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망상1지구 개발 사업 논란 지속
동자청, “사업반대 이해 안 돼”
기사입력  2021/04/14 [16:54]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 강원도 망상사업부 이우형 부장     ©

 

[경기브레이크뉴스 이여춘 발행인]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 망상1지구 개발 사업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범시민대책위의 반발에 이어, 동해시와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 사업 시행자 간의 갈등이 이어지는 등 전 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의 입장을 강원도 망상사업부 이우형 부장의 말을 통해 들어보았다.

 

Q. 동해시는 최근 도시기본계획 심의를 유보했다. 어떤 문제점이 있는 건가?

 

A. 지난 2019년 5월 주민공람회와 동해시의회 승인을 받아 2020년 9월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시켰다. 그런데 23일 동해시장이 ‘민원’을 얘기하며 유보했고 8개월간 보류된 상태다. 동해시 도시계획은 기술적 심사를 하는 것인지, 어떤 민원에 의해 보류시킨다는 것은 법적 타당성이 없다. 그럼에도 강원도 도시위원회는 이를 받아들였다. 기본적으로 동해시장이 갖고 있는 고유업무 권한이기 때문이다.

 

동해시가 가진 고유 관리계획이 현재 실시계획의 내용과 맞지 않아 강원도에서는 실시계획 승인을 내줄 수 없는 상황이다. 듣기로는 동해이시티에서 한 달에 금융비용이 4~5천만원 이상 나간다고 들었는데 작년 9월 승인을 받고 8개월째 사업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손해를 감수하고 동해이시티에서 사업하겠다는데 동해시장이 사법 판단 없이 계획을 보류한 것은 잘못된 행정이라고 본다.

 

Q. 동해시가 국토교통부에 망상 1지구사업 공익성 검토를 제안했다. 어떻게 보고 있나

 

A. 공익성 검토를 하자는 동해시의 제안은 좋다. 그러나 공익성이라는 말은 굉장히 중요하다. 쉽게 말해 사유지를 보상하는 문제가 있다. 공익성을 검토하는 곳은 국토부지만 경제자유구역 주무부처는 산업통상부다. 산업통상부에서 경제자유구역을 총괄하고 개발계획이 들어오면 산업부 장관이 위원장이 되고 국토부, 환경부 등 10개 차관들이 위원회에 소속된다.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서 개발계획을 승인받으면 공익성으로 인정받는다고 법에 나와 있다.

 

Q. 동자청은 3월초~6월까지 교통·환경영향평가 등 분야별 관계기관과 협의를 마치고 개발사업 실시계획을 승인받아 올해 착공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었다. 차질은 없나

 

A. 차질이 많다. 2016년 경제자유구역 사업자 모집과정에서 민간사업자를 통한 것을 시민들은 이해하지 못한다. 국가가 하는 거면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민간사업자가 개발 사업을 통해 토지 부분을 보상한다는 것에 의아해 하는 것 같다. 개발계획 승인을 받은 시행자는 공익성 사업으로 토지를 수용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지게 된다. 이 사업을 추진하다보니 실제 행정절차와 시민들의 이해도에 차이가 생긴다.

 

Q.동해시 일부 의원과 시민단체가 제기하는 의혹 중 사업자에 대한 특혜시비가 있다

 

A. 기본적으로 경제자유구역 업무에 대해 동해시나 비대위가 이해가 부족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가장 핵심은 토지보상 부분이다. 토지보상은 법에 의해서 감정평가를 3회 협의를 하게 되어있다. 협의가 안 된다면 결국은 중앙토지보상 위원회에 토지수용을 신청하게 된다. 법적 절차를 밟는 것이다. 동해이시티 입장에서 특혜라고 말하는 건 ‘과하다’고 본다. 이분들이 사업을 통해 이익을 본 게 없다. 특혜라는 건 실제 사업으로 투하된 비용보다 상상이상의 많은, 투자 수익비율을 초과할 경우를 특혜라고 한다.

 

Q. 동해이시티가 전체 사업 용지의 53%를 확보했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28%만 확보된 상태였다면서 사업자 선정을 위한 사전 공모 의혹을 제기했다

 

A. 오해할 만하다. 2016년 캐나다 던디사가 196만평 개발을 한다고 컨셉만 잡고 사업을 포기했다. 던디는 196만평을 7개 섹션으로 나눠 관광단지를 조성한다고 했다. 문제는 이러한 개발권을 갖고 여의도 금융권을 찾아다녔는데 아무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사업성이 없기 때문이다. 던디측은 사업을 취소하고 떠났다. 동자청은 총 28개 기업을 만나 투자유치 설명회를 가졌지만 기업들은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거절했다. 이후 실질적으로 토지를 확보할 수 있는 제안을 했다. 28개 기업 중 상진종합건설(현 동해이시티)만이 검토해보겠다고 했고, 경매까지 진행했다. 상진종합건설은 28개 기업 중 유일하게 경매를 통해 143억 8천만원에 부지를 샀다. 그리고 106만평에 대한 사업계획 제안서를 갖고 왔다. 잔여부지 확보 의사도 밝혔다.

