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도민 1인당 25만원 상생지원금 지급 4,195억원
제3차 추경예산안 37조 5,025억 원 편성 20일 도의회 제출
2021년 초과세입 1조 7,000억 원 국고보조금 2조 9,378억 원 반영
기사입력  2021/08/20 [13:00] 최종편집    채흥기 기자

 

 

▲ 경기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있는 경기도민들에게 1인당 25만원의 상생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 20일 추경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사진은 지난 13일 이재명 지사가 기자회견을 통해 관련 내용을 언급하고 있다.     ©

 

경기도(지사 이재명)가 도민 1인당 상생지원금 25만원을 지급키 위해 3차 추경 예산안 4,195억 원을 편성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3차 추경예산안 37조 5,025억 원을 마련해 20일 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오는 31일부터 9월15일까지 의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제3회 추경예산은 2회 추경예산 32조 4,624억 원보다 5조 401억 원(15.5%) 늘어난 37조 5,025억 원으로 일반회계 4조 9,881억 원, 특별회계 520억 원이 증액됐다.

 

일반회계는 2021년도 초과세입 1조 7,000억 원과 국고보조금 2조 9,378억 원, 세출구조조정 및 2020회계연도 종료에 따른 도비반환금 수입 2,205억 원 등이다.

 

우선 정부 상생국민지원금의 차질 없는 집행을 위한 예산 2조 6,640억 원과 함께 정부 정책 보완 확대 차원에서 ‘3차 재난기본소득’을 추가 지급하기 위한 예산 4,190억 원을 편성했다.

 

3차 재난기본소득은 보편 지급의 당위성과 소비 촉진 등 경제적 효과 확보를 위해 상생국민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 도민을 포함한 전 도민에게 1인당 25만 원씩 지역화폐로 지급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역량 강화 관련 사업에 1,752억 원을 편성했다.

 

주요 사업으로 ▲소비심리 진작 등을 위한 지역화폐 확대 발행 지원 611억 원 ▲코로나19 사태 지속으로 경영위기에 빠진 버스업계 등과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 등에 370억 원 ▲정부 추경에 반영된 희망근로사업 및 고용안정 등 일자리 관련 사업비 569억 원 등을 각각 편성했다.

 

이외에 도로․하천 부문 인프라 강화를 위해 총 992억 원의 예산을 투입된다.

 

▲국비 조기 확보를 위한 국지도 건설 등 주요 도로 건설 및 확포장 공사 864억 원 ▲하천 범람 등 재난․재해 예방 등을 위한 지방하천정비 사업에 66억 원 등이 추가로 반영됐다.

 

특히, 도로 건설 및 확포장 사업의 경우 열악한 대중교통망과 낙후된 도로 사정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경기 동북부 지역에 52%(447억 원)가 집중돼 해당 지역의 교통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다.

 

경기도 최원영 기획조정실장은 19일 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생안정을 위한 전 도민 상생지원금 지급, 지역경제 역량 강화, 도로․하천 부문 인프라 강화에 중점을 둔 2021년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20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