Uiwang City Corporation and caused direct damage to citizens.”

 

In addition, Chairman Kim said, “The mayor of Uiwang and public officials at Uiwang City Hall, who are responsible for managing and supervising the class closure incident, must quickly take responsible measures to normalize public service administration,” and added, “The city corporation is carrying out its responsibilities as an agency that performs entrusted tasks.” “Because it is not doing everything and is adding to the inconvenience of citizens, we hope that the mayor of Uiwang will exercise his authority to supervise and inspect the construction work as specified in the ordinance,” he said.

 

Chairman Kim said, “On June 3, there was an unprecedented incident in which Mr. A, who was protesting while holding a picket with a phrase identifying Democratic Party members, chased after a member on his way to work at the National Assembly and shouted, verbally and abusively, and issued a strong warning.” He criticized, “While safety issues such as hate crimes and attacks against politicians have recently been in the spotlight, Mr.

 

Chairman Kim emphasized, “The budget is citizens’ tax money, and lax budget management will ultimately cause damage to citizens,” and added, “Uiwang City Council will not neglect its efforts and responsibilities to protect citizens’ tax money.”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