 

Q.비대위에서는 강원도청의 감사 두 가지 내용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는 입장이다. 이유는 A에 대해 궁금했는데 B하고 C에 대한 답이라는 것이다. 협약서 등을 공개할 수 있는가?

 

A. 개인정보를 가리고 공개할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troversy over the East Coast Free Economic Zone Development Project of the Mangsang 1 District

 

Dongjacheong, “I do not understand the opposition to the business”

 

 

 

[Publisher Lee Yeo-chun of Gyeonggi Break News] Controversy continues over the development of the Delusion 1 District of the East Coast Free Economic Zone. Following the opposition from the Pan-Citizens' Countermeasures Committee, conflicts between Donghae City, East Coast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nd project implementers continue to spread to all defenses. I heard the position of the East Coast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through the words of Lee Woo-hyung, manager of Gangwon-do delusion business division.

 

Q. Donghae City recently delayed deliberation on the urban master plan. What is the problem?

 

A. In May 2019, it was approved by the Residents Fair and the Donghae City Council and submitted to the Urban Planning Committee in September 2020. However, on the 23rd, the mayor of Donghae made a reservation while talking about ‘a civil petition,’ and it is on hold for eight months. There is no legal validity for the urban planning of Donghae City to be subject to technical review or to be put on hold by some kind of civil petition. Nevertheless, the Gangwon-do City Committee accepted this. This is because it is basically a unique business authority that Donghae Market has.

 

Since Donghae City's own management plan does not match the contents of the current implementation plan, Gangwon-do cannot approve the implementation plan. I heard that Donghae E-City costs more than 40 to 50 million won a month, but it has been approved in September of last year and has not been able to proceed with the project for eight months. It is a mistaken administration for the mayor of Donghae to withhold the plan without judicial judgment, saying that Donghae E-City will do business at the expense of this loss.

 

Q. Donghae City proposed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review the public interest of the Mangsang District 1 project. How are you watching

 

A. Donghae City's proposal to review public interest is good. However, the term public interest is very important. In simple terms, there is a problem of compensating for private lan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examines the public interest, but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s responsible for the free economic zone. Whe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versees the Free Economic Zone and a development plan comes in, the Minister of Industry will be the chairman, and 10 vice ministers, including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Environment will belong to the committee. The law states that if the development plan is approved by the Free Economic Zone Committee, it is recognized as public interest.

 

Q. Dongja Office announced that it aims to commence construction this year after completing consultations with related organizations in each field, such as transportation and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from early March to June, and approval of the implementation plan for the development project. Are there any setbacks

 

A. There are many setbacks. Citizens do not understand that in the process of recruiting a free economic zone business operator in 2016, through a private business operator. It can't be helped if the state is doing it, but it seems to be wondering that private businesses compensate for the land portion through development projects. The implementer who has received the approval of the development plan will have the right to accept the land as a public service project. In pursuing this project,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the actual administrative procedure and the degree of understanding of the citizens.

 

Q. Among the suspicions raised by some lawmakers and civic groups in Donghae City, there is a preferential dispute against business operators.

 

A. Basically, I think that Donghae City and the Byeongdae Committee lack understanding about the work of the Free Economic Zone. The most important part is the land compensation part. Land compensation is required by law to discuss appraisal and evaluation three times. In the end, if the agreement is not available, they will eventually apply for land expropriation to the Central Land Compensation Committee. It is to go through legal process. From Donghae E City's point of view, it is considered'excessive' to say that it is a preferential treatment. These people have never benefited from business. Preferential treatment is a case that exceeds the rate of return on investment, which is more than expected than the actual cost of the project.

 

Q. It is stated that Donghae E-City has secured 53% of the total project site. However, in reality, only 28% were secured, raising suspicion of prior public offering for selection of a business operator.

 

A. It is misleading. In 2016, Dundee, Canada, gave up the business with the concept of developing 1.96 million pyeong. Dundee said that the 1.96 million pyeong was divided into seven sections to create a tourist complex. The problem is that he was looking for the financial sector in Yeouido with such development rights, but no one showed interest. This is because there is no business potential. Dundee canceled the business and left. Dongjacheong met a total of 28 companies and held an investment promotion briefing, but the companies rejected it because they said they had no business. After that, they made a proposal that could actually secure land. Of the 28 companies, only Sangjin Construction (currently Donghae E-City) offered to review, and even proceeded with an auction. Sangjin Construction Co., Ltd. was the only 28 companies to buy a site for 1,38 billion won through an auction. And I brought a proposal for a business plan for 1,600,000 pyeong. They also announced their intention to secure the remaining land.

 

Q. The non-commissioned committee is in a position that it cannot accept the two contents of the Gangwon Provincial Office's audit. The reason is that I was curious about A, but it is the answer to B and C. Can you disclose agreements, etc.?

 

A. Personal information can be hidden and disclose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청년발전소 고천센터, 청년 테마특강 수강생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