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소영 국회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보임
“소상공인과 고용취약계층, 국민 위해 추경 심사에 매진할 것”
기사입력  2021/03/19 [17:28]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이소영 국회의원     ©

이소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이 지난 1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에 보임되었다.

 

이는 4차 재난지원금 추경예산이 코로나로 인한 피해 소상공인 지원과 비대면 분야 고용창출 등 산업통상자원위원회의 사안이 많아 조속하고 정밀한 심의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정부가 지난 4일 국회에 제출된 4차 재난지원금을 담은 추경안은 기존 세 차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이어서,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방역조치 연장과 피해 누적, 고용상황 악화에 긴급히 대응하고, 전국민 무료 백신 접종을 위한 방역소요를 뒷받침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소영 의원은 “지역에서 소상공인분들과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 이후 어려운 상황과 피해지원의 사각지대에 대해 많은 의견을 청취해 왔다”면서 “이번 추경 심사에서 피해지원의 사각지대를 줄이고, 재난지원금이 꼭 필요한 곳에 가닿을 수 있도록 코로나 피해로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고 계신 소상공인과 고용취약계층, 모든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밀하면서도 신속하게 심사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ee So-young,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ppears to be a member of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We will strive for additional screening for small business owners, the underprivileged, and the public”

 

Rep. So-young Lee (Democratic Party, Uiwang, Gwacheon) was shown as a member of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6th.

 

This is because the 4th disaster subsidy supplementary budget required prompt and precise deliberation as there were many issues of the Industry, Trade and Energy Committee, such as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affected by corona and job creation in non-face-to-face fields.

 

The supplementary bill containing the 4th disaster subsidies submitted by the govern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4th is followed by the three previous disaster subsidy payments, and urgently responds to the prolonged quarantine measures and accumulating damages and deteriorating employment conditions due to the prolonged coronavirus. It was prepared to support the need for quarantine for vaccination.

 

Rep. Lee So-young said, “Through regular meetings with small business people in the region, we have heard a lot of opinions on the difficult situation and the blind spot of damage support after the coronavirus.” He said, “We will examine precisely and quickly so that we can help a little bit to the small business people, the underprivileged, and all the people who are struggling day by day due to the corona damage so that they can reach the places where they are absolutely necessar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독서활동 사진·영상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