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특사경, 기획부동산 수사
178명 적발 부당이익 1434억원
기사입력  2021/06/21 [10:59]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경기도 특사경이 기획부동산 등 부동산 불법투기 관련 기획수사를 펼친 결과 178명을 적발했다. 부당이익은 총 1434억원이었으며, 이중 과천지식정보타운 아파트 부정청약이 176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기획부동산의 무자격·무등록 중개 행위와 지난해 청약경쟁률 245:1을 기록한 과천지식정보타운 분양 아파트 부정청약 등 부동산거래질서 위반행위에 대한 기획수사를 실시해 178명을 적발했다”면서 “이 중 17명은 검찰에 송치하고 79명은 형사입건했으며, 82명은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현행 법령 상 무자격·무등록 부동산 중개행위자와 부정청약자는 최고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있으며, 부정청약자는 해당 분양권이 취소되고, 위약금으로 계약금액의 10%를 시행사에 지불해야 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special envoy, planning real estate investigation

178 people caught unfair profit 143.4 billion won

 

As a result of a special investigation into illegal real estate speculation by Gyeonggi-do special police, 178 people were caught. Unjust profit was a total of 143.4 billion won, of which 176 people made illegal subscriptions to Gwacheon Knowledge Information Town apartments.

 

Kim Young-soo, head of Gyeonggi Fair Special Judicial Police Division, said, “Planning for violations of the real estate transaction order, such as unqualified and unregistered brokerage of planned real estate from March to May of this year and illegal subscription to apartments in Gwacheon Knowledge Information Town, which recorded a competition rate of 245:1 last year. We conducted an investigation and found 178 people,” he said. “Of these, 17 have been sent to the prosecution, 79 have been criminally charged, and 82 are under investigation.

 

Under the current laws, unqualified and unregistered real estate brokers and fraudulent subscribers ar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up to three years or a fine of up to 30 million won. Should b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이동도서관 희망지역 추가 공모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