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나은병원, 동안·만안치매안심센터에 뇌건강 컬러링북·색연필 기증
기사입력  2024/06/10 [17:30] 최종편집    김미영 기자

▲  국제나은병원 도준우 이사(왼쪽)가 동안치매안심센터에 자체 제작한 뇌건강프로젝트 컬러링북과 색연필을 기증하고 센터의 임진영 팀장과 기념촬영을 했다.     ©

 

국제나은병원(병원장 정병주)이 지난 6월 4일 동안치매안심센터에 자체 제작한 뇌건강프로젝트 컬러링북(200권)과 색연필(100타스)을 기증했다. 국제나은병원의 컬러링북과 색연필 기증은 지난 5월 만안치매안심센터 기증에 이어 두 번째.

 

국제나은병원이 자체 제작한 컬러링북은 이 병원을 이용했던 차류나윤 학생(서울외국인학교 10학년)의 자발적 재능기부를 계기로 신경과 원장(박재건, 윤혁준)의 검수를 거쳐 제작된 것으로 두뇌운동과 소근육운동을 통한 치매증상의 진행을 완화해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제나은병원 도준우 이사는 동안치매안심센터에 컬러링북과 색연필을 기증한 후 “치매환자들의 인지강화 활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국제나은병원은 척추관절중심의 병원이나 2019년 신경과를 개설한 이후 2명의 전문의를 초빙하여 어지럼증 클리닉을 운영하며, 두통, 어지럼증, 뇌검사(MRI)및 수면장애치료 등을 특화해 나가고 있다. 특히 지역 내 의료강연 등을 통해 선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국제나은병원은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진행된 컬리링북 기증은 추후 시리즈로 제작해 민간영역으로 확장, 치매어르신을 모시는 장기요양기관 등에도 전달해 안양지역의 치매 예방 및 치료에 기여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eun International Hospital donates brain health coloring books and colored pencils to the Dongan and Manan Dementia Care Centers.

 

 

Naeun International Hospital (Director Byeong-ju Jeong) donated self-produced Brain Health Project coloring books (200 books) and colored pencils (100 tas) to the Dementia Relief Center on June 4th. This is the second donation of coloring books and colored pencils to Naeun International Hospital, following the donation to the Manan Dementia Relief Center in May.

 

The coloring book produced by Naeun International Hospital itself was produced after inspection by the neurology directors (Jae-gun Park and Hyuk-jun Yoon) following the voluntary talent donation of Na-yoon Char (10th grade at Seoul Foreign School), a student who used this hospital. It has been found to be effective in alleviating the progression of dementia symptoms through fine motor skills.

 

After donating coloring books and colored pencils to the Dementia Relief Center, Do Jun-woo, director of Naeun International Hospital, said, “I hope this will be of some help in strengthening the cognitive abilities of dementia patients.”

 

Naeun International Hospital is a spine and joint-centered hospital, but since opening the neurology department in 2019, it has invited two specialists to run a dizziness clinic and is specializing in headaches, dizziness, brain examination (MRI), and sleep disorder treatment. In particular, it is having a positive influence through medical lectures in the region.

 

Naeun International Hospital plans to contribute to the prevention and treatment of dementia in the Anyang area by donating the curling book, which was carried out as part of its social contribution activities, by producing it as a series in the future, expanding it to the private sector, and delivering it to long-term care institutions that serve seniors with dementia.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