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본소득 논의 가속화, 기본소득 정책 제도화·보편화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개최...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출범 등
기사입력  2021/05/03 [10:52]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기본소득에 대한 논의가 가속화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한 전 세계가 수요부족으로 지속적인 경기 저성장 상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기본소득은 소득지원을 통한 수요 확충으로 경제 회복과 지속적 성장을 담보하는 최적의 정책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다. 심지어 코로나19로 경기 저성장이 가속화돼는 현 상황은 역설적으로 기본소득에 대한 확신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우리는 1차 재난지원금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을 경험했고, 그 결과 경기도의 경우 연 매출 10억 이하인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점포 등에서 가맹점포매출이 많게는 150%, 평균적으로 39.7% 정도가 증가해 지역화폐형 기본소득이 경제활성화에 큰 기여를 한다는 점이 입증되기도 했다. 또한 ‘지역화폐형 청년기본소득’처럼 기본소득은 이미 여러 방식의 정책으로 우리 사회에 깊이 들어와 있기도 하다.

 

이렇게 기본소득에 대한 필요성과 긍정적 효과로 인해 그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지난 28부터 30일까지 경기도는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를 개최하고 공식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했다. 이 행사에는 2019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아브히지트 비나약 바네르지 미국 매사추세츠공대 교수가 참석했으며, 사라트 다발라 기본소득지구네트워크 의장과 2001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교수 등 68명의 기본소득 활동가와 전문가 등이 연사로 참여해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정책에 대해 열띤 정책토론의 자리를 가지기도 했다. 또 카니 위그나라자 UN 개발계획 아태지역사무국장, 줄리 제로위츠 캐나다 연방하원의원, 그래고리 나시프 미국 비영리단체 휴머니티 포워드 총괄대변인 등 각국 주요 인사의 기본소득 확대 기원 영상 메시지도 소개됐다.

 

뿐만 아니라 지난 28일에는 75개 회원 지방정부 중 53개 지방정부가 참석한 가운데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가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을 알리기도 했다.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는 비전선언문에서 ▲기본소득 정책 도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전국화 ▲기본소득 정책을 국가차원에서 현실화할 수 있는 방안 마련과 지방정부의 목소리 반영 ▲기본소득 법률 제정 등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공표했다.

 

기본소득에 대해 가장 적극적으로 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개최 및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출범 등을 기획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기본소득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유일하고도 가장 강력한 경제정책으로 대한민국은 기본소득을 선도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기본소득을 경험해 보지 못한 것과 재원 조달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대한민국이야말로 기본소득을 선도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사회복지비 지출을 OECD 평균 수준으로만 맞춰도 현재의 약 두 배에 가까운 추가의 가용 예산을 확보할 수 있고 그중 일부를 기본소득 정책에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대호 안양시장도 기본소득 박람회에 줌으로 참여해 “‘기본소득’은 공유부(common-wealth)에 대한 모든 사회구성원들의 권리에 기초한다”며, “기본소득 전면 실시를 위한 공론의 장을 만들 필요가 있다”이라고 피력했다.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은 기본소득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해 “모두가 지속가능한 삶, 공정하게 누리는 행복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며 “기본소득을 통해 보편적·포용적 복지의 큰 틀에서 만들어지는 ‘보다 인간다운 삶, 모두의 행복한 미래’를 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심규순 위원장 역시 개막식에 참석해 “기본소득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물론, 소득격차와 양극화를 완화해 저성장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대비하는 효과적이고 유일한 정책”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ccelerate discussion of basic income, institutionalize and generalize basic income policy

Korea Basic Income Fair held... Basic Income Local Government Council launched, etc.

 

Discussion of basic income is accelerating.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while the world is experiencing continuous economic slowdown due to lack of demand, basic income is considered one of the best policies to ensure economic recovery and sustainable growth by expanding demand through income support. Experts believe that the current situation, which is accelerating economic slowdown due to Corona 19, is paradoxically strengthening confidence in basic income.

 

In the meantime, last year, we experienced basic income in the name of the first disaster subsidy, and as a result, in Gyeonggi-do, sales of affiliated stores increased by 150% and 39.7% on average at small business owners and traditional market stores with annual sales of less than 1 billion. It has also been proven that local currency-type basic income contributes significantly to economic revitalization. Also, like “local currency-type youth basic income,” basic income has already entered our society through various policies.

 

As such, the necessity and positive effects of basic income have attracted attention. From the 28th to the 30th, Gyeonggi Province held the '2021 Korea Basic Income Expo' and relayed it through the official website and YouTube channel. The event was attended by Professor Abhijit Vinayak Banerji,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Massachusetts in the U.S., a Nobel laureate in economics in 2019, and the chairman of the Basic Income District Network, Sarat Davala, and Joseph Stiglitz, a professor at Columbia University in the U.S., a Nobel laureate in economics in 2001. 68 basic income activists and experts participated as speakers and held a heated policy discussion on basic income and local currency policies. In addition, video messages were introduced to pray for the expansion of basic income from key people in each country, such as Kani Wignaraja, director of the Asia-Pacific region of the UN Development Program, Julie Zerowitz, Canadian Congressman, and Gregory Nasif, general spokesman for Humanity Forward, a US non-profit organization.

 

In addition, on the 28th, with 53 local governments out of 75 member local governments attending, the Basic Income Local Government Council held an inaugural general meeting and announced the official launch. In its vision statement, the Basic Income Local Government Council will ▲form a national consensus on the introduction of the basic income policy and make it nationwide ▲Establish a plan to make the basic income policy a reality at the national level and reflect the voices of local governments ▲to enact basic income laws, etc. He announced that he would try.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who is the most active in policy on basic income, and has organized the Korea Basic Income Fair and the launch of the Basic Income Local Government Council, said, “Basic income is the only and most powerful economy in preparation for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s a policy, the Republic of Korea is equipped with the optimal conditions to lead basic income,” he said. “We know that there are concerns about financing and not having experienced basic income. However, Korea has the best conditions to lead basic income. “Even if we set our social welfare expenditures to the OECD average level, we can secure an additional available budget that is nearly twice the current level, and some of it can be fully utilized for basic income policies.”

 

Mayor of Anyang, the largest number, participated in the Basic Income Fair by giving, saying, “'Basic income' is based on the rights of all members of society to the common-wealth.” “It is necessary to create a forum for public debate for the full implementation of basic income. There is,” he said.

 

Hyeon-guk Jang, chairman of the Gyeonggi-do council,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of the Basic Income Fair and said, “Everyone should worry about sustainable life and happiness that everyone can enjoy fairly. , We have to go out for a happy future for everyone.”

 

Chairman Shim Gyu-soon also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and said, “Basic income is an effective and only policy to overcome the crisis of low growth and prepare for the future by easing the income gap and polarization, as well as overcoming the Corona 19 crisi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독서활동 사진·영상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