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박근철 의원, ‘경기의 숲’ 관련 교류협력 모델 제시
더불어민주당 정책사업 제안에 이재명 지사 수용
기사입력  2021/06/07 [16:00]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경기도와 강원도, 강원 고성군이 ‘산불예방 및 피해복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경기의 숲’ 조성과 관련된 내용으로 ‘경기의 숲’은 지난 2019년 발생한 고성군 산불지역에 경기도가 3ha 규모의 숲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박근철 대표의원은 “이제는 지방자치단체가 겪는 어려움을 중앙정부 뿐 아니라 타 지방정부에서도 함께 발 벗고 도와야 할 때”라면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경기의 숲 조성 사업은 지방정부 간의 상생 및 협력을 위한 첫 번째 사례가 될 것”이라고 협약식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서 “향후 경기도민들에게 어려움이 발생했을 때 강원도에서도 협력의 손길을 내밀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경기도와 강원도의 우정과 우애가 더욱 깊어지고, 양 지방정부가 더욱 상생․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기의 숲’ 조성사업은 박근철 대표의원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박근철 대표의원은 지난 4월 도-도의회 정책협의회에서 경기도와 강원도의 상생협력 교류 및 경기도의 위상제고를 위해 고성군 산불피해 지역 내 ‘경기의 숲’ 조성을 더불어민주당 정책사업으로 제안하였다.

 

한편 2019년 발생한 산불로 고성군은 전체 산림면적 10퍼센트에 해당하는 929ha의 산림이 피해를 입었고, 사망 1명, 이재민 506세대 1196명이 발생하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ssemblyman Park Geun-cheol, Presents a Model for Exchange and Cooperation Related to ‘Gyeonggi Forest’

Governor Lee Jae-myung accepted as a proposal for a policy project b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Gyeonggi-do, Gangwon-do, and Goseong-gun, Gangwon-do have signed an MOU for cooperation in forest fire prevention and damage recovery.

 

This agreement is related to the creation of ‘Gyeonggi Forest’, and ‘Gyeonggi Forest’ is a project for Gyeonggi Province to create a 3 hectare forest in the Goseong-gun wildfire area that occurred in 2019.

 

Park Geun-cheol,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Party of Gyeonggi-do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said, “Now is the time for the central government as well as other local governments to help out and help local governments in the difficulties they face.” It will be the first case for cooperation and cooperation,” he explained, explaining the meaning of the agreement.

 

He continued, “I think that Gangwon-do will also lend a helping hand when difficulties arise for the citizens of Gyeonggi-do in the future.” “With this signing ceremony as an opportunity, the friendship and friendship between Gyeonggi-do and Gangwon-do will deepen, and the two local governments will further coexist and develop. I hop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do so.”

 

The ‘Gyeonggi Forest’ project started at the suggestion of Representative Park Geun-cheol. Representative Park Geun-cheol proposed the creation of a ‘Gyeonggi Forest’ in the forest fire-damaged area in Goseong-gun as a policy project for the Democratic Party in order to exchange mutually beneficial cooperation between Gyeonggi-do and Gangwon-do and to enhance the status of Gyeonggi-do at the Provincial-Provincial Council Policy Council last April.

 

On the other hand, the forest fire that occurred in 2019 damaged 929ha of forest, which is 10% of the total forest area in Goseong-gun, and caused 1 death and 1,196 people from 506 households displace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이동도서관 희망지역 추가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