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형, 뉴딜 추진성과 가시화
2025년까지 일자리 14만여개 창출을 목표
기사입력  2021/05/17 [16:00]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정부의 ‘한국판뉴딜’ 발맞춘 안양형뉴딜의 추진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오는 2025년까지 일자리 14만여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는 안양형뉴딜은, 청년, 스마트, 그린, 휴먼 등 4대 뉴딜분야 40개 중점과제로 구분 추진된다.

 

청년 분야를 위해 안양시는 청년창업펀드 921억원을 지난해 11월 조성한 가운데, 올해 3월 관내 생명공학산업 기업인 ㈜엔큐라젠에 30억원을 첫 투자하는 등 목표로 하는 청년창업 100개 기업육성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스마트 분야에서 시는 그간 추진해온 지능형교통체계(ITS) 1단계 구축을 완료했다. 또한 경기도와 국토교통부 사업공모에서 국비 178억원을 확보했으며, 경기 First 공모사업을 통해 45억원을 확보해 IoT 경기 거점센터 구축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그린 분야는 환경부 공모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에 선정돼 60억원을 확보했으며, 이를 사용해 석수동 구 분뇨처리장을 리모델링을 추진 중에 있다. 또 인덕원과 관양고 일대에 디지털과 그린뉴딜이 융합된 스마트시티를 조성 중이다.

 

휴먼 분야는 희망일자리 사업으로 작년 연말까지 2760개 일자리를 창출했다. 또 소상공인 대상 행복지원자금으로 백억원을 지원 했다. 예술인, 운수종사자, 주민자치프로그램 강사, 평생교육 강사 등에 대해서는 별도의 생활안정자금을 편성, 3100여명에게 12억5천여만원을 지원하기도 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yang-hyung, Visualization of New Deal Promotion Performance

Aim to create 140,000 jobs by 2025

 

The achievements of the Anyang-type New Deal, in line with the government's “Korea Version New Deal,” are becoming visible.

 

The Anyang Hyung New Deal, which aims to create 140,000 jobs by 2025, will be divided into 40 key tasks in the four major New Deal areas, including youth, smart, green, and human.

 

For the youth field, Anyang City created a youth start-up fund of 92.1 billion won in November of last year, and in March this year, it invested 3 billion won in Encuragen, a biotechnology industry company in the city, to speed up the development of 100 youth start-up companies. I am giving it out.

 

In the smart field, the city has completed the first phase of the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ITS), which has been promoted so far. In addition, Gyeonggi-do an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ecured 17.8 billion won in national expenditure, and 4.5 billion won through the Gyeonggi First competition project to build an IoT Gyeonggi base center.

 

The green field was selected as a smart green city project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secured 6 billion won, which is being used to remodel the excrement treatment plant in Seoksu-dong. In addition, it is creating a smart city that combines digital and green new deals in the areas of Indeokwon and Gwanyang High School.

 

In the human field, 2760 jobs were created by the end of last year as a Hope Job Project. In addition, 10 billion won was provided as a happiness support fund for small business owners. For artists, transportation workers, instructors of resident self-government programs, and lifelong education instructors, a separate life-stabilization fund was organized, and over 1,250 million won was provided to 3,100 peopl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청년발전소 고천센터, 청년테마특강 수강생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