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공인중개사·중개업소 대상 명찰패용, 스티커부착 실시
중개사 명찰·QR코드 확인하자
기사입력  2021/05/03 [11:01]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경기도가 ‘공인중개사 명찰 패용 및 QR코드 스티커 부착 사업’을 전면 시행한다.

 

명찰 패용 권유 대상은 도내 공인중개사 3만3000여명(중개사무소 2만9400여개소) 전원이다. 명찰에는 사무소 이름과 등록번호, 공인중개사 성명, 사진 등이 있어 한눈에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공인중개사사무소 외관에는 QR코드 스티커를 부착한다. 외부에서도 휴대폰을 이용해 공인중개사사무소 등록사항을 조회할 수 있다.

 

무자격·무등록 부동산 중개업자들의 불법행위로부터 도민들을 보호하기 위한 처방이다.

 

법적 강제 사항이 없어 ‘개인정보 동의서’를 받은 공인중개사를 대상으로만 사업을 추진하지만 국민 제안을 바탕으로 공정한 부동산 거래 질서를 도모하겠다는 방침이다.

 

명찰 제작에 따른 가짜 제작·도용·대여 등 관련 불법행위도 엄중히 단속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lacing nameplates and attaching stickers for Gyeonggi-do certified brokers and brokerages

Let's check the broker's name tag and QR code

 

Gyeonggi-do will fully implement the'approved broker nameplate patching and QR code sticker attachment project'.

 

All 33,000 certified brokers in the province (about 294,000 brokerage offices) are invited to wear nameplates. The name tag contains the name of the office, the registration number, the name of the realtor, and a photo, so you can check your identity at a glance.

 

A QR code sticker is affixed to the exterior of an authorized brokerage office. From outside, you can use your mobile phone to inquire about the registration details of the official brokerage office.

 

It is a prescription to protect residents from illegal acts by unqualified and unregistered real estate brokers.

 

Since there is no legal mandate, the project is only promoted for real estate agents who have received a “personal information agreement”, but the policy is to promote a fair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based on the public's proposal.

 

It is also planning to strictly crack down on illegal activities related to fake production, theft, and rental of name tag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독서활동 사진·영상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