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청년회의소, 헌혈 문화 정착 위한 ‘헌혈 협약식’ 진행
기사입력  2021/03/19 [10:59]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 안양청년회의소, ‘헌혈 협약식’     ©

 

 

[경기브레이크뉴스 김인석 시민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자가 급감하고, 단체헌혈이 취소되는 등 혈액수급에 어려움이 발생함에 따라 대한적십자사의 혈액보유량은 적정량(5일분)도 부족해진 상황이다.

 

이에 안양시를 대표하는 청년 단체 안양청년회의소(회장 이영관)는 지난 18일 안양청년회의소 사무국에서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원장 김영수)과 ‘생명나눔협약’을 체결하고, 헌혈 문화 정착을 위해 앞장 설 것을 표명했다.

 

두 기관은 매년 정기적으로 헌혈에 동참하여 자발적 헌혈과 헌혈 확산을 위해 적극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행사는 협약식과 더불어 혈액 나눔을 위한 ‘함께하는 헌혈 캠페인’이 실시되었으며 안양청년회의소 회원 삼십여명이 헌혈에 참여했다.

 

본 협약식과 헌혈 캠페인은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하게 진행됐다.

 

안양청년회의소 이영관 회장은 “작년부터 꾸준히 경기혈액원과 협업하여 혈액 나눔을 해오긴 했지만, 이번에 공식적으로 생명나눔협약을 체결하여 더욱 뜻 깊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모범단체로서 혈액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고, 헌혈문화 정착을 위해 더욱 앞장설 것이다”라고 말했다.

 

경기혈액원 김영수 원장은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혈액 부족이 심각한 상태에서 안양청년회의소의 이번 캠페인은 무척 뜻깊은 일”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표시했다. 이어 “어려운 시기에 귀중한 생명을 살리는 헌혈에 안양청년회의소와 같은 관심과 참여가 늘어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1만여 경기지구JC 회원을 힘차게 이끌고 있는 이용식 지구회장과 안양청년회의소 구교선 특우회장, 임정조 창립준비위원장이 함께 자리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yang Youth Chamber holds a “blood donation agreement ceremony” to establish a blood donation culture

 

[Gyeonggi Break News Citizen Reporter Kim In-seok]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the number of blood donors has decreased sharply and the blood supply and demand have been canceled, such as the cancellation of group blood donation, and thus the adequate amount of blood reserves (for 5 days) of the Korean Red Cross has also become insufficient.

 

In response, Anyang Youth Chamber (Chairman Lee Young-gwan), a youth organization representing Anyang City, signed a'Life Sharing Agreement' with the Korea Red Cross Gyeonggi Blood Institute (Chairman Kim Young-soo) at the secretariat of Anyang Youth Chamber on the 18th and expressed that it will take the lead in establishing a blood donation culture did.

 

The two organizations pledged to participate in blood donation on a regular basis every year and actively cooperate for voluntary blood donation and the spread of blood donation.

 

In addition to the agreement ceremony, the “Blood Donation Campaign Together” was held for this day, and about 30 members of Anyang Youth Chamber participated in blood donation.

 

This agreement ceremony and blood donation campaign were carried out safely, thoroughly complying with the COVID-19 prevention rules.

 

Lee Young-gwan, chairman of the Anyang Youth Chamber, said, “We have been steadily sharing blood in collaboration with Gyeonggi Blood Center since last year, but this time we officially signed a life-sharing agreement, which is more meaningful.” “As an exemplary organization representing the region, we contribute to stabilizing blood supply and demand. , I will take the lead in establishing a blood donation culture.”

 

Kim Young-soo, director of the Gyeonggi Blood Institute, expressed his gratitude, saying, “This campaign of Anyang Youth Chamber is very meaningful in a state of severe blood shortages as the coronavirus outbreak is prolonged.” He said, “I hope that the same interest and participation as Anyang Youth Chamber will increase in donating blood that saves precious lives in difficult times.”

 

District President Yong-shik Yong-sik, who is leading the 10,000 Gyeonggi district JC members vigorously, and Gyo-sun Koo, chairman of the Anyang Youth Chamber, and Jeong-jo Lim, chairman of the founding preparatory chairman, were seated together.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청년발전소 고천센터, 청년 테마특강 수강생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