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용인시 세계 반도체 장비 7위 업체 세메스(주) 연구개발센터 유치
24일 경기도, 용인시, 세메스(주) 용인R&D센터 건립 협약

2035년까지 5,000여 연구인력운영 일자리 창
기사입력  2021/08/25 [13:44]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 지난 24일 오후 용인시청에서 경기도 이한규 행정2부지사와 백군기 용인시장, 강창진 메데스(주) 대표가 ‘세메스(주)용인R&D센터 건립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

 

세계 반도체 장비시장 점유율 7위인 세메스(주)가 용인시에 연구개발시설을 조성한다.

 

이와 관련, 지난 24일 오후 용인시청에서 경기도 이한규 행정2부지사와 백군기 용인시장, 강창진 메데스(주) 대표가 ‘세메스(주)용인R&D센터 건립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세메스(주)는 2024년말까지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고매동 일원에 반도체 핵심장비 연구개발 및 기술육성을 위한 ‘세메스(주)용인R&D센터’를 조성하게 된다.

 

세메스 용인R&D센터는 부지면적 약 10만㎡, 건축 연면적 약 16만5천㎡, 총사업비 약 6천억 원이 투입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반도체 장비 연구개발 시설이 될 전망이다.

 

세메스는 용인R&D센터 건립을 통해 반도체공장(FAB)내 반도체 설비개발 및 평가시스템을 구축해 차세대 기술개발과 양산설비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도는 내년 상반기 중 산업단지 조성계획 등 인허가를 완료하고 행정절차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할 예정이다.

 

세메스(주)는 1993년 설립해 반도체 전 공정설비인 클린(Clean), 에치(Etch), 스피너(Spinner) 및 테스트/패키징(Test/PKG), 물류자동화, 디스플레이 설비를 생산하는 국내 최대의 반도체 설비기업으로 2015년 장비업체 최초로 연매출 1조 원을 달성했고, 지난해에도 2조 2,000억 원의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이날 “세메스(주)의 용인 R&D센터 설립으로 반도체 장비 국산화 촉진은 물론 반도체 산업 생태계를 유지·강화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경기도는 기업이 불필요한 규제에 발목 잡히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펴 일자리 창출과 함께 기업과 산업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세메스의 투자 결정에 따라 용인시가 명실상부한 세계 반도체 산업의 중심도시가 됐다. 빠른 시일 내에 용인R&D센터가 건립 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행정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창진 세메스 대표는 “세계 최고의 반도체기업이 위치한 지리적인 이점과 R&D 역량강화를 통해 글로벌 톱(TOP)5 장비 기업으로 도약해 국내 반도체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경기도와 용인시는 사업추진 인허가를 지원하고, 세메스(주)는 반도체 장비 R&D센터를 건립해2035년까지 5,000여 명의 연구개발 인력을 운영,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 이 기사는 구글에서 번역되었습니다.>

 

 This article was translated from Google.

 

SEMES, the 7th largest semiconductor equipment market share in the world, will build a R&D facility in Yongin.

 

In this regard, on the afternoon of the 24th, at Yongin City Hall, Gyeonggi-do Vice Governor Lee Han-gyu, Yongin Mayor Baek Gun-ki, and Medes CEO Kang Chang-jin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to attract investment for the construction of Semes' Yongin R&D Center.

 

 

According to the agreement, by the end of 2024, SEMES will establish the “SEMES Yongin R&D Center” for R&D and technology development of semiconductor core equipment in Gomae-dong, Giheung-gu, Yongin-si, Gyeonggi-do.

 

 

SEMES Yongin R&D Center is expected to become the largest semiconductor equipment R&D facility in Korea with a site area of ​​about 100,000 square meters, a total construction area of ​​about 165,000 square meters, and a total project cost of about 600 billion won.

 

 

SEMES plans to develop next-generation technology and evaluate mass production facilities by establishing a semiconductor facility development and evaluation system in the semiconductor factory (FAB)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the Yongin R&D Center. We will cooperate to make this happen smoothly.

 

 

Established in 1993, SEMES Co., Ltd. is the largest semiconductor manufacturing company in Korea that produces clean, etch, spinner, test/package, logistics automation, and display facilities, all of which are semiconductor process facilities. As a facility company, it achieved annual sales of KRW 1 trillion in 2015 for the first time as an equipment company, and recorded the highest sales of KRW 2.2 trillion last year.

 

 

Lee Han-kyu, 2nd Vice Governor of Administrative Affairs, said on the same day, “The establishment of the Yongin R&D Center of Semes Co., Ltd. will be a great help in promoting the localization of semiconductor equipment as well as maintaining and strengthening the semiconductor industry ecosystem.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continuous growth and development of businesses and the industrial economy along with job creation,” he said.

 

 

Yongin Mayor Baek Gun-ki said, “Due to Semes’ investment decision, Yongin City has become the center of the world’s semiconductor industry in name and reality. We will provide unsparing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the Yongin R&D Center can be built as soon as possible,” he said.

 

 

Kang Chang-jin, CEO of SEMES, said, “We will leap forward as a global top 5 equipment company and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domestic semiconductor industry through the geographical advantage where the world’s best semiconductor company is located and the strengthening of R&D capabilities.”

 

 

Gyeonggi-do and Yongin-si will support business promotion and licensing, and SEMES will establish a semiconductor equipment R&D center and operate about 5,000 R&D personnel by 2035 to create high-quality job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