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왕문화원, 제21회 의왕단오축제 성황리 개최
왕송호수공원으로 행사 장소 옮겨 다양한 즐길 거리 볼거리 마련
기사입력  2024/06/10 [17:24]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성제 의왕시장(앞 왼쪽 두번째)이 단오 제례 초헌관으로 배례를 올리고 있다.     ©

 

의왕문화원(원장 이동수)이 ‘제21회 의왕 단오축제’를 지난 6월 8일 왕송호수공원 일대에서 많은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성대하게 개최했다.

 

고천체육공원에서 개최되던 ‘의왕 단오축제’는 올해 처음으로 행사 장소를 왕송호수공원으로 옮겨 개최되면서 더욱 다양한 즐길 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날 축제에서는 단오의 세시풍속을 잇는 부채 만들기 등 다양한 단오 체험 부스와 9종의 씨름을 테마로 한 스탬프투어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해 가족 단위 시민들의 참여 열기와 흥미를 한껏 돋우었다.

 

 

특히 의왕시 풍년과 시민의 안녕을 기원하는 단오 제례는 김성제 시장이 초헌관(첫 잔을 올리는 제관)으로 배례를 올리면서 시작됐다. 이어진 중요 무형유산 줄타기, 경기민요, 부채춤, 진도북춤, 송파산대놀이, 광명시립농악단의 풍물 공연은 단오축제의 열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이동수 의왕문화원장은 “전통축제 사전 컨설팅을 통해 제례절차와 복식, 음복 등 단오제례의 전통문화 복원과 의왕두레농악 등 지역 전통문화 계승과 보존에 심혈을 기울이면서 1년여간 야심차게 축제를 준비해왔다”며, “내년 단오축제도 더욱 알차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전개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우리 시 전통문화 대표 축제인 단오축제는 축제 도시 의왕의 위상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의왕단오축제가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고 아름다운 융합을 이루어 내는 시민 화합의 축제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iwang Cultural Center successfully hosts the 21st Uiwang Dano Festival

 

The event location was moved to Wangsong Lake Park to provide various things to enjoy and see.

 

 

Uiwang Cultural Center (Director Lee Dong-su) held the ‘21st Uiwang Dano Festival’ in a grand manner in the Wangsong Lake Park area on June 8 with many citizens participating.

 

The ‘Uiwang Dano Festival’, which was held at Gocheon Sports Park, was moved to Wangsong Lake Park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providing more diverse things to enjoy and see.

 

On this day, the festival operated a variety of Dano experience booths, such as making a fan, which is a seasonal custom of Dano, and programs such as a stamp tour themed with 9 types of wrestling, which heightened the participation and interest of family citizens.

 

In particular, the Dano ceremony, which prays for a good harvest and the well-being of Uiwang City's citizens, began with Mayor Kim Seong-je offering a salute as Choheongwan (the first cup offering). The important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tightrope walking, Gyeonggi folk song, fan dance, Jindo drum dance, Songpa Sandaenori, and Pungmul performances by the Gwangmyeong City Nongak Band further heightened the excitement of the Dano Festival.

 

Lee Dong-soo, director of Uiwang Cultural Center, said, “We have been ambitiously preparing for the festival for about a year by focusing on restoring the traditional culture of the Dano ritual, such as ritual procedures, clothing, and food, through prior consulting for the traditional festival, and inheriting and preserving local traditional culture, such as Uiwang Dure Nongak.” “We will make sure that next year’s Dano Festival will be held with a more meaningful and diverse program,” he said.

 

Uiwang Mayor Kim Seong-je said, “The Dano Festival, a representative festival of our city’s traditional culture, is playing a big role in raising the status of Uiwang as a festival city.” He added, “The Uiwang Dano Festival is a festival of civic harmony that connects the past and present and creates beautiful convergence. “We will actively support it so that it can establish itself as a leader,”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