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왕스마트시티퀀텀 시행사 시공사 명의로 ‘입주예정일 안내문’ 발송
10일 저녁 발송 “11일 입주”…현장에선 “입주 불가능”…공무원 탁상 행정도 의혹 키워
기사입력  2024/06/11 [11:40]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의왕스마트시티퀀텀 수분양자 30여명이 지난 5월 13일 공사 현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사용승인 절차의 철저한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

 

지난 6월 10일 저녁 의왕스마트시티퀀텀 지식산업센터 시행사 ㈜의왕스마트시티와 시공사 HDC현대산업개발 명의로 된 ‘의왕스마트시티퀀텀 입주예정일 안내문’이 수분양자들에게 발송되며 의왕스마트시티퀀텀 사태가 새로운 국면에 진입했다.

 

안내문은 “의왕스마트시티퀀텀 지식산업센터 당 현장이 2024년 6월 10일자로 사용승인서를 교부받음에 따라 2024년 6월 11일자로 입주가 가능함을 통지한다”며, “중도금 대출상환 및 잔금 납부, 입주증 발급절차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안내문은 2024년 6월 11일부터 입주지원센터를 현장 운영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실 확인을 위한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의왕시 관계자는 “어제(10일) 오전에 사용승인 업무대행 건축사가 현장을 방문해 특검을 했고, 일부 창호 부분만 남고 다른 부분은 공사가 다 완료돼서 사용승인에는 문제가 없어 오후 5시 쯤 사용승인을 내줬다”고 말했다.

 

의왕스마트시티퀀텀 부실 사용승인 방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김천휘 위원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어제 저녁 안내문을 받고 수분양자 중 한 분이 바로 현장을 방문했다”며, “현장에서는 출입을 통제했다. 공문을 보여줬더니 현장관계자는 ‘내일(11일)부터 입주한다는 통보를 받은 바 없다’고 얘기했다. 윗 라인으로 전화로 확인을 했으나 그쪽에서도 모르고 있었다. 또 ‘이번 주 내내 공사를 해야 한다. 빨라도 다음 주 월요일이나 돼야 현장 출입이 가능한 상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현장내부에는 공사하다만 자재라든가 쓰레기 등이 비치돼 있는 상태다. 사용승인만 행정적으로 통과됐다고 해서 입주 지정기간을 오늘로 지정해서 통보를 했다. 이 말은 오늘부터 시행사가 중도금 이자도 내지 않을 것이란 얘기고 모든 책임을 수분양자들에게 떠넘긴 상태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천휘 위원장은 이어서 “공무원들은 자기들은 현장에 나갈 의무가 없다고 얘기한다. 이게 그동안 계속 문제가 돼온 현장인데 (문서만 보고 사용승인을 내주는 방식으로) 공무원들이 이렇게 탁상행정만 해도 되는 것인지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도저히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라고 얘기했다.

 

단체 소송 제기에 참여 예정인 한 수분양자는 “공사가 아직 마무리가 안됐다. 저녁에 내일 입주하라고 안내문을 보내 입주하라는 것이 말이 되냐. 시행사와 시공사가 이렇게 서두르는 이유를 모르겠다. 의왕시도 왜 그렇게 서둘러서 사용승인을 내줘야 하는지 의혹만 커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왕스마트시티퀀텀 부실 사용승인 방지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8일 안양과천상공회의소에서 수분양자 12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왕스마트시티퀀텀 부실시공 및 준공지연에 따른 계약해제 등 변호사 설명회를 개최해 법무법인 휘명의 박휘영 변호사로부터 소송 관련 문제점과 승소 가능성 등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Uiwang Smart City Quantum developer sends ‘Notice on expected move-in date’ in the name of the construction company

 

Shipped on the evening of the 10th, “Move-in on the 11th”… “Move-in impossible” on site… Suspicion is also growing over the desk administration of civil servants

 

 

On the evening of June 10th, the 'Uiwang Smart City Quantum Knowledge Industry Center developer Uiwang Smart City Co., Ltd. and the construction company HDC Hyundai Development Company's 'Notice on Expected Move-in Date' were sent to prospective tenants, and the Uiwang Smart City Quantum situation took a new turn. entered.

 

The notice said, “We hereby inform you that occupancy is possible as of June 11, 2024 as the site of the Uiwang Smart City Quantum Knowledge Industry Center has received a certificate of use approval as of June 10, 2024,” and “Intermediate loan repayment and balance payment are required.” “Please check the issuance procedure for occupancy certificate.” Additionally, the notice states that the move-in support center will be operated on-site from June 11, 2024.

 

In a phone call with this paper to confirm the facts, an official from Uiwang City said, “Yesterday (10th) in the morning, an architect who worked on approval for use visited the site and conducted a special inspection. Only some windows and doors remained, but construction on other parts was completed, so no approval for use was given. “There were no problems, so we gave approval for use around 5 p.m.”

 

Kim Cheon-hwi, Chairman of the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to Prevent Inappropriate Use Approval of Uiwang Smart City Quantum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Emergency Committee), said in a phone call with this paper, “After receiving the notice yesterday evening, one of the adopters immediately visited the site,” and added, “Entry was restricted at the site. When I showed the official document, the site official said, ‘We have not received any notice that we will move in starting tomorrow (11th).’ I checked with the above line by phone, but they didn't know either. Also, ‘Construction needs to be done all week. He is said to have said, “At the earliest, access to the site will not be possible until next Monday.” Inside the site, construction materials and trash are stored. They said that only the use approval had been passed administratively, so they designated today as the designated period for occupancy and notified it. “This means that from today onwards, the developer will not pay any interest on interim payments, and all responsibility will be passed on to the transferees,” he said.

 

Chairman Kim Cheon-hwi continued, “Public officials say they have no obligation to go to the field. “This has been a problem for a long time, but as a citizen, I cannot understand why it is okay for public officials to just do desk-based administration (by only looking at documents and granting approval for use),” he said.

 

One tenant who plans to participate in filing a group lawsuit said, “Construction is not yet complete. Does it make sense to send out a notice in the evening telling people to move in tomorrow? I don’t know why the developer and construction company are in such a hurry. “The suspicion is growing why Uiwang City is in such a hurry to grant approval for use,” he said.

 

Meanwhile, the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to Prevent Inadequate Use Approval of Uiwang Smart City Quantum held a briefing session for lawyers on the cancellation of contracts due to poor construction and delayed completion of Uiwang Smart City Quantum at the Anyang-Gwacheon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on the 8th with about 120 applicants in attendance. I received an explanation from attorney Park Hwi-young about the problems related to the lawsuit and the possibility of winning.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