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득구 국회의원, 안양천 100리길 친환경조성사업
안양·군포·의왕·광명 시장 실무협의체 구성 논의
기사입력  2021/03/19 [17:25]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강득구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의 주선으로 지난 15일 안양천 주변의 안양·군포·의왕·광명 시장이 모여 ‘안양천 100리길 친환경조성사업’ 논의를 위한 첫 회의를 가졌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12일 서울 구로·금천·양천·영등포 구청장들이 안양천 명소화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강득구 의원은 경기권의 안양천도 체계적으로 명소화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이성 구로구청장과의 면담을 통해 경기권의 지자체와도 함께 연대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

 

경기권 4개 지자체의 첫 협의회에는 강득구 의원과 한대희 군포시장, 김상돈 의왕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이명복 안양시 하천녹지사업소장이 참석하여 열띤 논의를 나누었다. 지자체가 연대하여 경기에서 서울까지의 안양천 100리길을 친환경 하천으로 조성하고 한강의 고수부지 못지않은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안양천을 만들자고 의견을 모았다.

 

강득구 국회의원은 “1999년 서울과 경기의 11개 지자체가 시민들과 함께 안양천 살리기 운동을 하여 안양천이 다시 살아났다. 이 경험을 토대로 각 지자체의 특성에 맞게, 그러나 통합의 관점에서 안양천을 고도화시켜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국토부에 예산 요청도 통합적으로 함께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경기권 지자체협의회를 제안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경기권의 안양천은 대부분 자연하천으로서 둔턱이 좁아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면서 “범람 우려 등의 문제를 함께 협의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안양천을 시민들이 걷고 싶은 길로 만들려고 한다. 의왕도 동참하여 안양천 명소화사업에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안양시 이병복 하천녹지사업소장은 “기존의 안양천살리기 운동에 구로구와 안양시가 중심적인 역할을 해왔던 경험을 살려 모든 지자체가 함께 머리를 맞대도록 하겠다. 안양천에 은어가 돌아왔다. 생태복원도 함께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Kang Deuk-gu, Anyangcheon 100-ri-gil Eco-friendly Project

Anyang, Gunpo, Uiwang, and Gwangmyeong mayors to discuss the composition of working-level councils

 

On the 15th, Mayors of Anyang, Gunpo, Uiwang, and Gwangmyeong near Anyangcheon gathered to hold the first meeting to discuss the'Eco-friendly Project for 100-ri-gil of Anyangcheon' under the arrange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Kang Deuk-gu (Democratic Party, Anyangmanan).

 

Prior to this, on January 12th, heads of Guro, Geumcheon, Yangcheon, and Yeongdeungpo districts in Seoul signed an MOU for the Anyangcheon attraction project. Rep. Kang Deuk-gu proposed to join forces with the local governments of Gyeonggi-do through an interview with Guro-gu mayor Lee Seong in order to systematically carry out the project to make Anyangcheon-do in the Gyeonggi-do area.

 

At the first meeting of the four local governments in Gyeonggi-do, Congressman Deuk-gu Kang, Gunpo Mayor Han Dae-hee, Uiwang Mayor Kim Sang-don, Gwangmyeong Mayor Park Seung-won, and Lee Myung-bok, head of the Anyang River Greenery Business Center, participated in a heated discussion. Local governments joined forces to build Anyangcheon 100ri-gil from Gyeonggi-do to Seoul as an eco-friendly river, and agreed to make Anyangcheon as a resting place for citizens no less than the stronghold of the Han River.

 

Assemblyman Kang Deuk-gu said, “In 1999, 11 local governments in Seoul and Gyeonggi participated in the campaign to revive Anyangcheon stream with citizens, and Anyangcheon was revived. Based on this experience, it is necessary to upgrade Anyangcheon from the point of view of integration, but in terms of integration, so that it can be reborn as a resting place for citizens. “We will respond to the budget request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an integrated manner.” Explained the reason for the proposal.

 

Gunpo Mayor Han Dae-hee said, “Anyang streams in Gyeonggi-do are mostly natural rivers, so it is difficult to carry out various projects because the barriers are narrow.” “We need to discuss issues such as flooding concerns together.” Uiwang Mayor Kim Sang-don said, “We are trying to make Anyangcheon a path that citizens want to walk. Uiwang will also participate in the Anyangcheon attraction project.” Lee Byung-bok, head of the River Greenery Project in Anyang-si, said, “I will make use of the experience that Guro-gu and Anyang-si have played a central role in the existing Anyang Stream Revival Movement, so that all local governments will work head-to-head together. Sweetfish returned to Anyangcheon. Ecological restoration should also be discusse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독서활동 사진·영상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